본문 바로가기

민속/풍물

초기화
부섭

제주 민가에는 ‘부섭’ 또는 ‘봉덕’으로 불리는 붙박이 화로가 설치된 경우가 있다. 난방과 조명 그리고 간단한 조리를 위해 불을 지피는 시설이다. 이렇게 볼 때 고대시대의 움집에서 발견되는 ‘화덕’과 관련성이 있는 장치다. ‘상방’(마루)이나 ‘정지&rs...

2015-10-19 | 문화정책과

돌화리

‘돌화리’는 돌로 만든 화로(火爐)다. 돌화로에는 사각형과 원형의 것이 있었는데 원형의 것은 드물다. 형태는 연료 담는 홈을 파고 밑바닥에 네 개의 발이 있다. 돌화리는 난방 목적 외에 제사 때 적(산적)을 굽는다든가 혼사 때 갖가지 음식물을 만드는 데 사용했다. 연료는 솔가지, 콩깍지 따위이며 숯을 제대로 쓰는 경우는 흔하지 ...

2015-10-19 | 문화정책과

등경돌과 솔칵등

'등경'은 등잔대를 말한다. 동물이나 식물에서 얻은 기름 혹은 석유 등을 연료로 등불을 켜는 그릇을 말한다. 등잔은 돌이나 놋쇠로 만들었는데, 돌등잔은 관솔을 연료로, 놋쇠등잔은 양초를 연료로 사용했다. 관솔은 송진이 엉긴 소나무의 가지나 옹이를 말하며, 제주어로 ' 칵'이다. 송진이 엉겨붙어 단단하게 응어리진 기름진 ...

2015-10-19 | 문화정책과

물통

' 방엣간'(말방앗간) 옆에는 보리를 찧기 전에 보리를 물에 넣어 축이도록 하기 위해 커다란 원형 돌그릇을 놓아두었다. 이 물그릇을 '물통'이라 하며, 여기에 물을 채워 보리 찧을 순서를 기다리며 보리를 넣어뒀다. 물에 보리를 넣어두는 것은 방에를 이용한 도정과정에서 쌀알이 깨지지 않고 껍질만 벗겨지게 하기 위해서다. ...

2015-10-19 | 문화정책과

돌도고리

화산섬을 일구어낸 제주의 옛 선인들은 돌을 슬기롭게 활용하는 지혜가 있었다. 돌은 쉽게 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안정감이 있고 나무와는 달리 마모되거나 부식되지 않기 때문에 여러 형태의 특색 있는 야외용 용구를 만드는 데 적합했다. 돌덩이 속을 파서 그릇으로 사용한 ‘돌도고리’도 그 중 하나다. ‘도고리&rsquo...

2015-10-19 | 문화정책과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

맞춤메뉴 설정

메뉴바로가기

제주특별자치도청 및 도청 산하 홈페이지들의 메뉴 바로가기를 설정합니다.
로그인 하지 않은 상태에서는 10개까지만 추가 가능합니다.
* 로그인을 하시면 각 메뉴 페이지에서 바로 메뉴바로가기를 추가 하실 수 있습니다.

      저장하기 설정 초기화 설정 초기화

      맞춤메뉴 닫기

      맞춤알림 설정

      알림설정하기

      제주특별자치도청 및 도청 산하 홈페이지들의 정보 알림을 설정합니다.
      선택하신 메뉴에 정보가 업데이트되면 알림톡, 문자(SMS)으로 안내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1. 카카오톡을 이용하시는 회원님의 경우 알림톡 서비스가 기본적으로 제공됩니다.
      2. 카카오톡 미설치, 알림톡 차단 회원님은 문자(SMS)를 통해 안내가 전송됩니다.

      로그인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비회원 로그인

      맞춤알림 닫기

      추천정보

      게시물 (최근 7일 기준)

      최신등록 및 업데이트 메뉴

      추천정보 닫기

      오늘의 방송일정을 확인하세요.

      2019. 06. 27

       

      오늘의 생중계 일정이 없습니다

      생방송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