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인페이지 컨텐츠

뉴스&공지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주특별자치도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제주특별자치도 보도자료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06년 7월 이전 자료보기

 

[수시] 한-중 언론, 아시아 회복탄력적 평화를 향한 역할 모색

제14회 제주포럼 첫날인 29일, 한중 언론인 세션 개최 예정

제주특별자치도 CI 로고 제주특별자치도 CI 로고

한-중 언론, 아시아 회복탄력적 평화를 향한 역할 모색

- 제14회 제주포럼 첫날인 29일, 한중 언론인 세션 개최 예정 -

- 언론의 역할과 필요성 모색, 한중 언론인 싱크탱크 구성 제안 -

 

 하노이 회담 이후 교착상태에 있는 북한 비핵화 방안을 놓고 남북·북미·미중·한중·한일 등 동북아 협력이 절실한 때에 한중 언론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머리를 맞댄다.

 

 제주특별자치도 서울본부는 오는 29일 ‘제14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에서 ‘아시아 회복탄력적 평화를 향한 동북아정세-한중 언론인의 시각’이란 주제로 세션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 오후 3시 20분부터 제주국제컨벤션센터 401호에서 열리는 이번 세션은 동북아 평화를 위한 언론인들의 협력방안과 역할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 첫 번째 발제자로 나선 최영해 동아일보 심의연구팀장은 2019년 2월 하노이 회담의 결렬과 북한의 두 차례 미사일 발사로 인해 상황이 급변했다는 점을 지적한다.

 

- 그는 이 같은 상황에서 한국이 취해야 할 행동은 무엇이며 북핵 문제 해결에 있어 또 다른 주요 중심축인 중국에겐 어떤 행동이 요구되는지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 이어 두 번째 발제자로 나서는 저우위보 중국 인민망 한국지사장은 동북아에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언론의 노력을 강조할 계획이다.

 

- 저우위보 지사장은 한중 언론인들이 교류의 수준을 높이고 전 분야에 걸친 정보 교환 및 소통을 위한 싱크탱크(Think tank)를 구성해 양국 관계의 신뢰도를 높여야 한다고 제시할 전망이다.

 

❍ 김상연 서울신문 정치부장이 좌장을 맡아 진행하는 토론에는 △권태호 한겨레신문 출판국장 △박만원 매일경제 국제부차장 △노성해 중국 CCTV 방송국 한국지사장이 참가한다.

 

- 토론에서는 아시아 회복탄력적 평화를 향한 한중 언론인의 시각을 확인 할 수 있으며, 한중 언론인들의 역할과 향후 과제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 그간 ‘동북아 평화’와 관련한 논의에서 언론에 대한 주목도는 높지 않았으나 이번 세션을 통해 언론의 역할과 필요성에 대해 상기시킴으로써 ‘동북아 평화 구축’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한편, 이번 세션에서는 중국 신문판공실 대표단 자격으로 참석하는 후앙 유이(Huang Youyi) 중국 외문국 부국장이 본격적인 토론에 앞서 축사를 할 계획이다.

문의처| 02-3775-2155 / 서울본부

조회| 412

작성일| 2019-05-28 10:09:38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목록으로

인기 뉴스

최근 7일 기준 인기뉴스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