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인페이지 컨텐츠

뉴스&공지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주특별자치도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제주특별자치도 보도자료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06년 7월 이전 자료보기

 

[수시] 한·중 언론, 아시아 평화 정착을 위한 역할 모색

한·중 언론인으로 구성된 싱크탱크 필요성에 한목소리

제주특별자치도 CI 로고 제주특별자치도 CI 로고

한·중 언론, 아시아 평화 정착을 위한 역할 모색

- 한·중 언론인으로 구성된 싱크탱크 필요성에 한목소리

- 양국 언론의 감정적 보도에 우려의 목소리도 나와

 

 제주특별자치도 서울본부는 ‘제14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에서 ‘아시아 회복탄력적 평화를 향한 언론인의 역할’이란 주제로 세션을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 이번 세션에서는 한중 언론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한 논의와 함께 양국 언론인들이 반성할 점은 무엇인가에 대해 검토가 이뤄졌다.

 

 세션에는 김상연 서울신문 정치부장이 좌장을 맡고, 발제자로는 저우위보 인민일보 인민망 한국 지사장 최영해 동아일보 심의연구팀장이, 토론자로는 권태호 한겨레 출판국장, 박만원 매일경제 국제부차장, 노성해 중국 CCTV 방송국 한국 지사장이 참여했다.

 

 기조발제에서 저우위보 지사장은 한반도 비핵화가 장기적 성격을 갖기 때문에 장기간에 걸친 다자간의 노력이 필요함을 역설하였다. 덧붙여 한중 언론의 교류 수준을 높이고 싱크탱크를 구성하여 전 분야에 걸친 정보 교환 및 소통을 통해 양국 간의 신뢰를 높여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 이어 노성해 CCTV 한국 지사장은 한국 언론이 지나칠 정도로 북한 이슈를 위기로 강조하고, 이것을 외신이 인용하면서 한반도 정세를 더욱 비관적으로 보게 했다고 역설했다.

- 또한 한국의 언론 보도를 경험하면서 노 지국장은 한반도 평화 회복에 있어 언론의 역할과 위험성과 책임이 매우 크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 박만원 매일경제 국제부 차장은 한중 언론인들 싱크탱크 구성에 찬성하며 사드 배치를 놓고 벌어졌던 환구시보의 감정적 대응이라든가 미·중 무역 갈등에 있어 미국의 시각만을 반영하는 한국의 보도 행태를 지적하며 객관성 확보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 저우위보 지사장에 이어 발제자로 나선 최영해 동아일보 심의연구팀장은 하노이 노딜 이후 급변한 한반도 정세를 한국, 북한, 미국, 중국의 입장에서 분석하고, 나아가 문재인 정부가 공식화한 대북 식량 지원에 관한 국제사회와 국내 여론의 우려를 표했다.

 

 권태호 한겨레신문 출판국장은 최영해 기자의 국제 정세 판단에 동의하면서도 대북 식량 지원에 있어서만큼은 현재 북한의 식량 상태가 심각함을 상기시키며 문재인 정부가 북한에 지원하려는 쌀의 양이 많은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 특히 권 국장은 중국이 북한을 지원할 수 있는 가능성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누구라도 지원 가능하다면 한국이 주체가 되어 남북 관계를 개선하는 데 이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 김상연 부장은 마지막으로 토론을 정리하며 현장에서 느끼는 분위기는 아직 북핵 문제 해결을 포기할 단계는 아니라고 말했다.

- 한국과 미국이 선거를 목전에 둔 상황에서 북핵 문제는 미국과 한국에게 중요한 지렛대라고 말하며, 트럼프가 북한의 핵실험 중지를 자신의 중요한 치적으로 여기고 있는 상황은 한반도 정세를 긍정적으로 볼 수 있는 한 요소라고 분석했다

 

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는 한중 언론인들로 구성된 싱크탱크가 있냐는 질문에 저우위보 지사장은 아직 특정 주제를 갖고 정례화된 모임은 없다고 답하였으며, 김상연 부장은 베이징 특파원의 숫자가 늘어나고 있는 현시점에 한중 언론인들 간의 싱크탱크 구성 논의는 시의성을 띤다고 설명했다.

 

 

 남북 간의 미디어 교류가 어느 정도 진행되고 있느냐는 NK뉴스 기자의 질문에 노성해 지부장은 작년까지 소통경로가 없었던 한국 언론들이 지금은 북한 미디어와 활발히 교류하고 있는 것 같다고 답변했다.

 

 한편, 발제에 앞서 중국 신문판공실 대표단 자격으로 참석한 황요우이 중국 외문국 부국장/중국 번역협회 상무 부회장은 축사에서 중국 언론이 한반도에 대해 주목하고 있으며, 많은 사람이 비핵화와 상호 이해의 증진을 원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한·중 언론, 아시아 평화 정착을 위한 역할 모색
한·중 언론, 아시아 평화 정착을 위한 역할 모색
한·중 언론, 아시아 평화 정착을 위한 역할 모색
한·중 언론, 아시아 평화 정착을 위한 역할 모색
한·중 언론, 아시아 평화 정착을 위한 역할 모색
한·중 언론, 아시아 평화 정착을 위한 역할 모색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목록으로

인기 뉴스

최근 7일 기준 인기뉴스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