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뭇가지에 모여 앉은 새들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나뭇가지에 모여 앉은 새들
작성일 2019-11-27 15:43:52 조회 313 회
작성자 산림휴양과 연락처 064-710-8685

 

비가 추적추적 내리고 안개가 자욱한 날 큰부리까마귀들은 나뭇가지에 모여 앉아 쉼을 청합니다.

 

 

비를 피할 생각이 없는지 나뭇가지에 옹기종기 모인 새들은 가끔 파르르 날개를 떨며 눌러앉은 빗물을 털어내더군요.

 

가끔 ‘까악 까악’ 소리를 내던 새 몇 마리가 어디론가 훌쩍 날아갑니다.

 

 

새가 날아간 곳을 향해보니 잘 익은 열매를 매달고 있는 감나무가 서있더군요.

어느새 가지에는 잎이 모두 떨어지고 열매들만 대롱대롱 매달려있습니다.

 

 

갑자기 옆에서 새소리가 들려 고개를 돌렸더니 송악 줄기에 앉아있던 박새가 휙 날아가 버립니다.

그런데 송악 줄기에는 여전히 꽃이 피어있었네요.

 

 

찬바람 부는 이 시기에 꽃을 피워낸 것을 보면 아직도 꽃을 찾아오는 곤충들이 많다는 것이겠지요?

 

 

갑자기 안개가 몰려드는데 감나무에서 느닷없이 새 한 마리가 가지를 차고 날아오르는 소리가 돌려 다시 고개를 돌려 보았더니 감 한구석을 쪼아 먹은 흔적이 뚜렷합니다.

옆에서 사진을 찍으며 요란을 떠는 소리에 놀라 날아간 모양입니다.

 

 

안개가 잠시 걷히는 사이 나뭇가지 사이에 앉아있던 큰부리까마귀들이 은근슬쩍 바닥으로 내려앉아 총총거리며 다닙니다.

 
나뭇가지에 모여 앉은 새들
첨부 #1 20191127 (8).jpg (628 KBytes) 바로보기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