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에 휩쓸리는 꽃향기의 주인공은?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바람에 휩쓸리는 꽃향기의 주인공은?
작성일 2019-05-23 10:49:51 조회 349 회
작성자 산림휴양과 연락처 064-710-8685

바위수국 1

 

 

봄바람이 쏴아~하고 나뭇잎을 흔들고 지나갈 때 향긋한 꽃향기가 함께 휩쓸려 다닙니다.

누구의 향기일까 두리번거려도 꽃이 보이지 않아 고개를 들어 키 큰 나무의 가지를 바라보았더니 하얀 꽃다발들이 뱅글뱅글 감겨있더군요.

 

 

바위수국 2

 

 

키 큰 나무를 타고 오르던 덩굴식물인 바위수국이 자신을 드러내는 순간입니다.

바위수국은 줄기에서 공기뿌리가 나와 바위나 나무에 붙어서 자랄 수 있는 덩굴식물입니다.

울릉도와 제주도를 비롯한 남해 섬지방에서 자라는 낙엽활엽덩굴식물이지요.

 

 

바위수국 3

 

 

꽃은 5월 말에서 6월 초에 피어납니다.

커다란 취산꽃차례는 마치 꽃다발처럼 보이지요.

 

 

바위수국 4

 

 

그런데 꽃차례를 찬찬히 들여다보면 재미있습니다.

꽃차례 끝마다 매달린 둥글고 큰 하얀 꽃은 암술도 수술도 지니지 않은 무성꽃(無性花)입니다.

반면 그 안쪽으로 풍성하게 매달린 꽃들은 암술을 가운데 두고 길쭉한 수술들을 사방으로 뻗어냈으면서 수술 길이의 반도 못 미치는 자그마한 꽃잎을 지닌 양성꽃(有性花)입니다.

작은 꽃들이 활짝 벌어질 쯤 꽃차례 가장자리를 장식한 하얀 무성꽃이 곤충들을 유인하는 역할을 하는 것이지요.

 

 

바위수국 5

 

 

사실 굳이 무성꽃의 역할을 말하지 않더라도 바람에 휘날리는 꽃차례에서 하얗게 빛을 발하는 무성꽃을 본다면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부분입니다.

 

 

바위수국 6

 

 

덩굴식물인 바위수국은 키 큰 나무의 줄기와 가지들을 샅샅이 더듬고 자라 기어이 나무의 꼭대기를 향하였더군요.

하얗게 꽃피운 바위수국이 자신의 모습을 드러내는 순간에 바람이 불어와 꽃향기를 실어 나릅니다.

바람에 휩쓸리는 꽃향기의 주인공은?
첨부 #1 20190523 (7).jpg (576 KBytes) 바로보기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