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처 입은 참마 잎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상처 입은 참마 잎
작성일 2019-08-27 14:09:07 조회 339 회
작성자 산림휴양과 연락처 064-710-8685

참마 잎에 1

 

참마와 계요등이 서로 얽히면서 자라는데 그 중 참마 잎이 상처를 꽤 많이 입었습니다.

마침 상처가 가장 심한 참마 잎에 곤충 한 마리가 앉아있네요.

 

 

참마 잎에 2

 

 

머리와 가슴이 붉은빛인 ‘붉은가슴잎벌레’였군요.

붉은가슴잎벌레는 마 혹은 참마 잎에서 쉽게 관찰할 수 있습니다.

성충과 애벌레가 마과(Dioscoreaceae)식물의 잎을 먹거든요.

 

 

참마 잎에 3

 

 

참마 줄기를 따라 시선을 옮기다보니 이번에는 가장자리 일부가 접힌 잎이 보입니다.

 

 

참마 잎에 4

 

 

모양을 보아하니 잎을 갉아먹던 존재가 가장자리를 잘라 접어둔 것 같습니다.

필시 그 안에 몸을 숨기고 있겠지요?

 

 

참마 잎에 5

 

 

살짝 열어보았더니 아니나 다를까 그 안에 애벌레가 몸을 숨기고 있는 것입니다.

다름 아닌 ‘왕자팔랑나비 애벌레’였지요.

왕자팔랑나비 애벌레 또한 마, 참마, 단풍마 등 마과(Dioscoreaceae)식물의 잎을 먹고 자랍니다.

알에서 깨어난 애벌레는 잎 가장자리를 ‘∧’ 모양으로 자르고 포개어 실로 묶은 후 그 안에서 생활하지요.

몸이 커지면서 집의 크기가 점점 커지고 잎을 여러 장 덧대어 만들기도 합니다.

 

 

참마 잎에 6

 

 

잎이 좀 무성한 부분에서는 하얀 꽃들을 올망졸망 매달고 있는 꽃차례도 보였지요.

그리고 포개진 잎 위에서 다리를 길게 뻗어 움직이지 않는 대벌레도 보입니다.

문득 참마에 기대어 사는 곤충들이 이뿐일까 궁금해집니다.

 

묘하게도 꽃잎이 벌어진 것 같지도 않은데 꽃향기가 진하게 흘러나와 주위를 감싸 안으니 어스레 그늘진 곳이어도 기분이 좋았습니다.

상처 입은 참마 잎
첨부 #1 20190827 (7).jpg (234 KBytes) 바로보기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