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 장구목, 용진각 일대, 산악인 설산훈련 구슬땀

고산 원정에 도전하는 전국산악인 훈련캠프 북적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겨울 산악훈련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겨울 산악훈련

 겨울철에 그 가치가 최고조에 달하는 한라산 북벽 장구목(해발 1,813m)과 용진각 일대가 고산 원정의 꿈을 키우는 전국산악인들의 베이스캠프로 북적이고 있다.

 

 적설기 산악훈련의 메카로 알려진 관음사코스의 장구목과 용진각 일대는 기상조건과 지형이 히말라야와 비슷하기 때문에 해외 원정에 도전하는 산악인들의 기본 훈련장소로 유명하다.

❍ 수직 설벽과 급사면이 발달한 이곳은 많은 눈이 쌓일 경우 눈 속을 헤쳐 나가는 러셀훈련과 가파른 설사면을 안전하게 미끄러져 내려가는 글리세이딩(glissading)훈련 등 해외원정을 위한 기본 훈련을 하기 위한 최적의 지형조건을 갖추고 있다.

❍ 게다가 이 일대는 영하 20도를 밑도는 강추위와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을 만큼 눈보라가 거세어 8천 미터 이상의 히말라야와 같은 극지를 등반하려는 산악인들에게는 필수 훈련코스로 손꼽히고 있다.

 

 올 들어 혹한기 산악 훈련을 위해 한라산을 찾은 훈련팀은 총 28개 팀, 204명으로 설 연휴 이후에도 3개 팀이 훈련 신청을 마친 상태이며, 훈련에 참가한 산악인들은 히말라야와 출루피크 등 해외 고산원정 등반을 계획하고 있다.

❍ 한편, 2017년에는 총 24개 팀, 306명이 적설기 산악 훈련 허가신청을 하였으나 허가 기준 적설량(훈련장소 현장 적설량 20㎝이상)보다 눈이 많이 내리지 않아 18팀이 취소되어 6개 팀, 69명만이 훈련할 수 있었다.

 

 이창호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장은 ‘한라산 적설기 산악 훈련 허용 기준(한라산국립공원 홈페이지(http:/www.hallasan.go.kr) 열린마당-공지사항 참고)에 해당하지 않는 경우는 겨울철 야영 및 비박이 허용되지 않으므로 겨울철 안전 산행을 위해 이를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문의처| 710-7856 /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조회| 1,572

작성일| 2018-02-21 11:06: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