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 계곡과 숲에 봄꽃 만개

왕벚나무, 올벚나무, 모데미풀 등 술렁이는 순백의 꽃물결

모데미풀 모데미풀

▢ 꽃샘추위가 물러난 한라산국립공원(소장 이창호)은 계곡의 봄바람을 따라 순백의 모데미풀이 피어난데 이어 관음사 야영장 일대가 화려한 벚꽃 화원으로 변모하면서 봄의 절정에 이르고 있다.

 

❍ 해발 1,200m고지 한라산 계곡 사면의 습한 곳에서 자라는 모데미풀은 환경부지정 한국특산종으로 잎과 같은 크기와 모양의 포가 잎처럼 생긴 하얀 꽃받침잎을 떠받치고 있어 앙증맞고 작은 다른 봄꽃들과 달리 순백의 화려함이 더욱 강하게 전해진다.

 

✼ 포 : 꽃이나 꽃차례 아래에 달리는 잎이나 꽃받침잎처럼 생긴 것을 말하며, 고도로 변태한 잎의 한 종류

 

❍ 한라산이 자생지(해발 500-900m)인 왕벚나무는 짧은 가지 끝에 잎보다 먼저 꽃이 피고 잎자루와 암술자루에 털이 있다. 긴 꽃자루 끝에 3-6개의 꽃이 피며 꽃송이가 커서 다른 벚나무에 비해 더 풍성하고 화사한 느낌을 준다.

 

▢ 한라산국립공원 관음사 야영장 일대는 제주기념물 제51호 왕벚나무 자생지로 지정되어 있으며, 특히 왕벚나무 자생지 보존과 함께 보급과 개량의 모수로 활용하기 위한 왕벚나무 기준어미나무를 비롯한 올벚나무, 벚나무, 관음왕벚나무 등의 벚꽃이 활짝 피어 야영장을 찾는 이들의 마음을 한층 설레게 하고 있다.

문의처| 710-7817 /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조회| 1,457

작성일| 2018-04-11 14:34: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