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긋불긋 한라산 단풍 10월 넷째 주 절정

왕관릉, 영실기암, 만세동산 일대 가을 정취 물씬

왕관릉의 가을단풍 1 왕관릉의 가을단풍 1

▢ 쌀쌀해진 날씨와 울긋불긋 물든 단풍으로 가을 정취가 짙어진 한라산국립공원(소장 오경찬)은 첫 단풍(어리목 기준)이 지난 10일 시작돼 25일 절정을 이루고 있다.

※ 첫 단풍은 산 전체에 20%가량 물들었을 때를 말하고 단풍 절정은 80% 물들었을 때를 말함.

 

▢ 한라산의 단풍은 만세동산에서 바라보는 어리목계곡 상류, 바위와 기암절벽이 어우러진 영실기암, 용진각・왕관릉 일대가 단연 최고로 손꼽힌다.

○ 어리목코스의 해발 1,600고지에 위치한 만세동산은 전망대가 설치되어 있어 멀리 화구벽과 함께 계곡을 따라 이어진 붉은 단풍 물결을 감상할 수 있고,

 

○ 영실코스의 영실기암, 관음사코스의 삼각봉, 왕관릉 일대는 붉은 단풍 사이로 우뚝 솟은 기암괴석이 더욱 도드라져 보여 형형색색의 가을 절경을 볼 수 있는 곳이다.

 

▢ 상강(霜降)을 하루 지난 24일 한라산 1700고지 윗세오름 주변에 첫 서리가 내렸다. 한라산국립공원(소장 오경찬)은 “ 일교차가 큰 시기이니만큼 체온 유지를 위한 여벌의 보온복을 준비하여 안전 탐방이 되길 당부 드린다.”고 전했다.

문의처| 710-7854 /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조회| 1,571

작성일| 2017-10-25 09:35: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