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마 구상나무 잎을?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설마 구상나무 잎을?
작성일 2019-07-14 15:05:01 조회 180 회
작성자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안개와 구름이 넘실거릴 때마다 탐방로의 파란 하늘이 보였다 사라졌다 반복합니다. 구름을 흉내 내기라도 하는지 흰구름을 닮은 함박꽃나무와 민백미꽃이 탐방로에서 보였다 안보였다 하네요. 숨바꼭질하는 꽃 덕분인지 하얀 구름 때문인지 덥지 않은 여름 산행입니다.

 

"알이다!!!“

제주도에서는 한라산 해발 1100m이상에서만 볼 수 있는 도시처녀나비가 막 알을 낳고 날아갑니다. 애벌레의 먹이식물인 김의털에 딱 한 알만 낳고는 매정하게 날아가 버리네요. 저를 피한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설마???“

알을 낳던 도시처녀나비에 이어 이번에는 구상나무 잎에 긴 빨대 모양의 입을 내립니다. 도시처녀나비만이 아닙니다. 큰멋쟁이나비도 위치를 바꿔가며 새로 나온 구상나무 잎에 머뭅니다. 구상나무의 향기에 취한 걸까요? 알다가도 모를 일입니다.

 

어리목탐방로

 

남벽순환로

 

함박꽃나무

 

 

민백미꽃

 

 

도시처녀나비 알

 

도시처녀나비

 

 

큰멋쟁이나비

 

 

설마 구상나무 잎을?
사진1 큰멋쟁이나비 DSC_9908.jpg (128 KBytes) 바로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