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관

태고의 신비를 간직한 한라산

한라산의 이야기

HOME > 홍보관 > 한라산의 이야기

한라산, 1966년 10월 천연기념물로 지정 <18>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한라산, 1966년 10월 천연기념물로 지정 <18>
작성일 2018-10-17 10:17:09 조회 1,707 회
작성자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연락처

 

1966년 10월 한라산 천연기념물로 지정

 

한라산이 천연보호구로 가지정된 이후 3개월 20일 만에 1966년 10월 12일 천연기념물로 지정됐습니다. 이번 글에서는 천연기념물 지정이후 천연보호구 내에서 문교부의 임상을 파괴하는 모든 사업에 대한 불가방침등 강경한 조치에 대한 기사를 발췌 정리합니다.[편집자 주]

 

1. 다음은 1966년 11월 7일 <제주신문> 기사입니다.

 

제목: 한라산 천연기념물로 지정
부제: 문교부 동식물 보호에 큰 의의

 

                   
                     *1966년 11월7일 <제주신문>기사

 

신문기사 내용
문교부는 10월12일 한라산 일원을 천연기념물 183호로 지정됐다. 한라산 보호구역의 정지정은 지난 6월 22일의 가 지정 된 이후 3개월 20일 만에 취해진 조치이다.

 

문화재 보호법에 따라 이번 천연 기념물로 지정된 한라산 일원은 국유지와 민유지 도합 358필 3천66만3천6백평 앞으로 이 지정구역내의 식물 동물을 그 생장하는 구역 외로 반출하는 행위나 본래의 현상을 변경 또는 현상보존에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는 행위는 모두 문교부 장관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따라서 문교부 장관은 이 구역의 관리 보호 상 필요한 행정명령을 내릴 수 있고 변동사항에 대한 신고를 받으며 관리보존 상 필요한 경비의 전부 또는 일부를 국고 보조케 된다.

 

이번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한라산 천연보호구역은 다음과 같다.
▲백록담을 중심으로 횡단도로-논고악-영실-어승생악-산천단을 두르는 일원. 백록담에서 서귀읍 신효로 내려오는 3개 계곡. 제주시 열안지악에서 내려오는 1개 계곡 및 삼의악 동녘으로 내려오는 2개 계곡 등이다.

 

2. 다음은 1967년 3월 2일 <제주신문>기사입니다.

 

제목: 한라산은 표본 지구-원상대로 보존돼야
부제: 도에서는 제한 완화 건의

 

                        

                          *사진은 1967년 3월 2일 <제주신문>기사

 

신문기사 내용
1일 밤 문화재 관리위원 이민재 박사는 지난해 10월 12일에 지정된 한라산 천연보호구의 전면적인 재조정은 도저히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이 박사는 이 지구 내에 소재한 18개소의 표고밭을 살리기 위해 1천3백고지로 재조정 할 수 는 없으며 또 한라산의 원시형태를 파괴하면서 차도를 신설할 수는 없다고 말하였다.

 

그러나 이 박사는 본도의 종합개발을 추진하기 위한 어승생악과 성판악의 수자원 개발이 산천단과 횡단도로 주변의 방가로 등 관광시설과 목야지 개량사업 등은 자연 상을 손상시키지 않는 범위 내에서 이를 조정 허용할 방침이라고 이를 밝혔다. ....중략.......

 

이날 도관계관과 관광문화 교육계 대표 등 20여명이 모인 자리에서 이 박사는 한라산은 범국가적이고 범세계적인 장녀의 표본 지구로서 국제적인 각광을 받는 산이라고 말하고 한국에서는 설악산과 홍도와 함께 세 군데가 ICUM(국제자연보호지구)에 정식으로 등록된 곳이므로 한라산은 원상태 그대로 보호보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천연지구 보호가 지역사회개발과 상치되는 점이 없지 않다고 사건을 피력한 이 박사는 이러한 문제는 중앙에서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다짐했으며 동석한 손치무 교수도 무조건 해제는 납득이 안가며 종합개발을 시설문제는 사전에 합의해서 가능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도에서는 본도 개발을 위해 과잉보호와 과잉제한을 완화해 달라고 건의 했다.

 

3. 다음은 1967년 4월 22일 기사입니다

 

제목: 표고재배도 안 된다
부제: 임상 파괴하는 모든 사업 일체금지
      문교부, 천연보호구 유지에 강경

 

                           

                              *사진은 1967년 4월22일 <제주신문>기사

 

신문기사 내용
문교부는 도가 낸 천연보호구역 재조정 건의에 대해 현재의 지정 구역은 축소할 수 없으며 지정구역 내의 표고재배 사업을 비롯 수종 갱신 및 조림사업 한라산 접근로와 서부 횡단로 개설 및 케이블카 등도 불가하다고 회시했다.

 

21일 도교위에 의해 밝혀진 문교부 회시내용을 보면 현재의 지정 구역은 한라산 식물 자원의 수직분포 지역에 대한 최소의 범위임으로 축소할 수 없고 수원 개발 등 주요사업외의 앞에 든 사업들은 원시림상의 영구 보존에 결정적 악영향을 미치거나 현 지정 구역 내의 임상을 인위적으로 변경하여 한라산의 가치를 상실시키는 결과를 초래하게 됨으로 불가하다는 것이다.

 

그러나 문교부는 한라산 수자원 개발을 포함하여 횡단도로 확장 등 7개 사업에 대해서는 그 필요성을 인정 문화재보호법에 따른 관계서류를 구비하여 허가신청서를 제출토록 하고 있다.

 

지난 4일자로 문교부가 공식 회시한 불가사업은 다음과 같다.

 

△불가사업▲표고재배사업-한라산 원시림상의 영구보존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됨으로 지정구역 내에서 동사업 행위는 불가함 ▲수종갱신 및 조림사업-한라산 천연보호구역의 지정목적은 인위적으로 변경되지 않는 지구상의 원형을 보존하는데 있음으로 현지정구역내의 임상을 인위적으로 변경시키는 동 사업은 불가함 ▲한라산 접근로 개설-한라산 접근로를 차도로 개설한다면 한라산의 가치를 상실시키는 결과를 초래하게 되므로 성판악-구상나무지대 차도 개설은 불가함 ▲서부 횡단도로-제주시 해안동에서 서귀읍 서호간의 서부 횡단도로는 영실 부근의 지정구역을 통과하지 않도록 계획되어야 함 ▲케이블카-한라산 천연보호구를 유원지화 하게 되는 결과를 초래하게 되므로 지정구역내 케이블카 설치는 불가함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한라산의 이야기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126 한라산 정상까지 차도계획 있었다 <21>..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2018-10-31 1470
125 국토종주 삼천리-마라도 흙을 백록담까지 <20>..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2018-10-24 1233
124 산림녹화 사업과 경제림 조림 <19>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2018-10-24 1415
한라산, 1966년 10월 천연기념물로 지정 <18>..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2018-10-17 1707
122 1960년대 철쭉바다에의 초대 <17>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2018-10-17 1470
121 국립공원화 첫 단계, 보호구로 가 지정 <16>..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2018-10-12 1372
120 영실에 휴게소 신축 <15>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2018-10-12 1397
119 한라산에 토끼 방사 <14>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2018-10-08 1343
118 「한라산 개방기념 踏査(답사)」와 개방평화기념비 ..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2018-10-08 1629
117 한라산 도벌은 아직도 진행 중....하 <12>..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2018-10-01 1533
초기화

 

담당부서
세계유산본부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담당자
좌명은
연락처
064-710-7853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

탑으로

맞춤메뉴 설정

메뉴바로가기

제주특별자치도청 및 도청 산하 홈페이지들의 메뉴 바로가기를 설정합니다.
로그인 하지 않은 상태에서는 10개까지만 추가 가능합니다.
* 로그인을 하시면 각 메뉴 페이지에서 바로 메뉴바로가기를 추가 하실 수 있습니다.

      저장하기 설정 초기화 설정 초기화

      맞춤메뉴 닫기

      맞춤알림 설정

      알림설정하기

      제주특별자치도청 및 도청 산하 홈페이지들의 정보 알림을 설정합니다.
      선택하신 메뉴에 정보가 업데이트되면 알림톡, 문자(SMS)으로 안내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1. 카카오톡을 이용하시는 회원님의 경우 알림톡 서비스가 기본적으로 제공됩니다.
      2. 카카오톡 미설치, 알림톡 차단 회원님은 문자(SMS)를 통해 안내가 전송됩니다.

      로그인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비회원 로그인

      맞춤알림 닫기

      추천정보

      지금, 제주, 추천정보

      pick!

      게시물 (최근 7일 기준)

      최신등록 및 업데이트 메뉴

      추천정보 닫기

      오늘의 방송일정을 확인하세요.

      2021. 01. 21

       

      오늘의 생중계 일정이 없습니다

      생방송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