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도 생물권보전지역

문섬, 범섬, 섶섬은 서귀포 앞바다에 위치한 무인도이다. 문섬과 범섬은 세계적인 희귀종인 후박나무가 자라고 있으며, 천연기념물인 흑비둘기가 서식하는 남쪽 한계지역이어서 천연보호구역으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다. 섶섬은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삼도파초일엽이 자생하는 곳으로 이 곳 또한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있다. 이 섬들은 남쪽지역의 생물다양성을 대표할 수 있는 다양한 식물군이 있으며, 바다속에는 바다의 꽃이라 불리는 연산호 군락이 장관을 이룬다. 또한 난류가 흐르는 지역으로 사시사철 아열대성 어류들을 볼 수 있고 우리나라에서 보기 힘든 신종·미기록종 해양생물들이 다수 출현하는 매우 중요한 곳이다.

 

문섬   범섬   섶섬

 

TIP제주 연안 연산호 군락 (천연기념물 제442호)

맨드라미를 닮아 ‘바다의 꽃’이라 불리기도 하는 연산호 (soft coral)는 무척추동물 산호충류로 딱딱한 석회성분을 만드는 돌산호류와는 다르다. 연산호는 부드러운 겉표면과 유연한 줄기구조를 가지고 있다.
제주연안에는 한국산 산호충류 132종 중 92종이 서식하고 있으며, 이 중에 66종은 제주 해역에서만 볼 수 있는 특산종으로 수심10 ~ 30m 암반에 무리 지어 같이 살고 있다. 현재 서귀포 부근의 바다에 살고 있는 연산호 군락이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있다.
이들 지역은 세계적으로도 희귀한 연산호 군락의 자연상태를 아주 잘 보여주고 있다.

 

제주 연안 연산호 군락 (천연기념물 제442호)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