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브페이지 컨텐츠

영상뉴스 보기

제5차 청년정책심의위원회(2019.03.12.)

등록일 : 2019-03-13 | 관련부서 : 자치도>공보관>공보관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12일 도청 2층 삼다홀에서 열린 ‘제5차 청년정책심의위원회’에 참석해 “올해 도정의 최우선순위는 민생경제 안정과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라며 “청년들의 일자리 확대와 인재 양성사업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지사는 참석자들과 활발한 토론과 깊은 논의를 통해 “제주의 청년정책과 사업들이 더 구체화되고 현실에서 역동적으로 진행되도록 힘을 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단순한 청년 일자리 창출만 주제로 국한하지 말고, 제주 청년들의 자기주도적인 삶과 활동을 일자리 창출의 중심축으로 두고 이를 연결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는 심의안건 2건과 보고안건 2건 등 제주 청년정책에 관한 주요사항을 심의했다.

 

심의안건에는 제주도 청년정책 기본계획(2018~22년) 1차 보완(안)과 제주특별자치도 2019년 청년정책 시행계획(안)을 상정했다.

 

또한 2019년 제주청년센터사업, 2019년 청년정책추진 방향 등에 대한 보고가 진행됐다.

 

이날 회의에서 「청년정책 기본계획」은 정책주체로서의 청년활동 기반마련 및 청년의 삶이 질 향상이라는 정책 목표로, 국가 청년정책과 연계하고, 민선 7기 청년 분야 공약을 반영해 정책의 연계성을 확보하는 한편 2018년 청년정책 시행계획의 평가결과를 반영해 유사․중복사업은 통․폐합하고, 청년 수요를 반영한 신규 사업도 추가해 46개 정책과제에 5년 간 총 3255억 원을 투입해 추진하는 내용을 담았다.

 

지난 2018년 청년사업은 많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청년정책 사업은 도 각 부서단위로 산재해 추진되고 있어 단위 사업들 간의 연계성이 부족해 체계적인 정책 추진이 미흡하고 일자리 정책 위주로 추진돼 청년들의 주거, 복지, 문화 등 전반적인 삶의 질 제고의 한계와 다양한 청년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소통창구가 부족한 것으로 지적됐다.

 

2019년 청년정책 시행계획은 2018년 사업 평가를 토대로 ▲청년정책 총괄조정·관리 시스템 구축 ▲제주형 청년 인재정책 본격 추진 ▲소통․교류․활동 지원 강화를 통한 청년활동 생태계 조성 ▲청년 수요를 반영한 차별화된 청년정책으로 자립기반 조성에 방점을 두고 마련됐다.

 

이에 2019년 청년정책 시행계획은 청년에게 희망을 주고 역량을 펼칠 수 있는 여건 조성을 위해 600억원을 들여 99개 사업을 추진한다.

 

제주도는 이번 청년정책 계획 확정을 계기로 청년 눈높이에서 청년 문제 해결을 위한 역량을 강화하고, 청년이 머물고 싶은 제주를 위한 제도 정비, 인프라 구축 등 단계별로 추진하는 등 국내 1호‘청년친화도시' 지정을 위한 선제적 대응을 펼칠 계획이다.

 

내용 더보기

닫기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