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브페이지 컨텐츠

영상뉴스 보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2019.06.06.)

등록일 : 2019-06-06 | 관련부서 : 자치도>공보관>공보관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이 6일 오전 10시 제주시 충혼묘지에서 거행됐다.

 

이날 추념식에는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를 비롯한 기관·단체장들과 유공자·유족, 도민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순국선열들과 호국 영령들의 넋을 기렸다.

 

원희룡 지사는 추념사를 통해 제주도정은 국가유공자와 유족에 대한 도리를 다하고 존경과 예우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나라를 위해 헌신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기리고 국가유공자들을 위한 더 많은 도정정책을 펼치겠다”는 뜻을 밝혔다.

 

원 지사는 “오는 9월 제주국립묘지가 착공돼 1만기의 묘역이 조성된다”며 “그동안 충혼묘지에 안장할 수 없었던 참전유공자들을 모실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특히, “참전유공자들을 위한 참전수당을 점차적으로 인상하고, 국가유공자 유가족들에게 현충수당을 지급하기 위한 절차를 밟아가고 있다”면서 “보훈회관 건립을 비롯한 보훈사업들도 세심하게 추진하겠다”고 국가유공자 예우 및 지원 사업의 적극적인 추진 의지를 피력했다.

 

이어 원 지사는 “선열들이 대한민국을 지켜냈지만, 북한의 핵개발과 반복되는 미사일 발사, 영토와 영해를 둘러싼 한·중·일 3국의 긴장 관계, 미국과 중국의 심화되는 무역 분쟁 등으로 아직 ‘불안전한 평화’를 마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경제와 외교, 안보를 비롯해 우리가 마주하고 있는 어려움이 아무리 크더라도, 국민 모두의 저력과 지혜를 모은다면 극복할 수 있다”며 “‘항구적인 평화’를 이룩해 선열들의 희생과 헌신에 보답하고 역사 앞에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은 제주시 충혼묘지를 비롯해 한림, 애월, 구좌, 조천, 한경, 추자 등 도 전역의 충혼묘지에서 일제히 거행됐다.

내용 더보기

닫기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