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브페이지 컨텐츠

영상뉴스 보기

제5호 태풍 ‘다나스’ 북상, 상황판단회의(2019.07.18.)

등록일 : 2019-07-18 | 관련부서 : 자치도>공보관>공보관>홍보콘텐츠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18일 "최악의 상황을 전제한 예방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당부했다.

 

원 지사는 이날 오후 1시 재난안전대책본부상황실에서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북상 관련한 상황판단회의를 주재하고  “부주의는 언제든 도민 피해로 이어지기 때문에 비상대응 메뉴얼에 따라 근무태세를 유지해 달라”고 말했다.

 

원 지사는 기존 일정을 취소하고 올해 처음 제주도에 상륙하는 태풍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기 위해 직접 회의를 주재해 각 부서의 대책을 확인했다.

 

원 지사는 회의에서 “제주는 태풍이 자주 지나가는 길목인 만큼 반복되는 훈련과 대비태세가 잘 돼 있다고 해도 최악의 상황을 전제해 사전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태풍 영향으로 집중 호우가 예상되는 만큼 비 피해 시설 대비와 재해위험지구, 급경사지 등의 재해취약지역에현장 예찰을 통해 태풍에 대비해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지난해 제주를 관통했던 제19호 태풍 솔릭 때의 인명피해사고를 언급하며 “해수욕장, 해안가 중심으로 너울성 파도에 의한 인명피해, 소규모 관광지 출입 피해에 대한 사각지대가 없도록 해야 한다"며 “어선 사전 대비, 어선 전복과 충돌 예방을 위한 조치, 정전 등 생활피해 예방을 위해 유관기관과의 협업체계도 강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어선에 대한 사전 대비와 어선 전복 충돌 예방을 위한 조치, 정전 등 생활피해 예방을 위한 유관기관과의 협업체계 강화도 각별히 요청했다.

 

원 지사는 이날 회의가 끝난 후 제주시 노형동 드림타워 건축현장, 탑동 재해위험개선지구, 당산봉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등 현장 점검에 나섰다.

 

현재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태풍 피해 최소화를 위해 18일 오전 8일 20분부터 비상Ⅰ단계 근무를 실시하며 시설안전 및 예찰활동 강화, 공사현장 안전 조치, 장비 점검, 비상연락망 정비, 기상 상황 전파 등에 힘쓰고 있다.

 

태풍주의보 발령 시에는 비상 Ⅱ단계 근무로 돌입해 13개 협업 부서와 유관기관 간 협조체계를 구축하며 ▲재난상황 안내·전파 ▲자원봉사 지원 ▲항공기 결항 체류객 관리 ▲물놀이 지역·해수욕장 및 주요 시설물 관리 ▲재해 취약지 및 인명피해 우려지역 예찰활동 강화 ▲저류지·상하수도시설 점검 ▲대중교통 운행상황 점검 및 교통흐름 관리 ▲현장 응급의료소·방역가동반 등을 운영하며 위험요인에 대처할 방침이다.

 

한편, 16일 15시경 타이페이 북동쪽 240㎞ 부근 해상에서 발생한 제5호 태풍 다나스는 20일 새벽, 제주도에 가장 가깝게 접근한다.

 

중심기압 990㍱, 최대 풍속 24㎧, 강풍 반경 230㎞의 소형태풍이지만,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강한 바람과 호우가 예상된다.

 

내용 더보기

닫기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