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브페이지 컨텐츠

영상뉴스 보기

573돌 한글날 경축식(2019.10.09.)

등록일 : 2019-10-09 | 관련부서 : 자치도>공보관>공보관>홍보콘텐츠

'573돌 한글날 경축식' 행사가 9일 오전10시 설문대여성문화센터에서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를 비롯해 한글·제주어 관련 단체, 도민 등 4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경축식은 훈민정음 반포 573돌 한글날을 맞아 한글의 우수성과 독창성을 널리 알리고 문화민족으로서의 자긍심을 일깨우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경축식은 훈민정음 머리글 읽기, 기념영상, 한글발전 유공자 포상, 축하말씀, 축하공연, 한글날노래 다 함께 부르기,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한글은 민족의 숨과 얼이 담긴 그릇이자 민족 고유의 문화를 쌓아올린 기둥”이라며 “한글의 보물창고이자 제주인의 삶과 문화가 녹아있는 제주어를 보존하는 일이 곧 제주를 지키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한글은 우리 민족의 빛나는 문화유산이자 세계가 인정한 가장 합리적이고 우수한 언어”라며 “선조들이 물려준 유산 가운데 으뜸은 우리말과 우리글”이라고 말했다.

 

이어 “창의적이고 과학적이면서 배우기 쉬운 한글은 세계로 전파되어 고유어를 잃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소수민족들이 표기법으로 한글을 채택하는 사례도 확산되고 있다”고 전하며 “한글은 우리 민족을 넘어 인류의 귀중한 자산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제주어는 아래아(․) 등 한글 창제 당시의 고유한 형태가 가장 많이 남아 있어 고어(古語)의 보물창고로 불린다”며 “제주도는 제주어의 체계적인 보전과 육성을 위해 제3차 제주어 발전 기본계획을 마련하여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한글이 없으면 겨레와 나라도 없는 것처럼 제주어 역시 마찬가지이다. 제주인의 삶과 문화가 녹아있는 제주어를 보전하는 일이 곧 제주를 지키는 일”이라며 “제주어를 지키고 가꾸시는 모든 분들께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날 경축식에서는 한글의 우수성과 제주어보전을 위한 도민들의 노력과 다양한 활동 등을 소개하는 기념영상과, 제주도내 초등학교 어린이들로 구성된 연합중창단 '노래하는 아이들'이 출연해 제주어 창작 노래로 축하공연이 이어졌다.

 

경축행사에서는 한글발전에 기여한 신촌초등학교 강미숙 교장, 제주여자상업고등학교 고애경 교사, 사단법인 제주어보전회 강은아씨가 제주도지사 표창, 사단법인 제주특별자치도한글서예사랑모임(이사장 현병찬)이 주최한 제18회 한글서예대전에서 한글으뜸상을 수상한 설진숙씨가 제주도지사 상장을 수상했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어 보전 및 육성 조례를 통해 제주어의 우수성을 알리고 그 보전과 전승을 위해 매년 10월 첫째 주 금요일부터 1주일 동안을 제주어 주간으로 정하고 있다.

 

또한 제주어 주간 시행 외에도 제주어 보전 및 육성을 위한 교육·홍보·문화예술활동 등에 대한 지원을 통해 사용증진 환경을 조성하는 등 제주어 부흥사업을 지속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내용 더보기

닫기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