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브페이지 컨텐츠

영상뉴스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 국립환경과학원, 업무협약(2019.11.07.)

등록일 : 2019-11-07 | 관련부서 : 자치도>공보관>공보관>홍보콘텐츠

제주특별자치도는 7일 제주도청에서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과 '축산분뇨 유출지역 지하수 수질개선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이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했다.

 

제주도와 과학원은 이번 협약을 통해 ▲ 축산분뇨 유출지역의 지하수 수질개선 사업 수행방안 ▲ 시범사업 지역의 축산시설 현황, 지하수 자료 등 환경정보 공유 ▲ 질산성질소 오염의 수질개선과 관련한 연구자료 및 결과 공유 ▲ 시범사업에 필요한 관측시설, 공유지 등의 사용협조 ▲ ’ICT기반‘ 실시간 감시시스템 활용에 관한 사항 등을 서로 협력해 추진하기로 했다.

 

제주도는 지하수의 질산성 질소 오염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함에 따라 올해 초부터 축산분뇨 처리방법 정책전환, 제주 토양·작목별 적정시비량 기준 도입을 위한 연구, 완화성 비료 실증사업, 액비살포기준 설정 용역, 지하수 그라우팅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번 협약식에 앞서 더 깨끗하고 안전한 수질 관리를 위해 ‘축산분뇨 유출지역에 대한 지하수 수질개선 시범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식에 앞서 국립환경과학원은 정부혁신 과제의 하나인 스마트 물관리 도입과 더불어 더 깨끗하고 안전한 수질 관리를 위해 '축산분뇨 유출지역에 대한 지하수 수질개선 시범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 사업은 지난 6월부터 오는 2022년까지 약 4년 동안 추진할 계획으로 축산폐수가 유출됐던 제주시 한림읍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우선 올해에는 축산폐수 무단방류 지역 인근의 지하수 수질변화를 분석하고 오염이 확인된 지점의 오염저감 방안 등을 도출한다.

 

이어 2차년도인 2020년부터는 수질오염 저감방안 시범 적용 및 실태조사 등을 통해 지하수 수질관리 개선 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국립환경과학원은 국가 환경연구와 정책수립을 지원하는 국가 환경연구기관으로써'토양에 유입된 질산염 제거방법에 관한 연구'를 3년간 자체연구과제로 추진한 경험이 있다"며 "이번 협약으로 축산분뇨 유출지역에 대한 지하수 수질개선에 직접적인 효과를 기대하고 있을 뿐 아니라 그 결과가 다른 지역의 수질개선 사업으로 확대됨은 물론 제도개선으로도 활용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내용 더보기

닫기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