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브페이지 컨텐츠

영상뉴스 보기

제13호 태풍 ‘링링’ 피해상황 점검회의(2019.09.07.)

등록일 : 2019-09-07 | 관련부서 : 자치도>공보관>공보관>홍보콘텐츠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7일 “관련 부서와 행정시, 관계기관과 함께 피해 조사가 정확히 이뤄지고 발 빠른 복구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전 9시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에서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 북상에 따른 피해상황 보고 및 후속처리대책 회의를 주재하며 이 같이 말했다.

 

원 지사는 “강풍, 정전사태에 따른 인명피해가 없는 것에 대해서 다행스럽게 생각 한다”며 “제13호 태풍 링링은 현재 제주지역을 지나 육지 지역으로 이동했지만 피해 지역과 시설물에 대한 응급조치가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인력과 장비, 물자를 총동원해 달라”고 밝혔다.

 

태풍 피해지역에 대한 복구와 함께 재해 우려 지역에 대한 예찰 활동을 강화할 것도 주문했다.

 

원 지사는 “오랜 기간 폭우가 내렸고 농작물 피해와 지반 약화로 인한 추가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종합적으로 피해상황을 취약해 예방조치를 다시 한 번 철저히 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태풍 링링 대응을 위해 비상근무와 예찰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유관기관, 협력업체, 자율방재단, 민간단체, 공무원 등의 노고에 대해서도 감사를 표했다.

 

각 부서별 태풍 대응 태세를 점검해본 결과 “모두가 태풍 대비 수고가 많았다”면서 “모두들 긴장한 가운데 제주시도 시장님이 직접 상황판단회의와 읍면동장 영상회의를 개최하고 현장 확인과 사무실을 근무하며 대처한 것과, 서귀포시도 여러 현장에 직접 나가 점검하고 후속 대책을 챙겨준 것에 대해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회의 직후 한국전력공사 제주지역본부를 찾아 정전 피해 및 복구 상황을 점검하고, 서호동 하우스 피해 농가를 방문해 현장을 직접 확인하며 후속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다.

 

한편 제주지역은 금일(7일) 오전 11시경 태풍 링링의 영향권에서 벗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 태풍으로 인해 윗세오름에 217㎜, 진달래밭217㎜, 제주217㎜, 서귀 217㎜, 성산 217㎜, 월정217㎜, 대정 217㎜ 강우량을 기록했다.

 

항공기는 6일 507편중에 97편이 결항되었으며, 오후 12시 전후 정상운항 예정이다.

 

제주도는 어제 오후 12시부터 현재까지 비상Ⅱ단계 근무를 실시중이며 피해지역 및 재해지역에 대한 현장 방문과 피해 상황 조사에 집중하고 있다.

 

내용 더보기

닫기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