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림/자료

  • 범례도 이미지
    • 1 연희각지
    • 2 동헌내아지
    • 3 노비행랑지
    • 4 노비행랑동편회랑지
    • 5 홍화각지
    • 6 예리장방지
    • 7 예고지
    • 8 호적고지
    • 9 호고지
    • 10 영리장방지
    • 11 우련당지
    • 12 소행정지(귤림당)
    • 13 청심당지
    • 14 애매헌지
    • 15 영주협당지
    • 16 교방지
    • 17 심약방지
    • 18 마구지
    • 19 와선각지
    • 20 군권청지
    • 21 노비행랑동편회랑지하층건물지
    • 22 영리장방지하층전기건물지
    • 23 영주협당지하층중기건물지
    • 24 호적고하층중기건물지
    • 25 교방지상층말기건물지
    • 26 외대문지(탐라포정사)
    • 27 외대문-중대문간도로
    • 28 중대문지
    • 29 중대문-내문간도로
    • 30 내대문지
    • 31 내대문안쪽도로
    • 32 연못
    • 33 전기원형우물지
    • 34 원형우물지1
    • 35 원형우물지2
    • 36 관아지서편외곽담장지
    • 37 관아지동편외각담장지

1991년 제주시는 시내 중심가의 주차난을 해소하기 위해 삼도2동 43-3번지 일대 200여 평을 지상·지하 주차장부지로 예정 하였다.

이에 제주시는 이지역에 대한 매장문화재를 확인하기 위해 지표조사 및 발굴조사를 실시할 수 있도록 문화재관리국(현재 문화재청)에 발굴허가를 받아 1991년 9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제주목 관련 문헌조사와 현장 지표조사를 실시하였다.

조사결과 이 곳은 조선시대의 제주도 읍치장소인 제주목 관아지역으로 조선시대의 각종 문헌에 등장하며, 특히 18세기 이후의 문헌자료가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제주시에서는제주대학교 사학과에 의뢰하여 1998년까지 4차례의 발굴조사를 실시하였고, 전체 발굴을 통해 외대문, 중대문지를 비롯하여 이를 축으로 서쪽에 자리했던 홍화각, 애매헌, 호고, 호적고, 우련당, 영리장방, 연못, 우물 유구와 이를 둘러싼 담장지등을 모두 확인함으로서 결국 18세기에 자리했던 관아건물의 전체적인 배치가 모두 확인되었다.

모란각 지점의 테스트피트 조사를 통해 조선전기층 아래로 고려시대·탐라시대 문화층이 자리잡고 있음이 확인되어 제주목 관아지 전역에 고대 탐라국시대부터 건물이 형성되었음을 알 수 있었다.
이에 제주목관아지는1993년 3월 30일 국가지정 사적 제380호로 지정 되었으며 발굴과정에서 확인된 초석·기단석 등을 토대로 『탐라순력도』와 『탐라방영총람』 등 당대의 문헌과 자료 및 중앙문화재위원·도내향토사학가·전문가 등의 고증과 자문을 거친후 1999년 9월 부터 복원사업을 시작하여 2002년 12월에 복원을 완료하고 2003년 1월 22일 준공식을 갖고 개관하게 되었다.

  • 대남 명백자
  • 대해
  • 분청사기인화문병
  • 명문암기와
  • 수막새
담당부서
세계유산본부   세계유산문화재부
담당자
김현아
연락처
064-710-6713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