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시실안내

1. 관덕정

  • 관덕정 전경

    관덕정 전경

  • 관덕정

    관덕정

  • 탐라형승

    탐라형승

  • 호남제일정

    호남제일정

 

 

 

관덕정은 1448년(세종 30) 안무사(安撫使) 신숙청(辛淑晴)이 창건한 후 1480년(성종 11)에 목사 양찬에 의해서 중수되었다. 이 때 쓴 서거정(徐居正)의 중수기에 의하면 관덕정은 "이 정(亭)을 만든 것은 놀이나 관광이 아니라 본래 설치함이 무열(武閱)을 위한 사습(射習)하되 과녁을 쏠 뿐만 아니라 기사(騎射)를 익힐 것이요, 기사 뿐만 아니라 전진법(戰陣法)을 익힘으로써 적변(賊變)이 있을 때는 삼읍 백성들이 상산지세(常山之勢)로 수군, 육군, 보병, 기병이 각각 나와서 사력을 다하여 싸워 적군의 목을 베어 이로써 부모처자를 구하고, 이로써 한 고을을 보전하며, 이로써 나라의 간성이 되어 역사에 공명(功名)을 세운다면 어찌 다행이 아니겠는가"라고 하여 그 세운 바를 펼쳐 보였다. 그 후 1599년(명종 14), 1690년(숙종 16), 1753년(영종 29), 1779년(정조 2), 1833년(순조 33), 1851(철종 2), 1882년(고종 19) 방어사 박선양에 의해 보수되는 등 총 7차에 걸쳐 중수하였고, 이후 1924년 일본인 島司 前田善次가 보수하면서 15척이나 되는 곡선의 처마를 2척이나 줄여 보수하니 전통적인 멋은 사라졌으며, 1969년에 10번째 중수시 대대적으로 해체하여 새로 보수하고 주위에 문을 달아 흰페인트칠을 하여 관덕정의 위용은 사라져 버렸다. 해방후 1948년 9월에 관덕정은 제주도의 임시도청으로, 1952년도에는 도의회 의사당으로, 북제주군청의 임시청사로, 그리고 1956년에는 미공보원 상설 문화원으로 사용되는 등 참으로 순탄치 못한 역정을 견디어 오다가 1959년 국보 제478호로 지정되었다가 1963년 보물 제322호로 재지정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관덕정 내부에는 관덕정과 탐라형승, 호남제일정의 현판이 걸려 있다. 실내 벽면에 그려져 있는 벽화는 작자 미상이나, 상당히 격조 높은 작품으로 평가 받고 있다. 내용은 두보(杜甫)의 취과양주귤만교(醉過楊州橘滿轎)ㆍ상산사호(商山四皓)ㆍ 적벽대첩도(赤壁大捷圖)ㆍ대수렵도(大狩獵圖)ㆍ진중서성탄금도(陣中西城彈琴圖)ㆍ홍문연(鴻門宴)ㆍ십장생도(十長生圖) 등이다.

담당부서
세계유산본부   세계유산문화재부
담당자
김현아
연락처
064-710-6713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