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탐라순력도

탐라순력도체험관(Exhibition Garden)

300년전 제주의 오랜 발자취를 더듬어 보는 공간~

망경루 1층 내부공간에 「탐라순력도」(보물 제652-6호)를 테마로 한 역사 체험공간을 조성,1700년대 조선시대 제주의
사회생활, 명승지방어유적 진상 등 이형상 목사가 제주를 순력하면서 보여주는 여러상황들을 각각의 그래픽패널 및
영상물을 통하여 당시 제주의 생생한 생활상과 역사를 이해하고 조명해 볼 수 있다.

어떻게 꾸며졌을까

비양방록과 기록
비양방록과 기록

탐라순력도는 이형상이 1702년 제주목사 겸 병마수군절제사로 부임해 도내의 각 고을 순시를 비롯하여 한 해 동안 거행했던 여러 행사 장면을 제주목의 화공(畵工) 김남길에게 그리게 하고 오씨 노인에게 간략한 설명을 쓰게 한 후 만든 화첩이다.세로 55㎝, 가로 35㎝의 장지(壯紙) 위에 먹선으로 형태의 윤곽을 잡고 채색을 넣는 방식으로 그려져 있고, 비단으로 장식해 꾸몄다. 부분적으로 화지가 구겨져 주름지고 또 얼룩지기도 했지만 전반적으로 보존상태가 양호한 편이다.

비양방록과 기록탐라순력도의 내용은 제주도 지도 1면과 행사장면 39면, 제주도를 떠나는 장면을 그린 '호연금서' 1면, 화기(畵記) 2면 등 모두 43면으로 이루어졌다. 행사기록그림 39면 가운데, 1702년 10월 29일부터 11월 19일까지 21일 동안에 걸쳐 실시했던 제주도내의 순력장면이 22면으로 가장 많다.

이들 22면의 순력행사는 제주목을 출발해 화북소 - 조천관 - 별방성 - 수산소 - 정의현 - 서귀진 - 대정현 - 모슬포 - 차귀소 - 명월진 - 애월진 등의 요새지와 그 주변의 명승명소를 동쪽에서 서쪽 방향으로 일주하면서 시행했던 것으로, 제주목 성으로 돌아와 4차례의 행사를 더 치른 뒤 끝을 맺었다.

'비양방록' 행사그림 아래 기록된 '1702년 10월 11일 생포한 사슴들을 다음 해 4월 28일에 비양도로 옮겨 풀어놓았다'는 내용으로 미루어, 그림들은 1703년 5월 초순경의 10여 일동안에 걸쳐 그려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목사의 제서(題序) 일자가 1703년 음력 5월 13일로 기재되어 있는 것으로 보아 순력행사가 있었던 다음 해에 화첩으로 제작되었음을 알 수 있다.

역사적 의의

탐라순력도-국립제주박물관 소장

탐라순력도에 수록되어 있는 행사그림들은 18세기 초 제주도의 관아와 성읍, 군사 등의 시설과 지형 및 풍물에 관한 갖가지 시각적 정보를 담고 있다는 점에서 무엇보다도 제주지방의 역사적 연구에 더할 수 없이 귀중한 자료적 가치를 지닌다.

특히 '순력도'라는 이름의 기록화로서는 현존하는 거의 유일한 자료일 뿐 아니라 당시 해외로 인식될 정도로 서울과 가장 멀리 떨어져 있던 제주도지방에서 제작되었다는 점에서 더욱 각별한 가치를 가지고 있다.

탐라순력도 지도

탐라순력도는 제주목을 출발하여 화북, 조천, 별방, 수산, 정의, 서귀, 대정, 모슬, 차귀, 명월, 애월을 돌아 귀환한 후 네 차례의 행사 장면을 포함하고 있다.
제주, 정의, 대정 등지에서 양노희를 광경을 그린 것이 3장면이고, 명승지를 그린 것이 5장면, 감귤봉진과 과거 등을 그린 것이 9장면이다.

탐라순력도는 의궤반차도식의 기록화로 분류된다.
우리나라 회화사상 많은 기록화 가운데 탐라순력도만큼 생생하고 자세하고 정밀한 기록화는 드물다. 작자, 화공, 제작동기, 연대가 확실하고 그림으로 설명이 부족한 부분은 글로써 표현하고 글로써 부족한 부분은 그림으로 표현하여 18세기초 제주의 실상과 문물을 생생히 기록하고 있다.
당시 제주의 지리, 풍속, 성곽, 군사병력, 조점제도, 공물세제, 지방관 행차, 경제생산, 비축비곡, 건물배치, 연례행사, 군기집물, 목장규모, 병적현황, 풍류연락, 감귤생산 등의 모습이 생생하게 드러나 있기 때문이다. 도첩의 배접지로 이용된 것이 당시 제주목 병적부였기 때문이다. 탐라순력도는 당시 제주목의 건물과 고적을 정확하게 묘사하고 있어 건물의 복원과 각종 행사의 재현에 중요한 자료가 되고 있다.
화북소 - 조천관 - 별방성 - 수산소 - 정의현 - 서귀진 - 대정현 - 모슬포 - 차귀소 - 명월진 - 애월진 등의 요새지와 그 주변의 명승명소를 동쪽에서 서쪽 방향으로 일주하면서 시행했던 것으로, 제주목 성으로 돌아와 4차례의 행사를 더 치른 뒤 끝을 맺었다.

개설
탐라순력도(耽羅巡歷圖)는 지금으로부터 약 300년 전인 1702년(숙종 28) 제주목사 겸 병마수군절제사로 부임한 이형상(李衡祥)이 제주도내 각 고을을 동-남-서-북으로 순력(巡歷 : 봄과 가을에 지방관이 관할지역을 순회하면서 방어실태의 점검과 군민풍속을 친히 살피는 것)한 내용과 여러 행사장면 등을 제주목 소속 화공 김남길(金南吉)로 하여금 41폭의 채색그림으로 그리게 하고, 오씨노인에게 간략한 설명을 쓰게한 후 만든 화첩이다.
구성과 형태
총43면인 탐라순력도(가로 35㎝×세로55㎝)는 제주도 지도인 한라장촉(漢拏壯囑) 1면과 순력 및 행사장면 39면, 그리고 제주도를 떠나는 장면을 그린 호연금서(浩然琴書) 1면과 화기(畵記) 2면으로 구성되었다. 호연금서를 제외하고는 화면을 세부분으로 나누어 상단에는 해서체인 4글자로 제목을 달았고, 중간에는 김남길의 그림이 그려져 있으며, 하단에는 그림과 관련된 내용을 기록하였다.
가치와 의의
탐라순력도는 18세기 초 제주도의 지리, 지형, 풍물 및 관아, 성곽, 군사, 방어, 진상, 경관 등의 자세한시각적 정보를 담고 있을 뿐 아니라, 순력도라는 이름의 기록화로는 거의 유일하게 현존하는 귀중한 자료이다.

보물 제652-6호(1979.2.8지정/제주시 소장)

개설
병와 이형상(1653~1733)은 자는 중옥(仲玉), 호는 병와(甁窩) 또는 순옹(順翁)이고, 효령대군(孝寧大君)의 10대손이다. 1677년(숙종3) 사마시에 합격한 뒤, 28세때인 1680년(숙종6) 별시 문과에 급제하여 이듬해 승문원 부정자로 벼슬길에 들어선 후 80 평생 가운데 관직은 12년(내직 4년, 외직 8년) 뿐이고 대부분의 생애를 경상북도 영천 호연정(浩然亭)에서 학문과 후학 양성에 정진하였다. 그가 죽은 뒤 1796년(정조 20)에 청백리에 녹선되었다.
제주목사 시기 활동사항
이형상

이형상은 1702년(숙종 28) 3월, 그의 나이 50세때 제주목사 겸 병마수군절제사로 부임한 후, 1703년(숙종29) 6월 유배인들을 두둔했다는 탄핵을 받고 1년 3개월 임기로 파직되어 떠나갔으나 그는 제주의 전통풍속을 개혁하여 유교화시키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 석전제(釋奠祭)를 행하는 제주목 · 대정현 · 정의현의 성묘(聖廟)를 수습하여 제복 및 제기를 개조하였고, 학덕이 높은 선비를 선발하고 훈장으로 정하여 학문을 닦게 하는 한편, 삼성사(三姓祠)를 세웠다.
  • 관행으로 실시하던 풍우뇌우단제(風雲雷雨壇制)를 미신행위로 보고 이를 폐지시킴은 물론, 신당(神堂) 129개를 모두 불태워 음사(淫祠)를 단속하였으며, 불교를 배척하여 두 사찰을 불태웠다.
  • 일부다처 금지 및 동성동본간의 혼인과 근족간의 혼인도 엄격히 금지시켰음은 물론 제주 해녀들이 나체로 잠수 작업하는 것을 금하였고, 여름에 남녀가 어울려 샘물에서 함께 목욕하는 일이 풍기를 문란 케 하는 행위라 하여 금지시켰다.
  • 헌마공신(獻馬功臣) 김만일(金萬鎰) 가문에 이어져 온 산마감목관의 세습제를 폐지하였다.
저술 및 작품
이형상은 성리학은 물론 역학 · 천문 · 지리 · 역사 · 예악에 이르는 매우 다양한 분야에 걸쳐 방대한 저술을 남긴 실학자로서, 저서로는 『병와문집(甁窩文集)』 · 『둔서록(遯筮錄)』 ·
『강도지(江都誌)』 · 『예학편고(禮學便考)』 · 『악학편고(樂學便考)』 등 60여 종 200여 권에 달하는 60여 종, 200여 권에 이르는 방대한 저작을 남겼다.
이 중 제주관련 저술로는 『탐라순력도(耽羅巡歷圖)』 · 『남환박물(南宦博物)』 · 『탐라장계(耽羅狀啓)』 · 『탐라록(耽羅錄)』등이 있다.
상훈과 추모
1735년(영조 11)에 영천의 성남서원에 제향되었고, 1829년(순조 29) 제주 유생들이 이형상의 유덕을 추모하여 영혜사(永惠祠)에 추가로 제향하였다.

탐라순력도에는 제주도의 독특한 화산지형과 천혜의 해양문화를 바탕으로 이뤄낸 천연의 다양한 제주의 경승과 풍물을 상세히 그려내고 있다.

- 이형상, 『남환박물』 誌勝條
섬을 둘러 있는 것은 모두 돌이다. 촉촉 궤궤한 낭떠러지가 바다에 걸쳐서 심어져 있으니 산이 아니면 바다이다.
바다가 스스로 산을 뚫고 고래 같은 파도가 격렬히 뿜어대니, 눈 닿는 먼 곳까지 놀라울 뿐이다. 산에는 숲과
시내가 많은데 그윽하고 물이 맑으며 기이하고 장엄하여 경승 아닌 데가 없다. ……
탐라순력도에 표현된 제주의 명승지 위치
탐라순력도 지도
탐라순력도에 표현된 제주의 명승지 분류
탐라순력도에 표현된 제주의 명승지 분류 안내1, 주제별, 탐라순력도 도첩명, 경관대상, 사냥지, 폭포로 구분되어 해당정보를 나타냅니다.
주제별 탐라순력도 도첩명 경관대상
사냥지 및 목장 교래대렵 교래리와 사슴
산장구마 성판악과 말
우도점마 우도와 말
비양방록 비양도와 사슴
폭포 현폭사후 천제연폭포
천연사후 천지연폭포
정방탐승 정방폭포
탐라순력도에 표현된 제주의 명승지 분류 안내2, 주제별, 탐라순력도 도첩명, 경관대상, 굴 및 계곡, 과수원으로 구분되어 해당정보를 나타냅니다.
주제별 탐라순력도 도첩명 경관대상
굴 및 계곡 성산관일 성산일출봉
병담범주 취병담
김녕관굴 김녕굴
산방배작 산방굴
과수원 고원방고 고둔과원
귤림풍악 귤림원
  호연금서 한라산
탐라순력도에 표현된 제주 세계자연유산

2007년 6월 27일 제31차 세계유산위원회 총회에서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 이 우리나라 최초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되었다.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된 지역은 크게
세 지역으로 한라산, 성산일출봉, 거문오름 용암동굴계(거문오름을 포함한 만장굴, 김녕굴, 벵뒤굴, 당처물동굴, 용천동굴)가 그것이다.

  • 한라산
  • 성산일출봉
  • 거문오름 용암동굴계

제주도는 사면이 바다로 둘러싸여 있고, 지정학적으로 동북아시아의 중심에 위치하여 적의 침입에 대한 방어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었다. 특히 13~16세기에 우리나라와 중국연안에 왜구(倭寇)의 창궐 및 이양선의 출몰로 제주는 해안방어가 절실하였다.이에 조선시대 제주의 방어체제 주요 목적은 왜구침입의 대비라 할 수 있으며, 탐라순력도 41면 중 방어유적 및 군사훈련과 관계된 그림이 12면으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음에 따라 당시 군사적 요충지로서의 제주도가 갖는 의미가 컸음을 짐작해 볼 수 있다.

- 이형상, 『남환박물』 誌關防條
제주 섬의 사방 둘레는 칼날 같은 돌들이 묶여 서 있어서 갯가에는 배를 정박시킬 곳이 없다. …… 중고에 이르러서 벳뒷개와
조천관개, 어등개, 애월개, 명월개 등의 개에는 각각 전함이 있었으나, 그곳에 암초가 많아서 운용하기가 어려웠다.
지금은 모두 훼파되었고, 다만 9진(九鎭)의 육군과 한데 합쳐졌다. ……
- 이형상, 『남환박물』 誌烽條
제주 섬 사면을 둘러 가며 세운 봉수(烽燧)와 연대(煙臺)가 무릇 63곳이다. 각기 별장(別將)과 망한(望漢), 봉군(烽軍)을 두어
밤낮으로 지킨다. …… 밤에는 봉화로 하고 낮에는 연기로 하며, 감히 어기거나 오류가 없다. 만약 구름 안개로 어두운 때를
만나면 구전으로 서로 알린다. ……
탐라순력도에 표현된 제주의 명승지 위치
탐라순력도에 표현된 제주의 방어유적 위치 지도
탐라순력도에 표현된 제주의 방어시설 및 군사훈련 분류
탐라순력도에 표현된 제주의 방어시설 및 군사훈련 분류 안내1, 주제별, 탐라순력도 도첩명, 방어시설, 조점, 사회로 구분되어 해당정보를 나타냅니다.
주제별 탐라순력도 도첩명 방어시설
조점 조천조점 조천진
별방조점 별방진
정의조점 정의성
서귀조점 서귀진
대정조점 대정성
명월조점 명월진
애월조점 애월진
제주조점 제주성
사회 제주사회 제주성
탐라순력도에 표현된 제주의 방어시설 및 군사훈련 분류 안내2, 주제별, 탐라순력도 도첩명, 방어시설, 성조, 점부, 시사, 강사로 구분되어 해당정보를 나타냅니다.
주제별 탐라순력도 도첩명 방어시설
성조 화북성조 화북진
수산성조 수산진
점부 모슬점부 모슬진
차귀점부 차귀진
시사 별방시사 별방진
명월시사 명월진
강사 정의강사 정의성
대정강사 대정성
     

진상은 원래부터 납세의 의무가 있었던 것은 아니지만 각 도(道) 단위로 지방관이 한 달에 한 번씩 상납하게 되어 있었다.
그러나 실제로는 각 주·현에 그 부담이 배정되었고, 이것이 다시 각 민호에 배정되었다. 조선시대 제주의 진상물 품목으로는 말 · 귤 · 전복 · 옥돔 · 버섯 · 한약재 등을 들 수 있으며, 탐라순력도의 공마봉진 · 산장구마 · 감귤봉진 등의 화폭을 통해 조선시대 진상품의 봉진절차를 엿볼 수 있다.

말 진상(+공마봉진)
공마봉진은 진상에 필요한 말을 각 목장에서 징발해 온 후 관덕정 앞에서 제주목사가 최종적으로 확인하는 그림이다.
목자들이 자기가 관리하는 말들을 이끌고 목사 앞을 지나며 점검하고 있다. 공마봉진의 책임을 수행하기 위해 대정현감 최동제(崔東濟)를 차사원(差使員)으로 임명하였다. 당시 진상되었던 말은 총433필, 검은소는 20수인데, 공마의 구체적인 내역은 다음과 같다. 어승마와 차비마는 식년마다 바쳤으므로, 이 해가 식년에 해당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공마의 상세 내역, 말의 종류, 정의, 진상수로 구분되어 해당정보를 나타냅니다.
말의 종류 정의 진상수
어승마(御乘馬) 임금이 탈 말 20필
연례마(年例馬) 매년 정기적으로 공납하는 말 8필
차비마(差備馬) 특별한 용도로 쓰기 위하여 마련하는 말 80필
탄일마(誕日馬) 임금의 생일을 축하하여 바치는 말 20필
동지마(冬至馬) 해마다 동짓달에 중국으로 사신을 보내면서 함께 바치는 말 20필
정조마(正朝馬) 정월 초하룻날을 맞이하여 바치는 말 20필
세공마(歲貢馬) 연말에 각 목장에서 바치는 말 200필
흉구마(凶咎馬) 凶變이 있을 때에 使役하는 말 32필
노태마(駑태馬) 짐 싣는 말 33필

당시 말은 다음과 같은 절차에 따라 봉진되었다.

  • ① 제주목사가 조정의 지시에 따라 그 할당량을 3읍의 감목관에게 배정한다.
  • ② 3읍의 감목관은 각 목장에 공마에 충당할 마필의 수집을 명한다.
  • ③ 각 목장에서는 구마군 · 결책군 · 목자 등을 동원하여 공마를 가려낸다.
  • ④ 가려낸 공마를 소속 영문(營門)에 인도한다.
  • ⑤ 제주 · 정의 · 대정 영문에서는 감목관의 책임 아래 습마(習馬) 6명이 각 목장에서 보내 온 말의 마적(馬籍) · 낙인자(烙印字) · 말 주인 등을 확인한다.
  • ⑥ 말의 나이 · 키 · 털빛 · 건강 · 조습실태 등을 조사하여 공마의 목록과 함께 보고한다.
  • ⑦ 골라진 공마는 세목(細目)과 함께 조천포 · 화북포로 운반하여 진상선에 실어 조정에 바쳐진다.
귤 진상(+감귤봉진)
감귤봉진은 망경루 앞뜰에서 각 종류의 감귤과 한약재로 사용되는 귤껍질을 봉진하는 그림이다. 진상할 감귤의 선별 · 검사 · 포장 과정이 잘 묘사되어 있다. 망경루 앞뜰에서 여인들이 귤을 종류별로 선별하고 있고, 연희각에 앉은 이형상 목사의 입회하에 검사를 거친 다음 여인들 옆에서 남정들이 만든 나무통에 봉하고 있다.
그리고 감귤을 봉진하는 과정에서 짓눌려서 훼손되거나 썩어버릴 염려가 있기 때문에 특별히 짚단을 이용해 싸고 나무통에 다른 물건과 함께 넣도록 했다. 당시 진상한 귤의 종류와 수량은 다음과 같다.
진상한 귤의 종류, 귤의 종류, 정의, 진상수로 구분되어 해당정보를 나타냅니다.
귤의 종류 정의 진상수
당금귤(唐金橘) 열매는 크기가 계란만 하고 9월에 먼저 익는다. 678개
감자(柑子) 잎이 가장 두껍고 결실한 것이 껍질이 조금 향기롭다. 25,842개
금귤(金橘) 열매가 좀 크가 감미로우며 가장 빠른 9월에 익는다. 900개
유감(乳柑) 나무크기는 유자와 같으나 조금 작은 편이고, 껍질이 얇고도 매끄럽다. 2,644개
동정귤(洞庭橘) 크기가 좀 작고 맛이 시원하나 신맛이 좀 있으며, 10월 그믐에 익는다. 2,804개
산귤(山橘) 열매의 가죽이 진피가 된다. 열매는 작고 씨는 유자와 같고 맛은 달고 시다. 11월이 되어야 익는다. 828개
청귤(靑橘) 열매의 껍질이 약재의 청피가 된다. 876개
유자(柚子) 가지와 잎이 따갑다. 열매 가죽은 향기롭다. 1,460개
당유자(唐柚子) 나무는 유(柚)와 같고 열매의 크기는 목과(木瓜)와 같다. 4,010개
치자(梔子) 112근
진피(陳皮) 산귤의 껍질 48근
청피(靑皮) 청귤의 껍질 30근
한편, 영조(1724)대 이후로는 임금의 특명으로 성균관과 사학의 유생들에게 제주 귤을 하사하면서 제술(製述)을 시험하던 황감제(黃柑製)라는 시험제도가 생겨나기도 했다. 이에 수석으로 합격하면 문과의 전시에 곧바로 나아가는 특전을 베풀기도 했다.

감귤의 봉진절차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 ① 매년 8월 귤나무의 상태를 조사하고, 귤의 수를 상세하게 조사해 보고한다. 제주성 근처의 과원은 제주목사가 직접 시찰하고, 먼 마을에는 비장(裨將)을 파견해 일일이 과실 수를
    조사해 문부에 기재한다. 봉진 시기가 오면 3읍의 수령이 책임지고 문부에 기재된 수에 맞추어 귤을 영문에 가져오게끔 한다.
  • ② 매년 9월에 제일 먼저 유자를 봉진한다.
  • ③ 매년 10월에 당금귤을 천신용으로 예조(禮曹)에 보낸다. 물선진상은 초운에서 7운까지 이루어졌는데, 물선진상용 귤의 종류는 당금귤 · 금귤 · 감자 등이었다.
  • ④ 매년 11월에 유감 · 동정귤 · 당유자 · 감자 · 산귤 등이 천신용과 물선진상용으로 봉진되었다.
  • ⑤ 매년 2월에 청귤이 청신용과 물선진상용으로 봉진되었다. 청귤은 겨울을 넘겨야 제 맛이 나기 때문에 새해 들어 처음 올리는 천신용으로 봉진되었다.
해산물 진상(+병담범주)
해산물은 매해 2월부터 9월까지 정기적으로 바쳐졌으며, 그 종류로는 전복과 오징어, 미역 등이다. 특히 제주에서 대표적을 진상되었던 해산물은 전복(추복 · 인복 · 조복)과 오징어였다.
약재진상
약재의 진상을 위해 1672년(현종 13)에 제주 지역에 의국(醫局)을 설치하였고, 경종이 즉위한 1720년에는 약국을 설치하여 삼읍회춘국(三邑回春局)이라 칭하였다. 약국은 우연당 남쪽에 있었으며, 여기에는 감관 2명을 두었는데 그 중 1명은 심약(審藥)을 겸직하였고, 의생(醫生) 14명, 약한(藥漢) 20명을 배치하였다, 진상용 약재 및 지방관아에서 사용할 약재의 채취는 바로 약한들이 담당하였다.
또한 제주읍성 내에 있던 신과원(新果園) 북쪽에는 약포(藥圃)를 두어 채취하기 힘든 약재는 직접 재배하여 진상에 대비하기도 하였다. 진상 약재의 종류로는 영릉향, 백록, 석결명, 해동피, 감자, 반하, 청피, 우황, 귤핵, 석곡, 치자 등이 있었다.
기타 진상물(+교래대렵)
이외에도 매, 노루, 사슴꼬리, 사슴 혀, 꿩, 멧돼지, 호피, 녹피, 식용의 표고버섯, 갓의 재료로 쓰인 양태 등 다양하였다. 1425년(세종 7)에 제주에서 바치던 날짐승인 매의 진상을 금지하거나, 1436년(세종 18)에 제주안무사 최해산이 원숭이를 진상한 바가 있었던 것으로 볼 때, 이러한 물품의 진상도 이루어지고 있었다.
진상의 폐단
진상품 종류의 다양함과 액수의 과다로 인하여 목자(牧子), 과원직(果園直), 포작인(鮑作人), 잠녀(潛女), 약한(藥漢) 등 진상물을 담당하는 사람들이 과중한 역을 견디지 못해 피역을 함으로서 진상의 부담에서 벗어나고자 하였다. 더구나 도민들 가운데 육지로 도망간 자들이 많아지면서 인구가 줄어들었지만, 진상 액수는 줄어들지 않아 더 심한 고통을 받았다. 또한 제주에서 제대로 생산되지도 않은 진주 · 앵무목 · 무회목 등의 진상물을 무리하게 도민들에게 강요하는 폐단도 적지 않았다.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