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탐라순력도

성산관일 이미지

성산관일

1702년(숙종 28) 7월 13일, 성산일출봉에서 해뜨는 광경을 바라보고 있는 그림으로 일출봉과 우도의 지형이 자세하다.

일출봉 입구에 진해망(鎭海望)의 옛터가 표시되어 있고, 그 위로 일출봉의 정상에 있는 성산망까지 오르는 등정길이 자세하게 나타나 있다.

이미지 확대보기

‘성산망’은 성산 위에 있었던 망(望:봉수)을 일컫는다. 각교(刻橋)는 ‘깎아 만든 다리’를 뜻하는데, 성산을 오르는 길이 험난하므로 암반에다 계단을 새겨 만든 듯 하다. 일출봉 앞 평지에는 봉천수가 있으며, 이곳에서 하마(下馬)하고 걸어서 성산망에 이르게 되어 있다.

죽도와 동두 어영굴이 표기된 우도의 지형, 오조연대의 위치가 표시되어 있다. 오른쪽 하단의 식산악(食山岳)은 ‘밥미오름’의 한자 차용 표기로, 지금 성산읍 오조리에 있는 표고 60미터의 식산봉이다.

이 그림의 회화적 특성을 살펴보면, 관동팔경의 경치를 그림 민화풍의 그림과 비슷하다.

일출봉의 기암절벽을 독특하게 입체감을 살려 표현했다. 바다에는 파도무늬를 그려 넣고, 바닷가에는 부서지는 파도의 포말을 생동감 있게 표현했다. 특히 떠오르는 해의 모습이 회화적 특성을 강하게 느끼게 한다.

위치

성산관일 현재위치 표시된 지도

조선시대의 지도는 궁궐이 있는 한양에서 바라보는 시점에서 제작된 경우가 많다.

탐라순력도의 '한라장촉' 역시 마찬가지여서, 현재지도와는 달리 남과 북의 방향이 거꾸로 제작되어 있다.

전설

성산일출봉

성산출일과 영주십경

동쪽 머리에 솟은 산 불야성인데 / 해 돋는 곳 아침빛 흐린 듯 맑은 듯 / 빨간 구름 덮인 바다 위 돛단배 가고 오면 / 먼 촌락에선 아침 연기 파랗게 솟아라 / 문득 용이 눈을 부릅뜬 듯 천문(天門)이 열리고 / 복숭아꽃 핀 마을에선 닭 울음소리 / 해가 둥그렇게 굴러 황도에 오르면 / 천지가 환히 밝아 모두 다 우러러보네. (매계 시 ‘성산출일’, 오문복 옮김)

영주10경 제1경 ‘성산출일’을 노래한 시(詩)다. 제주의 동쪽 끝 성산일출봉에서 바라보는 해 뜨는 경관이 그렇게 아름답고 장엄한 것이다.

영주10경의 대상과 차례 등에 대해서 여러 가지 얘기들이 있었지만 10경에 대해 제목을 붙이고 시(詩)를 읊은 것은 신촌에 살았던 매계(梅溪) 이한우(李漢雨)가 처음이라고 전해진다.

매계의 시를 번역한 한학자 오문복(吳文福)은 영주십경의 차례와 명칭에 대해 다음과 같이 밝히고 있다.

“성산출일(城山出日), 사봉낙조(紗峰落照), 영구춘화(瀛邱春花), 정방하폭(正房夏瀑), 귤림추색(橘林秋色), 녹담만설(鹿潭晩雪), 영실기암(瀛室奇巖), 산방굴사(山房窟寺), 산포조어(山浦釣魚), 고수목마(古藪牧馬)가 십경의 올바른 차례와 명칭이다.

이 차례나 명칭의 글자를 바꾸면 계절이나 대(對)에 배치되므로 함부로 바꿀 수 없는 것이다. 성산출일(城山出日)을 성산일출(城山日出)로 잘못 부르는 이가 있다.

출일(出日)을 일출(日出)로 부르면 사봉낙조의 낙조와 대가 되지 않을뿐더러 출일의 시간적 흥취와 감흥적 아름다움이 반감되고 만다. 십경의 차례 역시 함부로 바꾼다면 계절, 대, 지역 등의 균형에 어긋나게 된다.” [ 영주십경 소고(제주도 90호, 1991) ]

성산일출봉은 해발 182m 높이의 오름이다. ‘성산출일’이 영주10경 중 제1경으로 꼽히는 것은 일출 모습 때문만은 아니다.

독특하고 웅장한 산체 자체도 그렇거니와 산체와 어우러진 주변 자연 또한 보는 이들로 하여금 감탄을 자아내게 하기 때문이다.

옛 기록에 의하면 “천길 봉우리가 바다에 우뚝 솟아 사면은 암석, 그 위는 오목하게 함지를 이룬 것이 마치 성처럼 보인다 하여 성산(城山)이라 한다.”고 했다.

병풍처럼 둘러쳐져 천연의 산성(山城)을 이루고 있는 꼭대기의 암봉들은 ‘아흔아홉봉’이라 일컬어지는데 저마다 다른 모습을 하며 수만 평의 대형 분화구를 에워싸고 있다. 이들 기암괴석 가운데 ‘등경돌[燈擎石]’이라 부르는 바위는 바위 위에 다시 큰 바위를 얹어놓은 듯한 모습을 하고 있다.

이 ‘등경돌’에는 제주섬을 빚었다는 여신 설문대와 김통정 장군의 전설이 전해진다. 설문대가 이 바위를 등잔불 삼아 불을 켰는데 등잔이 너무 얕아 다시 바위 하나를 더 올려놓아 지금의 모습이 되었다는 것이다. 김통정 장군과 얽힌 전설은 다음과 같다. 옛날 김통정 장군이 성산에 성을 쌓았는데, 부인이 밤이면 등경돌에 불을 밝혀 바느질을 했다.

부인이 하루는 바느질을 하다말고 이렇게 말했다.

“불빛을 좀 높였으면 좋겠는데 불빛이 낮아 바느질을 하는데 어려움이 많다.” 이 말을 들은 김통정 장군은 불을 켜던 돌 위에 또 하나의 돌을 들어다 얹혀놓아 부인이 바느질하는데 불편이 없도록 해 주었다. 그래서 등경돌은 두 개의 돌로 된 것이다.

성산일출봉은 1976년 9월 9일 제주도 기념물 제36호로 지정 · 관리하다 2000년 7월 19일 천연기념물 제420호로 지정, 보호하고 있다.

소리 다운로드

관련사진

섭지코지

섭지코지

영화와 드라마 촬영지로 유명한 섭지코지는 제주방언으로 좁은 땅이란 뜻인 ‘섭지(협지)’와 곶(串)이란 뜻인 ‘코지’가 합쳐진 말이다. 붉은 화산재인 송이가 넓게 깔린 들판 위에는 외적의 침입을 알리던 연대가 옛 모습 그대로 자리하고 있다.

성산일출봉1

성산일출봉1

해돋는 모습이 장관을 이뤄 일찍부터 영주십경 중 으뜸으로 손꼽혔던 성산일출봉.
제주도 동쪽 끝머리에 자리한 일출봉은 태초에 바다 속에서 용암분출로 형성된 섬이였으나, 너비 500m 정도의 사주가 1.5km에 걸쳐 쌓이면서 제주와 이어졌다. 새해 첫날이면 일출을 보러 온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는 이곳에서는 매년마다 성산일출제가 열린다.

성산일출봉2

성산일출봉2

해돋는 모습이 장관을 이뤄 일찍부터 영주십경 중 으뜸으로 손꼽혔던 성산일출봉.
제주도 동쪽 끝머리에 자리한 일출봉은 태초에 바다 속에서 용암분출로 형성된 섬이였으나, 너비 500m 정도의 사주가 1.5km에 걸쳐 쌓이면서 제주와 이어졌다. 새해 첫날이면 일출을 보러 온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는 이곳에서는 매년마다 성산일출제가 열린다.

성산일출봉3

성산일출봉3

해돋는 모습이 장관을 이뤄 일찍부터 영주십경 중 으뜸으로 손꼽혔던 성산일출봉.
제주도 동쪽 끝머리에 자리한 일출봉은 태초에 바다 속에서 용암분출로 형성된 섬이였으나, 너비 500m 정도의 사주가 1.5km에 걸쳐 쌓이면서 제주와 이어졌다. 새해 첫날이면 일출을 보러 온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는 이곳에서는 매년마다 성산일출제가 열린다.

성산일출봉4

성산일출봉4

해돋는 모습이 장관을 이뤄 일찍부터 영주십경 중 으뜸으로 손꼽혔던 성산일출봉.
제주도 동쪽 끝머리에 자리한 일출봉은 태초에 바다 속에서 용암분출로 형성된 섬이였으나, 너비 500m 정도의 사주가 1.5km에 걸쳐 쌓이면서 제주와 이어졌다. 새해 첫날이면 일출을 보러 온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는 이곳에서는 매년마다 성산일출제가 열린다.
성산일출봉

자연유산으로서의 성산일출봉

성산일출봉을 천연기념물로 지정해 보호하고 있는 이유는 이곳의 지형, 지질, 경관적 특성과 주변의 조간대·조하대의 식생이 우리나라 해양생물의 대표적인 특성을 보존하고 있으며, 특히 한국산 신속·신종 해조류의 원산지이기 때문이다.

성산일출봉은 아름다운 경관을 뛰어넘는 가치를 지니고 있는 신비로운 오름인 것이다.

성산일출봉은 얕은 수심의 해저에서 수성화산분출(水性火山噴出)에 의해 형성된 전형적인 응회구(凝灰丘)로 분화구의 원형이 잘 보존되어 있고, 해안 절벽을 따라 화산분출과정에서 형성된 다양한 구조들이 잘 노출되어 있어 화산학 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되고 있다.

뜨거운 마그마가 분출하다가 지하수나 지표수(바다, 호수, 하천, 빙하 등)와 만나 반응하면 물이 급격히 기화해 강력한 폭발이 일어난다. 이러한 현상을 수성화산활동이라 하는데, 수성화산활동의 대표적인 산물이 바로 응회환(凝灰環)과 응회구(凝灰丘)다.

응회환은 분화구 직경이 비교적 크고 분화구 바닥의 높이가 주변의 지면과 비슷하거나 더 낮으며 높이는 100m 이내, 경사는 10~20° 이내인 화성쇄설층(火成碎屑層)으로 둘러싸인다. 반면에 응회구는 분화구 직경이 작고 분화구 바닥이 주변의 지면보다 높으며 높이는 100m 이상, 경사는 25° 이상인 화성쇄설층으로 이루어져 있다.

제주도에 분포하는 360여 개의 오름 가운데 10여 개는 수성화산, 곧 응회환과 응회구이며 나머지는 대부분 분석구(噴石丘)다.

성산일출봉은 높이 182m, 분화구 직경 600여 m, 지층 경사각은 최대 45°, 분화구 바닥은 해발고도 90m로 전형적인 응회구의 지형을 지니고 있다.

수중분출 화산체는 수중폭발 화산이 직접 관찰되기 전까지는 화산재가 물 속에서 운반돼 쌓인 뒤 융기한 것으로 여겨졌었다. 이들이 물에 의해 운반된 화산재가 아니라 수중폭발 화산에서 만들어진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은 1963년 아이슬란드의 대륙붕에서 일어난 화산 폭발로 어느 날 갑자기 섯치(Surtsey)라는 섬이 만들어지는 것이 관찰되면서부터다.

일출봉의 형성과정이 제대로 밝혀진 것도 1980년대 말이다.

수중에서 분출해 해상에서 따로 떨어져있던 소화산도(小火山島)였던 것이 연안류(沿岸流;해안을 따라 평행으로 흐르는 해수의 표면류)의 작용으로 발달한 사주(砂洲)에 의해 지금과 같은 육계도(陸繫島)를 이루게 된 것이다.

일출봉을 형성한 화산의 폭발 시기나 육계사주의 형성 시기가 분명하게 측정되거나 밝혀진 것은 아니지만 일출봉의 기저를 이루는 현무암의 분출 시기나 주변 신양리 퇴적층의 형성 시기, 분화구의 원형 보존 상태 등으로 미루어 한라산이 만들어진 이후, 대략 10만 년 전쯤일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일출봉과 본섬이 육계사주로 연결된 시기도 분명히 특정할 수는 없지만, 대략 지질시대가 아닌 1만8천 년 전 이후의 일로 보는 것이 일반적이다.

일출봉을 중심으로 한 성산포 해안 일대는 청정해역으로 동남쪽의 해안은 비교적 넓은 조간대가, 서남쪽은 조하대의 암반층이 잘 발달해 있어 다양한 해양생물들이 서식하고 있다.

이곳에 서식하는 것으로 보고 된 해산식물은 녹조류 24종, 갈조류 37종, 홍조류 66종 등 총 127종으로 우리나라 해조상을 대표할 수 있는 다양한 종류의 해조류가 생육하는 것으로 밝혀져 있다.

이들의 분포론적 특성 또한 한국 해조류의 특성을 잘 나타내고 있어 학술적으로 주목되는 곳이다. 또한 이곳은 ‘제주분홍풀’, ‘제주나룻말’ 등 신속·신종 홍조식물의 원산지이기도 하다.

해산동물의 경우 저서무척추동물은 해면동물 25종, 극피동물 16종, 자포동물 히드라충류 6종, 산호충류 9종, 태형동물 9종, 피낭동물 4종, 이매패류 12종, 다판류 5종, 복족류 54종, 갑각류 37종 등 총 177종이 생육하는 것으로 밝혀졌으며, 그 중에는 한국산 미기록종들이 많이 포함되어 있어 우리나라 해산동물상의 분포론적 특성을 구명하는데 매우 주목되는 지역이다.

소리 다운로드

관련사진

섭지코지

섭지코지

영화와 드라마 촬영지로 유명한 섭지코지는 제주방언으로 좁은 땅이란 뜻인 ‘섭지(협지)’와 곶(串)이란 뜻인 ‘코지’가 합쳐진 말이다. 붉은 화산재인 송이가 넓게 깔린 들판 위에는 외적의 침입을 알리던 연대가 옛 모습 그대로 자리하고 있다.

성산일출봉1

성산일출봉1

해돋는 모습이 장관을 이뤄 일찍부터 영주십경 중 으뜸으로 손꼽혔던 성산일출봉.
제주도 동쪽 끝머리에 자리한 일출봉은 태초에 바다 속에서 용암분출로 형성된 섬이였으나, 너비 500m 정도의 사주가 1.5km에 걸쳐 쌓이면서 제주와 이어졌다. 새해 첫날이면 일출을 보러 온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는 이곳에서는 매년마다 성산일출제가 열린다.

성산일출봉2

성산일출봉2

해돋는 모습이 장관을 이뤄 일찍부터 영주십경 중 으뜸으로 손꼽혔던 성산일출봉.
제주도 동쪽 끝머리에 자리한 일출봉은 태초에 바다 속에서 용암분출로 형성된 섬이였으나, 너비 500m 정도의 사주가 1.5km에 걸쳐 쌓이면서 제주와 이어졌다. 새해 첫날이면 일출을 보러 온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는 이곳에서는 매년마다 성산일출제가 열린다.

성산일출봉3

성산일출봉3

해돋는 모습이 장관을 이뤄 일찍부터 영주십경 중 으뜸으로 손꼽혔던 성산일출봉.
제주도 동쪽 끝머리에 자리한 일출봉은 태초에 바다 속에서 용암분출로 형성된 섬이였으나, 너비 500m 정도의 사주가 1.5km에 걸쳐 쌓이면서 제주와 이어졌다. 새해 첫날이면 일출을 보러 온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는 이곳에서는 매년마다 성산일출제가 열린다.

성산일출봉4

성산일출봉4

해돋는 모습이 장관을 이뤄 일찍부터 영주십경 중 으뜸으로 손꼽혔던 성산일출봉.
제주도 동쪽 끝머리에 자리한 일출봉은 태초에 바다 속에서 용암분출로 형성된 섬이였으나, 너비 500m 정도의 사주가 1.5km에 걸쳐 쌓이면서 제주와 이어졌다. 새해 첫날이면 일출을 보러 온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는 이곳에서는 매년마다 성산일출제가 열린다.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