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정뉴스

보도자료

[수시] 여름철 병원성 비브리오균 감염 주의하세요

지난 7월 항·포구 및 해수욕장 등 8개 지점서 병원성비브리오균 검출

보건환경연구원 기본이미지 1 보건환경연구원 기본이미지 1

■ 제주특별자치도 보건환경연구원(원장 오상실)은 병원성비브리오균 감시사업에 따른 조사 결과, 지난 7월에 8개 지점에서 병원성비브리오균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 제주도는 여름철 물놀이를 즐기는 해수욕장, 어패류 위판장, 항·포구에 대해 지난 4월부터 오는 11월까지 병원성비브리오균 감시사업을 실시해 왔다.

 

○ 조사항목은 비브리오콜레라, 비브리오패혈증균이며, 대상은 도내 주요 항·포구 16개소, 해수욕장 18개소이다. 해수수온이 상승하는 7~8월에는 조사지점을 추가하고 있다.

 

■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4월부터 7월까지 항·포구 75건, 해수욕장 54건에 대해 병원성비브리오균을 검사한 결과, 항·포구에서 3건, 해수욕장에서 6건 등 총 9건이 검출됐다.

 

○ 고산항, 이호테우해변, 하도해수욕장, 평대해수욕장 등 4개 지점에서 비브리오콜레라균이 검출됐으며 서귀포 천지연과 산지천 일대 중 민물과 만나는 지점, 화순해수욕장, 이호테우해변 등 4개 지점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이 검출됐다.

 

- 이호테우해변은 비브리오콜레라균과 비브리오패혈증균이 동시에 검출됐다.

 

○ 지난해에는 총 212건 조사에서 13건의 병원성비브리오균이 검출됐으며, 지난 2017년에는 216건 중 16건이 검출됐다.

 

○ 최근 5년간 제주지역의 비브리오패혈증 환자는 2014년 2명, 2016년 2명, 2017년 1명 발생했으며, 콜레라로 인한 감염환자는 아직까지 없었다.

 

○ 비브리오패혈증균은 해양환경에서 흔히 서식하는 균으로 해산물 음식을 통한 감염도 있지만, 몸의 작은 상처를 통해서도 감염될 수 있다.

 

■ 오상실 보건환경연구원장은 “병원성비브리오균에 대한 지속적인 감시로 감염병 발생 차단의 최일선에서 지역주민의 건강지킴이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의처| 064-710-7546 / 보건환경연구원

조회| 166

작성일| 2019-08-13 09:54:50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목록으로

인기 뉴스

최근 7일 기준 인기뉴스

담당부서
공보관
담당자
이보미
연락처
064-710-2783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
콘텐츠 상단으로

맞춤메뉴 설정

메뉴바로가기

제주특별자치도청 및 도청 산하 홈페이지들의 메뉴 바로가기를 설정합니다.
로그인 하지 않은 상태에서는 10개까지만 추가 가능합니다.
* 로그인을 하시면 각 메뉴 페이지에서 바로 메뉴바로가기를 추가 하실 수 있습니다.

      저장하기 설정 초기화 설정 초기화

      맞춤메뉴 닫기

      맞춤알림 설정

      알림설정하기

      제주특별자치도청 및 도청 산하 홈페이지들의 정보 알림을 설정합니다.
      선택하신 메뉴에 정보가 업데이트되면 알림톡, 문자(SMS)으로 안내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1. 카카오톡을 이용하시는 회원님의 경우 알림톡 서비스가 기본적으로 제공됩니다.
      2. 카카오톡 미설치, 알림톡 차단 회원님은 문자(SMS)를 통해 안내가 전송됩니다.

      로그인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비회원 로그인

      맞춤알림 닫기

      추천정보

      지금, 제주, 추천정보

      pick!

      게시물 (최근 7일 기준)

      최신등록 및 업데이트 메뉴

      추천정보 닫기

      오늘의 방송일정을 확인하세요.

      2019. 09. 20

       

      오늘의 생중계 일정이 없습니다

      생방송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