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시실 안내

영상 자막안내

삼양동 주민의 생과 사

제국의 옛 명칭 탐라제국을 아시나요?

그 탐라국 여명을 간직한 삼양동의 신비,

이곳은 2,000년 전 고대마을의 모습이 고스란히 남겨져 있습니다.

삼양동 주민의 생과 사

이 마을 안에는 움집, 마을창고, 회의장, 공동취사시설, 토기가마, 도로, 농경지가 한 곳에 모여 있습니다. 이 마을 사람들은 탐라국 형성 초기에 머나 먼 중국과 무역을 할 정도로 힘 있는 족장이 지배했던 계급사회였습니다. 이 사람들은 보리와 콩을 재배하였고, 바로 앞 바닷가에서 해산물을 먹고 살았습니다.

그리고 한라산 기슭 오름에 서식하는 짐승을 사냥하고 산열매를 채취하였습니다.

또한 곡식을 담기위한 다양한 토기들도 만들기 시작했는데 특히 이 마을 사람들이 만든 항아리는 독특한 형태로 탐라시대의 토기기원이 되었습니다.

결국 삼양동 주민은 한반도 남해안 지방에 들어와 옛 마한소국에 버금가는 탐라국의 문을 열었고 외부와의 교역을 통해 모자란 물자를 공급함으로서 새로운 탐라소국으로 가는 길을 열었습니다.

이제 탐라국은 사라졌지만 삼양동 사람들의 삶의 모습은 이렇게 우리에게 전해지고 있습니다.

삼양동유적발굴의 의의
신비스러운 느낌, 신석기부터 원 삼국까지 제주도를 대표하는 삼양동 유적의 신비를 만나보십시오
삼양동유적발굴의 의의

1996년부터 발굴이 시작된 삼양동 유적지,

측량부터 시작된 발굴조사는 유적지를 손상시키지 않으면서 숨은 비밀을 찾아내는 섬세하고도 힘든 작업이다, 이 발굴로 삼양동은 원삼국시대 거대한 마을이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흙속에 묻힌 유물을 발굴하는 작업은 끈기를 필요로 한다. 파편 하나 하나를 다 모아 온전한 형태를 만들어 내는 것도 바로 중요한 발굴업무 그리고 그 결과가 바로 이것이다.

남쪽에서 최초로 발견된 중국제 한옥과 독특한 토기들, 쓰레기장과 조개 무덤까지 잇는 거대한 삼양동마을 유적 발굴은 탐라국의 신비를 찾아내는 앞으로도 계속 될 기나긴 작업이다.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