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풍물민속

천제연과 효자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천제연과 효자
작성일 2011-01-28 10:16:17 조회 418 회
작성자 관리자 연락처

중문마을 서쪽에는 아름다운 폭포 천제연이 있다. 이 폭포에는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전해 내려온다. 옛날 이 동네에 한 농부가 살았는데, 결혼을 한 지 십여년이 지나도 자식이 없어 무척 걱정이었다.
그래서 그들 부부는 밤이면 밤마다 이 천제연에 찾아와서, 그 깨끗하고 맑은 물에 목욕한 후 정성을 다하여 하늘에 기도를 드렸다. 두어 달 후에 부인은 아기를 가졌고 열달 후에 부인은 옥동자를 낳았다.
아기는 무럭무럭 자라 서당에 다니기 시작하였고, 재주가 비상하여 "천자문"에서  "사서삼경"에 이르기까지 남보다도 빨리 깨쳤을 뿐 아니라, 행실이 얌전하고 부모에 대한 효성이 지극하여 그의 부모는 물론 이웃 마을에서도 칭송이 자자하였다.
그런데 정말 불행한 일이 닥쳐왔다. 그가 열 일곱 되던 해에 아버지가 이름도 모를 병으로 세상을 뜨고 말았다.
청년이 된 아이는 책을 던져 놓고 장사를 지낸 후에도 아버지 묘 옆에 움막을 짓고 죄인처럼 삼 년을 지내다가, 삼년상을 지낸 후에야 내려와 다시 글을 읽기 시작하였다. 그의 나이 스물 두 살 되던 해에 그는 서울로 올라가 과거에 응시하였으나 불행히도 낙방하고 말았다. 그러나 그는 조금도 낙심하지 않고 다시 글을 읽기 시작하였다.
그런데 다시 그에게 생각하지 못한 불행이 뒤따랐다. 그의 어머니마저 병으로 몸져눕더니 그만 눈이 멀고 말았다. 그는 글공부를 그만두고 오직 어머니 병간호에만 정성을 다하였다.
그는 동이 트기 전부터 천제연으로 나아가 바위 위에 꿇어앉아서 하늘에 기도를 드렸다. 열흘이 지나고 스무날이 지나도 기도는 계속되었다.
낮에는 정성으로 어머니의 병간호를 하면서 효험이 있다는 약은 백 리를 걸어가서도 구해다 드리고, 새벽이면 이 천제연 폭포 앞에 꿇어 엎드리어 기도를 계속하였다. 그렇게 기도 드리기를 눈이 오나 비바람이 몰아치나 하루도 쉬지 않고  삼년을 계속하였다.
하늘에서도 그 기도를 들어서 어미의 병을 낫게 해주고  글에만 뜻을 두지 말고 그 글을 직접 행하는 일에 마음과 몸을 바치라고 음성을 남긴다. 다음날 아침 어머니가 자리에서 일어나 부엌에서 아침을 준비하는데 청년은 아까 들었던 이야기를 어머니에게 말씀드리고 이제부터 글공부를 그만두고 자기의 할 일을 이야기하였다.
그로부터 청년은 과거를 보려던 글공부를 그만두고 스스로 착한 일을 찾아 하면서 살기 시작하였다. 남이 싫어하는 일을 혼자하고, 아이들이나 글 모르는 사람들에게 글을 가르쳐 주고, 어려운 사람들의 일을 도와주고, 심지어는 사소한 싸움에까지 끼어들어 화해를 시켜 주었다.
그는 정말 어린 아이와 같이 어떤 때는  바보와 같이, 어떤 때는 성난 말과 같이 이리 뛰고 저리 뛰면서 부지런히 살아 나갔다. 그래서 마을 사람들은 누구나 그를 따르게 되었다.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풍물민속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4397 천제연 폭포 관리자 2011-01-28 1160
4396 영실 관리자 2011-01-28 970
4395 옥돔구이 관리자 2011-01-28 1081
4394 지삿개 주상절리 관리자 2011-01-28 1082
4393 초상개 만물상 관리자 2011-01-28 831
4392 얼굴바위 관리자 2011-01-28 1047
4391 달구 노래 관리자 2011-01-28 873
4390 흥에기 소리 관리자 2011-01-28 847
4389 입춘날 관리자 2011-01-28 889
4388 줄타기 관리자 2011-01-28 876
4387 우마(牛馬)에 낙인(烙印) 찍기 관리자 2011-01-28 470
4386 영리한 까마귀 관리자 2011-01-28 497
4385 고부(古阜) 이댁(李宅)선묘와 태종 강훈장.. 관리자 2011-01-28 408
천제연과 효자 관리자 2011-01-28 418
4383 배지른 변장이 관리자 2011-01-28 553
4382 장사 막산이의 일화 관리자 2011-01-28 344
4381 군물의 유래 관리자 2011-01-28 473
4380 못동산의 유래 관리자 2011-01-28 477
초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