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후 서귀포시장이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으로 대학유치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을 지시했다.

 

고 시장은 25일 오전 간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서귀포시 대학유치가 침체된 구시가지 상권을 살리는 방안으로 가장 적절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를 적극적으로 검토하라고 말했다.

 

이어 "4년제 일반대학도 좋지만 그렇지 못하면 대안대학 같은 것이라도 유치될 수 있는지 관련부서에서는 관련 자료를 수집하는 등 관심을 갖고 적극 추진하라"고 강조했다.

 

   
고창후 서귀포시장. <헤드라인제주>
고 시장은 도의회 도정질문 내용을 시책으로 적극 검토해 추진할 것과 함께 공공산후조리원을 서귀포시에 설치해 산모들의 불편함을 해소함으로써 자녀 낳는 분위기가 조성되는 계기가 되도록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을 당부했다.

 

서귀포항 여객선 취항과 관련해서도 해양수산부서에서 무엇이 문제이며, 어느지역과 취항이 가능한지 등 제반사항을 적극적으로 검토해 다음 토론회에서 발표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을 지시하기도 했다.

 

이 외에도 고 시장은 "이번 고사리 축제 개막식은 간소하게 치러져 매우 인상적이었다"면서 다른 축제에서도 무대설치 등을 없애는 등 지역축제를 체험관광축제로 바꿀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할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헤드라인제주><김두영 기자 /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