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지명유래

가운디썰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가운디썰
작성자 관리자 조회 1,014 회

◈ 위  치 : 위미 1리 2973번지 바닷가 일대
◈ 유래와 현황 : 약 300여 년 전에 이 지역에 가장 먼저 이주해와 터를 잡은 연안 김씨가 살았던 곳인데 이를 김댁가문(金宅家門) <큰댁/큰집 >이라 했고 그 집안의 집터가 무려 3.000여 평에 달한다. 이 집안은 매우 부자여서 경작지가 서귀포의 <하는 >에까지 있어서 추수철이 되면 곡식을 수확해 나르는 마차와 일꾼의 행렬이 끊이지 않고 이어졌다 하며, <큰댁/큰집 >을 중심으로 고권하의 선조가 이주한 <알우영김 >, 김남선일가의 <동집 >, 김대옥 집안의 <알별감집 >, 김만권의 조부의 <웃집 >등이 들어서서 마을을 이뤘다. 바로 마을의 중심이 <큰댁/큰집 >이라 마을을 이뤘다.

◈ 속담 : 한탈에 보리개역! = 터무늬없는 것을 요구하는 것을 빗대는 말,

※ 김댁가문의 한 아이가 부모의 무릎에서만 키워질 정도로 귀하게 여겨 해달라는 것, 달라는 것을 모두 들어주어 응석받이가 되었다. 어느 정월 초하루 설날이었다. 부모는 아이를 앉혀놓고, "너 오늘만은 부족한 게 없겠지?"라고 물었다. 속담에 ,'정월 초하루날과 팔월보름날 닮으면 환상할 개아들놈 없다'라고 할만치 먹을 것 입을 것이 흡족한 날이 명절날이니, 차마 뭘 더 요구하지 않으리라 여기고 물어본 것이었다.
그 아이는 "한탈에 보리개역!"이라고 당당하게 요구했다. 설날에 초여름 보리걷이 때나 먹는 장딸기와 보리미숫가루를 달라고 하다니, 그 아이가 불면 꺼질까 잡으면 터질까 잡으면 터질까 애지중지 아이가「가운디썰」에 맨먼저 정착하여 세도를 부린 <큰집 >어른이란 설이 예로부터 파다하다.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지명유래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조회
2853 과원(果園) 관리자 830
2849 넙빌레 관리자 976
2846 베등개물 관리자 800
2843 대원모루 관리자 854
2840 사장(射場)동네 관리자 827
가운디썰 관리자 1014
2831 고망물 관리자 1085
2828 괴역물/궷물 관리자 787
2825 구남모루 관리자 901
2824 구린질 관리자 912
2821 굽박굴 관리자 507
2819 납작빌레 관리자 621
2817 노리물/노린물내 관리자 507
2814 도랭이술 관리자 549
2811 도령굴내 관리자 453
2809 돈지 관리자 515
2804 동칩캐 관리자 510
2800 뙤미/우미/위미리(爲美里) 관리자 796
2795 마풀림동산 관리자 484
2790 말물/만물 관리자 549
초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