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마을약사

마을약사

탐라지 기록에 의하면 우포에 옛날에는 방호소와 수전소가 있었는데, 고려 공민왕 원년에는 우포에 왜선이 침입하였으며, 태종 18년(1418)에 왜적이 우포, 차귀 등지에 침입하였다고 되어 있어 설촌은 지금부터 약 400여년전이 아닌가 추측된다.
용수리는 100여년 전부터 불리어진 것으로 추측되며, 현재 공식 명칭으로 사용되고 있다. 그 유래는 두갈래로 전해진다.
첫째 현재 용당리에 있는 용못이라는 못이 있는데 , 이 용못의 한자어 표기로 인하여 용수라는 이름이 붙여진 것이다.
둘째 이곳은 가뭄에도 샘물이 아주 잘 나와서 다른 마을 사람들이 숭숭물이라고 불러 왔다고 한다. 좋은 물이 많이 나는 곳이라는 뜻으로 붙여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