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문화

제주의 음식문화는 섬지방의 특성이 베어 있어 다른 지역에 비해 독특합니다 제주만이 가지고 있는 독특한 음식문화정보를 제공해드리고 있습니다.
  • 갈치호박국이미지
    갈치호박국
    갈치호박국은 낚시로 잡아올린 갈치 특유의 은빛이 반짝이는 신선한 갈치를 토막토막 썰어 펄펄 끓는 물에 넣은 후 늙은 호박과 풋고추, 배추 등을 넣고 여기에 마늘을 약간 넣어 소금간을 하고 나서 먹는데, 고운 고춧가루를 뿌려 약간 매운 듯하게 먹어야 제맛을 느낄 수 있다.
    갈치는 9월∼10월에 많이 잡히는데, 이때부터 맛이 들기 시작하여 겨울이면 최고에 이른다. 하얀 갈치살이 쫄깃쫄깃 씹히는 갈치는 고소한 뒷맛이 일품이다. 갈치국은 갈치를 넣어 끓인 후 호박과 야채를 넣으면 더욱 구수한 맛을 낸다. 호박 대신 솎은 배추를 넣고 끓인 갈치국도 맛이 좋다.
  • 꿩토럼&꿩메밀국수
    꿩토럼&꿩메밀국수
    제주는 꿩이 많아 꿩요리의 종류도 많다. 꿩은 가을 꿩을 최고로 치는데 회로도 먹고 육포로도 만들어 먹는다.
    꿩의 가슴살을 얇게 저며 샤브샤브식으로 먹는 '꿩토럼'은 별미다. 제주산 메밀과 꿩고기 육수가 어우러져 별미를 내는게 꿩메밀국수이다.
    꿩메밀국수는 꿩고기 육수에 제주산 메밀로 만든 국수를 넣어 끓인 후 갖은 양념을 친 것으로 밀가루로 만든 음식에 비해 먹은 후 소화도 잘 되며 담백한 맛이 있어 부담없이 먹을 수 있다. 꿩만두국은 기름기가 없어 맛이 깔끔하다.
  • 자리회&자리물회
    자리회&자리물회
    자리는 제주의 맛을 대표하는 바다고기로 제주도의 여름 식단에 반드시 오르는 명물 중의 하나이다. 자리는 자리돔이라 불리는 붕어만한 크기의 돔 종류로 칼슘이 풍부한 바다 고기이다. 5월부터 8월까지 제주도 근해에서 그물로 건져 올린다. 자리회는 지방, 단백질, 칼슘이 많은 영양식이며 물회, 강회, 자리젓, 소금구이 조림 등 다양하게 요리해 먹는다. 자리물회는 비린내가 없고 시원하며 구수한 맛을 내는 특징 때문에 여름철 제주사람들에게 가장 인기가 높다.
  • 옥돔구이 이미지
    옥돔구이
    맛이 은근하고 담백하여 한 번 맛본 사람은 누구나 다시 찾게 되는 옥돔은 제주도 연안과 일본 근해에서만 잡히는 어종이다. 제주에서는 주로 '생선' 또는 '솔라니'라고 부른다. 11월~3월중에 잡은 옥돔을 넓적하게 펴서 햇볕에 반쯤 말린 후 참기름을 발라 구워먹는 옥돔구이는 그 맛이 일품이다. 옥돔은 영양가가 높고 단백질이 풍부하여 허약 체질이나 병후 회복기 환자들이 죽으로 끓여 많이 먹는다
  • 생선회 이미지
    생선회
    돔, 전복, 소라, 성게, 해삼, 문어, 한치, 멍게 등은 제주에서 제맛을 볼 수 있는 횟감이다. 이 중에서 횟감의 백미는 단연 돔이다. 갓돔은 바닷속 깊은 곳에 살면서 전복, 소라 등의 동물성 해조류를 먹고 산다. 그래서 살이 단단하고 쫄깃쫄깃한 반면에 값이 다른 돔에 비해 비싼 편이다. 갓돔 보다는 못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횟감으로 즐겨 찾는 것이 황돔이다. 해조류를 먹고사는 고기인데 누런 바탕에 불그레한 비늘을 가지고 있다. 바닷고기 고유의 담백한 감칠맛과 입안에서 느껴지는 쫄깃함을 느낄 수 있다
  • 성게국이미지
    성게국
    성게는 5월말에서부터 6월 사이의 제주바다에서 많이 잡힌다. 제주에서 자연 서식되는 성게는 보라성게로서 껍질을 깨면 노란 살이 있으며, 달콤한 맛이 있고 단백질과 비타민, 철분이 많아서 건강식으로도 좋다. 제주에서는 성게를 '구살'이라고도 불러 성게국을 구살국이라고도 한다. 성게국은 미역과 함께 참기름으로 살짝 볶은 후 오분자기를 넣고 국을 끓이면 성게알은 노란빛을 더하며 순두부처럼 엉키어 담백한 맛이 난다.
  • 전복죽이미지
    전복죽
    조개류 중에서 가장 값이 비싸며 여름철에 특히 맛이 좋은 전복은 옛날 진시황이 불노장생에 좋다하여 널리 구한 것 중의 하나로서 제주 전복은 옛부터 그 명성이 자자해 임금에게 바치는 진상품이었다. 전복은 체내흡수율이 좋아서 어린이나 노약자, 환자 등의 건강에 보양식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전복죽은 전복을 얇게 썰어 참기름에 살짝 볶은 후 물에 불린 쌀을 넣어 죽을 끓이면 뽀얀 국물과 재료가 어우러져 담백하고 고소한 맛이 난다.
  • 몸국
    몸국
    몸은 원래 갈조류에 속한 모자반과에 속하는 바닷말인데 보통 모자반이라고 한다. 길이는 1-3m정도이며 가지를 많이 치고 줄기 밑둥의 뿌리로 바위에 붙어산다. 연한 것은 식용으로 이용하는데 제주에서는 몸을 된장에 무쳐먹거나 신김치에 버무려 먹기도 하지만 돼지 접작뼈를 달인 국물에 파를 썰어 넣고 신김치를 넣어 먹으면 돼지 고기국물의 느끼함 대신 구수하고 새콤하게 씹히는 김치와 해초맛이 어우러져 특유의 배지근한 맛이 난다. 잘 익은 멸젓과 봄철 나물무침이나 풋내나는 동지나물김치를 찬으로 곁들인다면 더욱 더 제주의 고유 맛을 느낄 수 있다.
  • 빙떡
    빙떡
    빙빙 마는 떡이라 하여 빙떡이라 부른다. 고운 메밀가루를 얇게 반죽해서 둥글게 전(煎)을 부친후 무, 당근, 파, 소금, 참깨가루, 참기름 등을 골고루 섞어 내용물을 만든 다음 전위에 올려놓아 둥글게 말면 빙떡이 된다. 빙떡은 통째로 손에 들고 먹는다. 여기에 좁쌀로 빚은 청주 한잔을 곁들이면 더할나위 없는 안주거리.
  • 해물뚝배기이미지
    해물뚝배기
    사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섬 제주에는 신선한 해산물로 만든 다양한 요리들이 많다. 그 가운데 대중적이면서 비교적 값이 싸 제주사람들이 즐겨 먹는 것중의 하나가 해물뚝배기이다. 된장뚝배기와 비슷하나 전복새끼라고 하는 오분자기와 조개, 성게알, 오징어, 새우 등 다양하고 신선한 해물과 두부, 쑥갓, 파 등 야채를 넣어 된장으로 맛을 내며 바다내음과 해산물에서 우러난 국물이 된장맛과 어우러져 시원한 맛을 내는데 그 맛이 별미이다.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