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굿

제주의 굿은 제주만의 민속신앙 내지 민속예능면에서 중요한 가치를 지니고 있는 중요한 향토자료입니다.

굿(巫儀)의 종류

무속의례(굿)의 종류는 그것을 행하는 기회, 규모, 성격에 따라 여러 가지 기준에 의하여 나눌 수 있다.

둣을 하는 기회에 따라

일반굿(家祭)
문전제 :
1년의 행운을 비는 신년제.
철갈이 :
정월 또는 초가을에 행하는 계절제.
멩감코 :
생업의 풍요를 비는 풍년제.
요왕제 :
해신 용왕에게 비는 신년제.
불도맞이 :
득남을 위한 기자의례(祈子儀禮).
아기비념 :
어린이의 무병 성장을 비는 소규모 굿.
넋들임 :
넋이 육체에서 이탈함으로써 생긴 병을 치료하는 굿.
마누라 배송 :
홍역 또는 천연두의 신을 보내는 굿.
푸다시 :
잡귀가 붙어 일어난 병을 치료하는 굿.
구삼승냄 :
아이를 저승으로 잡아가는 구삼승(저승할망)을 쫓는 의례.
두린굿 :
정신병을 치료하는 굿(추는굿).
영감놀이 :
도깨비의 범접으로 일어난 병을 치료하는 굿.
칠성제 :
수복신인 북두칠원성군을 청하여 기원하는 굿.
성주풀이 :
가옥을 신축했을 때 행하는 건축의례.
연산맞이 :
어선을 신축했을 때나 원양 출어를 할 때, 배 안에서 지내는 굿 (뱃고사).
불찍굿 :
화재가 났을 경우, 화마(火魔)를 퇴산시키는 굿.
요왕맞이 :
바다에서 익사한 사령을 위한 무혼굿, 풍어를 기원하는 굿.
귀양풀이 :
장례를 지낸 날 밤에 행하는 사자공양제.
시왕맞이 :
사후 3년 안에 하여 사령을 저승 상마을로 보내는 공양천도 굿.
칠성새남 :
뱀을 죽여 일어난 병을 고치는 굿.
산신놀이 :
수렵의 풍요를 비는 굿.
액막이 :
대명대충(代命代充)의 희생으로 환자의 액운을 막는 굿.
마을굿(堂祭)
  • 신과세제
  • 영등제
  • 마불림제
  • 시만국대제

굿의 규모에 따라

굿은 심방을 데려다 하는 굿과 개인적으로 비는 비념이 있다. 그리고 굿은 마루 윗벽에 당클(祭棚)을 매는 수에 따라, 큰굿을 사당클굿 중당클굿, 당클은 매지 않고 앉아서 하는 앉은제를 작은굿으로서 탁상굿이라 한다.

큰굿의 제차

1.초감제→2.초신맞이→3.초상계→4.추물공연→5.석살림→6.보세감상→7.불도맞이→8.일월맞이→9.초공 본풀이→10.초공맞이→11.이공본풀이→12.이공맞이→13.삼공본풀이→14.젯상계→15.시왕맞이→16.세경 본풀이→17.삼공맞이→18.세경놀이→19.문전본풀이→20.본향·리→21.각도비념→22.·놀이→23.도진→24. 가수리

제주굿의 특색

초감제

제주도의 굿은 마루 상방에 우주의 모형으로 당클을 만들고, 모든 신을 일제히 모셔들이는 <초감제>로부터 시작한다. <초감제>는 굿의 서장으로 ‘하늘과 땅’이 라는 신과 인간의 거리를 좁히는 하강의식(下降儀式)이며, 신령을 일제히 청해들이고 제물을 잡수도록 권하고 기구 사항들을 기원하는 기본형식의례이다. 초감제는 다음과 같은 순으로 진행된다.

큰대 세움 :
굿을 시작하기 전에 제상을 마련하여 제물을 배설하고 마당에 큰대(대간)를 세운다. 큰대란 4~5m의 긴 나무에다 맨 위에 댓가지, 다음 솔잎이나 동백가지, 그 밑에 <번기>라는 백지의 기를 묶어 달고, 다시 그 밑에 쌀자루와 요령을 매달아 놓은 것이다. 그리고 이 큰대에서 집안의 제상 사이에는 긴 무명이 연결되어 있다. 이 무명을 <다리>라 하고 이 다리를 통하여 하늘에서 하강한 신이 제상으로 향하여 좌정한다고 한다.
배포도업침 :
정장한 수심방이 천지개벽으로부터 일월성신의 발생, 산수, 국토의 형성, 국가의 발생 등 자연 인문사상의 발생을 차례차례 춤을 섞어 가며 노래해 나간다.
날과 국 섬김 :
위의 해설이 점점 좁혀져 굿하는 장소와 날짜를 설명하는 대목이다.
집안 연유 닦음 :
굿하는 날짜 장소의 설명에 이어, 굿을 할 수밖에 없는 딱한 사연을 신에게 간절하게 아뢰는 대목이다.
군문열림 :
신이 하강하도록 신궁의 문을 여는 대목이다.
새림 :
신이 하강하는 길에 있는 모든 부정(不淨)과 새[邪]를 쫓는 것이다.
오리정 :
신이 하강하는 길의 사를 쫓아 정결해졌으니, 모든 신을 청해 들이는 과정이다. 심방은 모든 신을 하강시켜 제상에 모두 앉힌다.
추물공연 :
하강하여 자리에 모신 신들에게 차려 올린 제물을 잡수도록 권하고 기구사항을 간절히 비는 과정이다.
석살림 :
신을 즐겁게 놀리고 기원하는 것이다.

<초감제>가 끝나면, 당클에 모셔진 신들은 그 지위에 따라 상위신(上位神)에서부터 하위신(下位神)까지 차례대로 개별의례를 치러나가게 되는데, 그 방식은 <본풀이>·<맞이>·<놀이>의 세 가지 형식을 취한다. 그러나 하나의 신격에 대해서는 <초공본 풀어 초공맞이>, <영감본 풀어 영감놀이>와 같이 “본풀이+맞이” 또는 “본풀이+놀이”가 행해진다. 따라서 제주도의 굿은 본풀이를 굿본으로 하여 만든 <맞이굿>과 <놀이굿>으로 이루어진다.

본풀이(神話儀禮)

본풀이는 일반신 본풀이, 당신 본풀이, 조상 본풀이 세 가지가 있다.
일반신 본풀이는 자연 ·인문의 일반적인 사상을 관장하고 있는 신의 이야기인데, 오늘날 전승되고 있는 것에 <천지왕본풀이>·<삼승할망본풀이>·<마누라본풀이>·<초공본풀이>·<이공본풀이>·<삼공본풀이>·<차사본풀이>·<맹감본풀이>·<세경본풀이>·<문전본풀이>·<칠성본풀이>·<지장본풀이> 등이 있다. 본풀이의 '본(本)'은 뿌리다. 모든 굿의 원리는 세 개의 불휘(뿌리)를 근거로 이루어지는데 그 뿌리를 ‘신불휘·곶불휘·노불휘’라 한다.

  • 신불휘 - 신의 근본 - 초공 본풀이 - 무조신(巫祖神)의 내력
  • 곶불휘 - 꽃의 근본 - 이공 본풀이 - 생명의 원리
  • 노불휘 - 일의 근본 - 삼공 본풀이 - 전생의 업보로서 직업

이 세 개의 뿌리는 굿의 얼개를 엮어 나가는 원리가 되는데 시간과 공간을 초월한 하늘 옥황(玉皇) '삼천천제석궁'을 넘나들며 민중의 원한을 풀어주기도 하고, '서천꽃밭'에 가서 생명꽃·환생꽃·번성꽃을 따다가 민중의 생명을 건져주기도 하며, 불행의 악연을 씻고 부와 장수를 누리게 하는 신들의 내력담이 굿법을 말하는 본풀이인 것이다.

맞이[迎神儀禮]

<맞이굿>은 ‘신의 길을 닦지 못했기 때문에’ 인간이 병이 들었다고 판단하고 하는 굿이다. 심방이 신을 맞이하는 것은 신의 길을 닦는 것이며, 이를 <질치기(길을 닦는 굿)>라 한다. 신의 길을 닦는 것은 과거와 현재, 신계(神界)와 인간계(人間界)에 다리를 놓는 것이며, 신과 인간이 하나[信人同體]가 되는 것이다. 그래서 <질치기>는 신의 길을 잘 닦아 신에게 기원하면 산 사람의 병이 낫기 때문에 길을 닦는 굿인데, 이때의 길은 ‘신질(신의 행로)’이며 ‘저승길’이라 하지만, 산 사람의 고달픈 인생의 길이며, 삶의 형극(荊棘)이며, 신과 인간이 만나는 통로인 것이다. 그러므로 길을 닦는 것은 신과 인간의 통로를 열고 신과 인간이 만나 하나가 되는 것이다. 신길을 닦는 <질치기>는 다음과 같이 진행된다.

신이 오실 길을 돌아본다.
길은 잡초목이 무성한 길이어서 그 잡초목을 베어 넘긴다.
베어 넘긴 잡초목을 작대기로 치운다.
치우고 보니 그루터기가 우둘투둘해서 신이 오기 어렵겠으므로 우따비로 그루터기를 판 다.
그루터기를 파고 보니 지면이 고르지 못하므로 발로 밟아 고른다.
길에 돌맹이가 굴러 곤란하므로 삼태기로 치운다.
돌맹이가 들어 앉았던 자리가 움푹움푹 패어져 고르지 못하므로 <미래깃대>로 평평하게 민다.
길에 먼지가 일어나 좋지 않으므로 물을 뿌린다.
물을 너무 많이 뿌려진 데가 있어 신이 미끄러질 듯하니 띠를 뿌려 깐다.
띠를 뿌려 놓았더니 밟을 적마다 바삭바삭하여 못 쓰겠으므로 종이조각을 뿌려 잠재운 다.
그 위에 긴 무명을 깔아 놓는다(이를 ‘무명다리’라 한다).
무명(다리)의 실구멍을 울구멍이 있어 좋지 못하므로 쌀을 뿌려 그 구멍을 메운다.
올구멍 실구멍을 메우고 보니 밟을 적마다 무드득 무드득 소리가 나서 좋지 못하므로 시루떡 가루를 뿌려서 부드럽게 한다.
놀이[演劇儀禮]

제주도의 연극적인 놀이굿은 무의 전편이 연극적으로 구성된 것과 다른 굿 속에 연극적 요소가 ‘굿 중 놀이’로 삽입된 것으로 나눌 수 있다. 특히 전자에 속하는 것을 <놀이>라고 하는데, 이에는 <영감놀이>·<세경놀이>·<전상놀이> 등이 있다. 이 <놀이>들은 여러 신들의 신화 내용을 연극적으로 실연하는 것이다. 일반 굿 속에 극적 요소가 삽입된 것들은 그 수가 너무 많아서 열거하기 어려울 정도다. 그 중에서도 극적 색채가 짙은 것을 들면, <성주풀이>·<구삼승냄>·<불도맞이> 등의 굿 속에 보이는 촌극들이다.

  • 제주의 전통문화 (1) - 제주도교육청
담당부서
세계유산본부 세계유산문화재부
담당자
김영란
연락처
064-710-6643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