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림선돌

영상재생
한림읍 수원리와 대림리 사이 경계선에 큰 바윗돌이 서 있습니다.
이 바위는 약 250년 전에 대림리에서 세워 놓은 것이라 한다. 대림리는 그 자형으로 봐서 서쪽이 허하므로 이를 방비하기 위해 큰 바위를 세워 놓는게 좋겠다는 것이다.
그래서 대림리 마을사람들이 동원하여 이 바위를 굴려다 놓고 겹쳐 올려 놓으려 했습니다. 그러나 힘이 모자라 올려놓지 못하는 것을 보고, 그 마을 박천총이라는 이가 나섰습니다.
“그까짓 바위를 몇 사람이 들어도 못 드는건가” 하면서 혼자 번쩍 들어 올려 놓았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하여 돌을 세워 놓으니 대림리의 옛 이름을 [선돌]이라 부르고 입석리라 했었습니다.
대림리는 선돌을 세움으로써 좋아졌는데 서쪽 마을인 수원리로서는 곤란해졌습니다. 수원리는 지형으로 봐선 선돌을 세워 버리니, 그 방위가 막혀 마을이 망하겠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수원리 사람들이 밤에 몰래 몰려가 그 선돌을 떨어뜨려 굴려 버렸습니다.
이것을 안 대림리에서는 다시 그 바위를 올려 세우고, 몇일 있으면 수원리에서 떨어 뜨리곤 하여 몇 번이나 거듭했습니다. 이렇게 하여 이 선돌은 두 마을의 힘과 더불어 올려지기도 하고 떨어뜨려지기도 하며, 오늘날까지 내려오고 있는 것입니다.

제주시 한림읍 대림리와 수원리 사이에는 땅에 뿌리를 내린 듯 굳게 서 있는 커다란 바위가 있다. 이 바위는 '대림의 선돌(입석·立石)이라고 부르는데, 돌이 서있는 듯 보이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그래서 예전에는 대림리를 입석리(立石里)라고 불렀다. '선돌'은 '수호석'의 역할을 할 뿐 아니라 마을의 나쁜 액을 물리치는 방사의 구실도 한다고 전해진다.
옛날부터 대림리는 지형상으로 볼 때 서쪽이 빈 배 모양을 하고 있었다. 그래서 '선돌'을 높이 세워 돛대의 역할을 하게 하면 대림리가 번창할 수 있다고 했다. 이에 대림리 사람들은 '선돌' 위에 돌을 올려놓기 시작했다. 돌을 많이 올려 '선돌'이 높아질수록 마을이 번창한다고 생각한 것이다.
이웃 마을인 수원리에서 볼 때는 이 '선돌'로 인해 그 방위가 막혀 곤란했다. 수원리 사람들은 대림리 사람들 몰래 밤에 대림리로 가서 '선돌' 위의 돌들을 무너뜨려 버렸다. 아침이 되어 이를 본 대림리 사람들은 다시 돌을 쌓아올렸다. 그러면 다시 수원리 사람들이 무너뜨리고, 대림리 사람들은 다시 쌓고, 이런 상황을 계속 반복하게 되었다.
오늘날에 와서는 '대림의 선돌' 위에 쌓아놓았던 커다란 돌들은 사람들이 모두 가져가 버려 작은 돌들만 남아 있다고 한다.
'대림의 선돌'에 관련된 또 다른 전설도 있다. 하루는 대림리를 지나가던 지관(地官)이 선돌이 있는 쪽으로 성을 쌓으면 마을이 부흥하겠다는 농담을 하게 된다. 이를 믿은 마을 사람들은 성을 쌓았다. 그런데 성을 쌓고 나서부터 마을이 점점 망해가기 시작했다. 배 모양의 마을인 대림리에 벽을 만들어 앞으로 나가지 못하게 해서 그런 것이라고 한다. 그제야 속은 것을 눈치챈 그들은 성을 허물어 버렸다. 대림리에는 지금도 그 성을 무너뜨린 흔적이 남아 있다고 한다.

참고문헌
  • 현용준(1977),『제주도 전설』, 서문당
  • 제주도(1985),『제주도 전설지』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