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당산봉 삼반석

영상재생
당산봉은 고산리와 용수리 사이에 있는 산으로 그 높이는 148m입니다.
오름 아래 당목잇당이 있어서 ‘당오름’이라 불립니다. 그 정상에 넓적한 바위가 얹혀 있는데, 이것이 삼반석입니다.
윤무순이라는 이가 흉년에 왕을 만나러 갔다가, 삼반석의 형체를 묻는 질문에 답변을 못하여 봉변을 당했다는 전설이 있습니다.

당산봉(堂山峰)은 고산리와 용수리 사이에 있는 산으로 그 높이는 148m이다. 오름 아래 당목잇당이 있어서 '당오름'이라 불린다.
그 정상에 넓적한 바위가 얹혀 있는데, 이것이 삼반석이다.
이 삼반석이 있어서, 당오름을 닭볏 형체를 이루어 계관산(鷄冠山)이라고도 하였다. 윤무순이라는 이가 흉년에 왕을 만나러 갔다가, 삼반석의 형체를 묻는 질문에 답변을 못하여 봉변을 당했다는 전설이 있다.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