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좌랑못

영상재생
조선시대의 일이다. 이곳에 한 양반이 살고 있었다. 그는 이곳에 고인 빗물을 식수로 삼았다. 그런데, 佐郞벼슬 권세를 이용하여 양민들을 괴롭히기 일쑤였다.
그가 죽자 살감들은 그 집터를 헐고 못을 파서 연못을 만들어 버렸다. 일제 강점기에는 이곳에서 주춧돌이 발견되기로 하였다 한다.

좌랑은 조선조 6曹의 정6품 벼슬 명칭으로 연대와 성씨는 불확실하나 구전되어 오는 말에 의하면, 좌랑의 벼슬을 얻은 사람이 지금의 좌랑못 자리에(당시는 못이 아니었음)집을 짓고'괸물'을 식수로 이용하며 살았었다.
이 좌랑은 권세를 이용하여 인근 주민들에게 많은 정신적 迫害(박해) 苛斂誅求(가렴주구)를 일삼으니 인근 주민들이 받은 정신적, 물질적 피해 때문에 주민들은 이가 갈리는 원한을 품게 되었다.
얼마후 좌랑이 죽자 원한을 품은 주민들이 그 집을 헐고 그 자리를 파서 연못을 만들어 버렸다고 한다.
해방전 기사년(1929)한발이 심하여 못의 물이 다 말랐을 때 못 바닥에 쌓인 흙을 파내는 작업을 한 일이 있는데 이때 못 바닥에서 주춧돌이 발견된 사실이 있다.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