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녕사굴

영상재생
옛날, 구좌읍 김녕리에 있는 굴속에는 큰뱀이 살았다.
마을에서는 해마다 처녀 한 사람씩 제물로 올려 큰 굿을 벌였다. 만일, 그렇지 않았다가는 그 뱀이 나와서 마을의 밭농사를 망쳐 버리기 때문이다.
조선 중종 때, 서연이라는 판관이 부이며 왔다. 피끓는 19세의 판관은 이 사실을 알고 분개하였다. 판관은 술, 떡, 처녀를 올려 굿을 하도록 하고 몸소 군졸을 거느려 뱀을 없대기 위해 기다렸다.
굿이 한참 진행 될 즈음 엄청나게 큰 뱀이 나타났다.
뱀이 처녀를 잡아 먹으려는 순간, 서판관은 창검으로 뱀을 찔러 죽였다.
심방은 말을 타고 빨리 성안으로 피하라면서, 도착할 때까지는 어떤 일이 있더라도 뒤를 돌아보지 말도록 당부했다. 동문 앞에 이르렀을 때, 군족 하나라 뒤쪽에 피 비가 온다고 외쳤다. 그 소리에 무심코 돌아본 서판관은 그 자리에 쓰러져 죽고 말았다.
일설에는 뱀을 죽이고 악습을 없앤 판관이 서둘러 제주를 떠나다가 사서코지라는 곳에서 파선을 당해 죽었다는 이야기도 있고, 이삼만이라는 자가 처녀 대신 제상에 누웠다가 뱀을 잡고 관아 마당까지 온 뒤 안심하고 뒤를 돌아 봤다가 죽었다는 이야기하며 뱀을 죽인 사람과 뒷 이야기에 이설이 많다.

제주시 구좌읍 김녕리에는 '사굴(蛇窟)'이라 불리는 용암 동굴이 있다. 만장굴과 함께 천연기념물 제98호로 지정보호되어 있다. 길이가 700m 정도 되고, S자형으로 구부러져 있으며, 안으로 들어갈수록 좁아지는 형태를 가지고 있는 동굴이다. 사람들은 이 굴의 모양이 뱀의 형상과 닮았다고 해서 '사굴'이라고 부른다.
옛날 김녕리 '사굴'에는 커다란 뱀이 살고 있었다고 한다. 마을 사람들은 이 뱀에게 일년에 한번씩 제사를 지냈는데, 많은 제물과 함께 처녀를 바쳤다. 만약 제사를 지내지 않으면 뱀이 굴 밖으로 나와 동네의 밭들을 모두 엉망으로 만드는 등 재앙을 내렸다.

조선 중종 때 서련(徐憐)이라는 판관이 부임해 오게 되었다. 그는 이 뱀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화가나, 그 뱀을 없애버리기로 했다. 서련은 심방에게 제사를 지내도록 하고는 군사들과 함께 숨어서 지켜보았다. 얼마의 시간이 지나자 과연 사굴에서 커다란 뱀이 나와 제물을 먹기 시작했다. 마지막으로 뱀은 처녀를 잡아먹으려고 하는데, 서련이 군사들과 뛰어나와 뱀을 찔러 죽였다.
뱀이 죽는 것을 본 심방이 서련에게 빨리 성안(지금의 제주시)으로 가라고 한다. 그리고 무슨 일이 있어도 뒤돌아 봐서는 안 된다고 하며 서련을 재촉한다. 심방의 말에 따라 서련은 말을 달려 성안에 거의 도착했을 때였다. 한 군졸이 서련의 뒤로 피비(혈우,血雨)가 온다고 소리쳤고, 무심결에 뒤를 돌아본 서련은 그 자리에서 죽고 말았다.
마을 사람들은 서련의 죽음을 슬퍼하였으며, 그 때 이후로 마을에는 뱀 요괴가 나타나지 않았다고 한다.
서련의 죽음에 대해서 일각에서는 뱀을 죽인 서련이 제주를 떠날 때, 제주와 추자도 사이의 사서코지에서 배가 난파되어 죽었다는 이야기도 있다. 사람들은 이를 보고 뱀의 복수라고 했고, 사서코지를 지나는 어부들은 뱀의 저주를 피하기 위해 고사를 지냈다고 한다.

참고문헌
  • 현용준(1977),『제주도 전설』, 서문당
  • 제주도(1985),『제주도 전설지』
  • 제주도(1995),『제주의 민속(3)』
  • 진성기(2001),『신화와 전설』, 제주민속연구소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