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국신화

개국신화

사람이 살지 않던 아득한 옛날, 한라산 북녘 기슭 땅에서 세 명의 신인(神人)이 솟아났다. 차례로 솟아난 고을나(高乙那), 양을나(良乙那), 부을나(夫乙那) 삼형제는 용모가 의젓하고 기품이 있을 뿐만 아니라, 도량도 넉넉하고 활발했다. 그들은 거친 산야를 뛰어 다니며 사냥을 해 가죽옷을 입고 고기를 먹으며 살았다.

그러던 어느 날, 한라산에 올라 동쪽바다를 내려다보던 삼형제는 자줏빛 흙으로 봉해진 나무상자가 떠내려와 바닷가에 머무는 걸 발견했다.

“어? 저게 뭐지? 가보자.”

나무상자를 열어보니 붉은 띠를 두르고 자줏빛 옷을 입은 남자가 새알 모양의 옥함(玉函)을 지키고 있었다. 옥함을 여니 푸른 옷을 입은 십오륙 세의 아리따운 처녀 셋이 나왔다. 또한 망아지, 송아지와 오곡의 씨앗도 들어있었다. 남자는 삼형제에게 절을 두 번하더니 엎드려 말했다.
“나는 동해 벽랑국(碧浪國)의 사자(使者)입니다. 우리 임금님이 이 세 공주를 낳아 곱게 키웠습니다만, 혼기가 되어도 마땅한 배우자가 없어 탄식하던 차에, 서쪽바다의 상서로운 기운을 보시고, 산기슭에 신(神)의 아들 세 사람이 장차 나라를 열고자 하나 배필이 없다 하시며 세 공주를 데려가라 하셨습니다. 부디 혼례를 올리시고 대업을 이루소서.”

말을 마친 사자는 구름을 타고 홀연히 날아가 버렸다. 삼형제는 몸과 마음을 깨끗이 하고, 차례로 짝을 정해 혼례를 올렸다. 그리고 물 좋고 기름진 곳을 골라 역시 차례로 활을 쏘아 거처할 땅을 정했다. 고을나가 사는 곳을 제일도, 양을나가 사는 곳을 제이도, 부을나가 사는 곳을 제삼도라 했다.

이때부터 오곡의 씨앗을 뿌리고 말과 소를 기르게 되니 날로 백성이 많아지고 풍요로워져 마침내 인간세상인 ‘탐라국’을 이루게 되었다.

※ 세 신인의 이야기인 개국신화의 흔적은 지금도 제주 곳곳에 남아있어 신비로움을 더한다.
그들이 솟아난 구멍은 ‘모홍굴’, 곧 지금의 제주시 중심에 있는 ‘삼성혈’이며, 성산읍 온평리에는 세 공주를 맞은 바닷가 ‘황루알’과 혼례를 올리기 위해 목욕재계한 연못인 ‘혼인지’가 있다.
또한 제주시 화북동에는 세 신인이 거처를 정하기 위해 활을 쏘았다는 장소인 ‘활쏜디왓’이 있고, 그때 쏜 화살촉 자국이 선명한 ‘삼사석’이 모아져 남아있다.

삼성신화와 세공주

삼성신화(설화)는 탐라의 개국시조 신화다. 고(高), 량(良), 부(夫) 세 신인의 탄생과 세 공주의 출현은 탐라사회의 형성과 발전과정을 설명해주는 유일한 문헌기록인 셈이다. 세 신인과 세 공주의 만남은 인종, 민족, 혼인, 주거, 수렵, 농업, 목축 등 많은 인문 현상의 기원을 정연하게 설명해 주는 귀중한 자료다.
삼성신화는 단순히 구전에 의해 전해진 것은 아니다. 『영주지(瀛州誌』(저자 미상. 고려말 또는 조선초 발간 추정)나 『성주고씨전(星主高氏傳)』(정이오 지음, 1416년), 『고려사지리지(高麗史地理誌)』(양성지 편찬,1451년) 『新增東國輿地勝覽』(이행·홍언필 증보, 1530년), 『탐라지(耽羅誌』(이원조 저, 1653년), 『남환박물(南宦博物』(이형상 저, 1702년) 등 숱한 옛 문헌에 기록돼 전해지고 있어 그 가치 또한 크다.

규장각에 소장돼 있는 『영주지』에 실려있는 삼성설화

영주(瀛州)에는 태초에 사람이 없었다. 홀연히 세 신인(神人)이 한라산 북쪽 기슭에서 솟아 나왔는데 모흥혈이라 한다. 장은 고을나(高乙那) 차는 양을나(良乙那), 삼은 부을나(夫乙那)라 하였다. 그들의 모양은 매우 크고 도량이 넓어서 인간사회에는 없는 모습이었다. 그들은 가죽옷과 육식을 하면서 항상 사냥을 일삼으며 생활하나 가업을 이루지 못하였다.
하루는 한라산에 올라 멀리 바라보니 자줏빛 흙으로 봉한 목함이 동해쪽으로 떠와서 머물러 떠나지 않은 것을 보고 삼인은 내려가 이를 열어 본즉 속에는 새알 모양인 옥함이 있고 자줏빛 옷에 관대를 한 사자가 따라와 있었다. 또 옥함을 여니 푸른 옷을 입은 처녀 세 사람이 있었는데 모두 나이는 15, 16세요, 용모는 품위 높고 아리따움이 보통이 아니었고, 각각이 아름답게 장식하여 같이 앉아 있었다. 또 망아지 송아지와 오곡의 종자도 가지고 있었는데 이를 금당의 해안가에 내려 놓았다. 세 신인은 모두 즐거워서 말하기를, 나는 동해의 벽랑국의 사자올시다. 우리 임금님이 이 세 공주를 낳으시고 나이가 다 성숙함에도 이들의 배우자를 얻지 못하여 항상 탄식함이 한 해 나머지 되는데 근자에 우리 임금님께서 자소각에 오르시고 서쪽 바다의 기상을 바라보시더니 자주빛 기운이 하늘을 이어 상서로운 빛이 서리는 것을 보시고 신자 세 사람이 절악에 내려와 있어서 장차 나라를 열고자 하나 배필이 없어하고 있어 신더러 명하여 세 공주를 그 곳으로 데려가라 하여 왔으니 좋도록 짝짓는 예를 올리시고 대업을 이룩하소서 하고는 홀연 구름을 타고 사라져 버렸다.
세 신인은 곧 목욕재계하여 하늘에 고하니 나이 차례로 그녀들과 결혼하여 물좋고 기름진 땅을 골라 활을 쏘아 땅을 정하니 고을나가 사는 곳은 제일도라 하였고, 양을나가 사는 곳은 제이도라 하였고, 부을나가 사는 곳은 제삼도라 하였다. 이로부터 산업을 일으키기 시작하여 오곡의 씨를 뿌리고 송아지 망아지를 치니 날로 번성하여 부유하게 되어 드디어 인간 세계를 이룩하여 놓았다. 그 이후 900년이 지난 뒤에 민심이 모두 고씨에게로 돌아갔으므로 고씨를 왕으로 삼아 국호를 탁라(乇羅)라 하였다.
15대 손에 이르러 후(厚), 청(淸), 계(季) 삼형제는 배를 만들어 바다를 건너 탐진을 거쳐 신라에 조공하였다. 때는 신라의 전성한 때였다. 이 때 객성이 남쪽 하늘에 보이므로 태사가 임금에게 아뢰기를 이국인이 내조할 징상이라 하였더니 마침내 탐라왕이 신라에 내조하였으므로 왕은 기뻐하여 말하기를, 내 갑자기 귀한 손님을 얻었으니 어찌 기쁜 일이 아니리요? 하고는 후를 성주로 하고, 청을 무릎 밑으로 오게 하여 자기 아들과 같이 사랑하였으므로 왕자 동공이라 불렀으며, 계를 도내라 하였다.
남쪽나라라는 뜻에서 탐라라 개칭하고 각각 의관과 보개를 하사하고 친히 남도까지 전송하니 차와 기병 짐수레 등 수행원이 백리에 이르렀다. 이로부터 신라를 섬기어 그 벼슬을 세습하며 번신(藩臣)의 예로써 수교하였다.
후의 12세손 담에 이르러 백제에 신사하였는데 담이 죽은 뒤 오랫동안 섬기지 않았으므로 백제 동성왕은 경신년 이래 탐라가 조공을 이행하지 않는 것을 크게 노하여 군사 4000기를 인솔하고 친히 정벌코자 남쪽 요새 무진주까지 이르렀을 때 탐라왕 소가 이를 듣고 사신을 보내어 사죄하였으므로 그 군대를 회군하였다.
고려 태조 21년 무술에 탐라왕 고자견은 태자 말로를 파견하여 내조하였으므로 성주와 왕자의 작호를 내리니 이로부터 고려에 신사하였다. 고려초에 처음 벼슬을 한 사람은 고유에 이르러 시작되었다.

정이오가 지은 『성주고씨전』

탐라의 경내에는 처음에는 사람이 없었다. 기이하게 빼어난 산이 있는데 한라산이라 한다. 운해가 아득한 곳 위에 완연히 있으니 그 신령스러운 화기를 내리어 산의 북쪽 모흥혈에 신인을 화생시켰다. 삼인이 동시에 용출했는데 고을나(高乙那), 양을나(良乙那), 부을나(夫乙那)이다. 고을나는 곧 고씨의 시조다. 이들은 모두 고기잡이와 사냥으로 생활했다. 족보에 이르기를 일본국 국왕이 딸 일곱을 낳았는데 넷은 단적국(丹狄國)에 보내니 단적국은 곧 이른바 적적(赤狄)의 종족이다. 나머지 딸 셋에게 명령하여 이르기를 서남쪽 바다에 산이 있어서 너희들은 가서 그를 섬기라, 후세에 자손이 반드시 번성하여 많아질 것이다 하고 그들을 목선에 태우고 오곡의 종자와 우마까지 갖추고 또한 신인으로 하여금 보호하여 그들을 보냈다. 그들이 탐라의 동쪽 바닷가에 이르렀을 때 신자(神子) 삼인이 사냥하러 나왔다가 그들과 만났다. 그들을 호위하고 온 신인은 붉은 가죽띠를 띠고 자줏빛 장삼을 입었는데 하늘로 날아가 버렸다. 세 사람은 나누어서 그들과 장가들고 모흥혈 근처에 자리를 잡고 살았다. 수년을 지내는 동안 산업이 모두 이루어지고 그 후손이 차츰 커졌다.

『고려사지리지』에 수록된 삼성설화

탐라현은 전라도 남쪽 바다에 있다. 고기(古記)에 이르기를 태초에 사람이 없더니 세 신인이 땅에서 솟아났다. 한라산의 북녘 기슭에 구멍이 있어 모흥혈이라 하니 이 곳이 그것이다. 장은 양을나라 하고, 다음은 고을나라 하고, 셋째를 부을나라 했다. 세 신인은 황량한 들판에서 사냥을 하며 가죽옷을 입고 고기를 먹으며 살았다. 하루는 자줏빛 흙으로 봉해진 나무 상자가 동쪽 바닷가에 떠밀려 오는 것을 보고 나아가 이를 열었더니 그 안에는 돌상자가 있고 붉은 띠를 두르고 자줏빛 옷을 입은 사자가 따라와 있었다.
돌상자를 여니 푸른 옷을 입은 처녀 삼인과 송아지 망아지 그리고 오곡의 종자가 있었다. 이에 사자가 말하기를 "나는 일본국 사자입니다. 우리 왕께서 세 따님을 낳으시고 이르시되 서쪽 바다에 있는 산에 신자 삼인이 탄강하시어 나라를 열고자 하나 배필이 없으시다고 하시며 신에게 명하시어 세 따님을 모시고 가도록 하였습니다. 마땅히 배필을 삼아서 대업을 이룩하소서" 하고 사자는 홀연히 구름을 타고 가 버렸다. 삼인은 나이 차례로 장가들고 물이 좋고 땅이 기름진 곳으로 나아가 활을 쏘아 거처할 땅을 점치니, 양을나가 거처하는 곳을 제일도(弟一都)라 하고, 고을나가 거처하는 곳을 제이도(弟二都)라 하였으며, 부을나라 거처하는 곳을 제삼도(弟三都)라 했다. 비로소 오곡의 종자를 뿌리고 우마를 기르니 날로 살림이 풍부해지더라 하였다.

위의 세 자료를 보면, 삼성신화 내용이 조금씩은 다르다. 예를 들어 삼신인에 대한 내용인 『영주지』와 『성주고씨전』에는 장자가 고을나로 된 반면, 『고려사지리지』에는 양을나로 돼 있다. 또 삼신인과 결혼한 공주도 『영주지』는 동해 벽랑국의 임금의 세 딸인 반면, 『성주고씨전』은 일본국의 일곱 딸 중 세 명, 『고려사지리지』는 일본국왕의 세 딸로 기록돼 차이를 보이는 등 문헌에 따라 삼성신화 내용도 조금씩 변했음을 알 수 있다.
삼성신화는 탐라국의 형성과 발전과정을 설명해 주는 기록인 동시에 세 공주의 출현으로 수렵사회였던 탐라국이 농업과 목축사회로의 전환을 가져왔다는 점을 시사해주는 신화다. 삼성신화의 세 공주는 농업과 목축을 관장 하였음을 알 수 있다.
삼성신화와 관련한 유적으로는 삼성혈과 삼사석, 혼인지, 황루알(연혼포), 쌀손장오리 등이 있다.
참고문헌
  • 현용준(1976). 「제주도 신화」. 서문문고
  • 현용준(1996). 「제주도 전설」. 서문문고
  • 현용준(1996). 「제주도 민담」. 제주문화
  • 고대경(1997). 「신들의 고향」. 중명
  • 제주도(1993),『제주도지(1)』
  • 김순이(2001),『문화, 영웅으로서의 제주 여신들』
자문위원
  • 현용준(제주대학교 명예교수)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