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아버지 란 이름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아버지 란 이름
작성일 2012-06-15 23:01:15 조회 2,328 회
작성자 김상순

 

                        

       "제가 아버지입니다"  



나의 이름은 남자입니다.
남자는 그래도 되는줄 알았습니다.


식구들이 모두 모여 기다려도 일이 있으면 늦어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아이 생일날은 기억하지 못해도
친구와 한 약속은 어김없이 지켜야 의리있는 사나이인 줄 알았습니다.


가정의 소소한 즐거움보다는
직장과 조직에서의 성공이 더 위대한줄 알았습니다.
그래야 진짜 남자인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이제보니
나의 이름은 아버지였습니다.
자녀들이 애타게 기다리는 아버지였습니다.

머리 한 번 쓰다듬어 주길.....
다정한 말 한번 건네주길 바라는 아버지였습니다.

나의 이름은 남편이었습니다.
  

퇴근하면 곧장 돌아와 든든히 지켜 주길바라는 남편이었습니다.

 

아내가 정성들여 만든 반찬을 함께먹어주고 바깥에서 있었던 일을 소곤소곤 이야기 하며
언제나 친구같이 다정하게 있어 주길 바라는 남편이었습니다.

나의 고운 아내가 세상에서 가장 소중히 생각하는
바로 그런 남편이었습니다.



 

     * 아버지 * 

아버지란 기분이 좋을 때 헛기침을 하고, 겁이 날 때 너털웃음을 웃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자기가 기대한 만큼 아들 딸의 학교 성적이 좋지 않을 때 겉으로는
'괜찮아, 괜찮아' 하지만, 속으로는 몹시 화가 나는 사람이다.


아버지의 마음은 먹칠을 한 유리로 되어 있다. 그래서 잘 깨지기도 하지만,
속은 잘 보이지 않는다. 아버지란 울 장소가 없기에 슬픈 사람이다.
아버지가 아침 식탁에서 성급하게 일어나서 나가는 장소(職場)는,
즐거운 일만 기다리고 있는 곳은 아니다. 아버지는 머리가 셋 달린 龍과 싸우러 나간  다.
그것은 피로와, 끝없는 일과, 직장 상사에게서 받는 스트레스다.

아버지란 '내가 아버지 노릇을 제대로 하고 있나? 내가 정말 아버지다운가?' 하는
자책을 날마다 하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자식을 결혼시킬 때 한없이 울면서도 얼굴에는 웃음을 나타내는 사람이다.
아들, 딸이 밤늦게 돌아올 때에 어머니는 열 번 걱정하는 말을 하지만,
아버지는 열 번 현관을 쳐다본다.

아버지의 최고의 자랑은 자식들이 남의 칭찬을 받을 때이다.
아버지가 가장 꺼림칙하게 생각하는 속담이 있다.  그것은

     '가장 좋은 교훈은 손수 모범을 보이는 것이다'

라는 속담이다.
아버지는 늘 자식들에게 그럴 듯한 교훈을 하면서도, 실제 자신이 모범을 보이지
못하기 때문에, 이 점에 있어서는 미안하게 생각도 하고 남 모르는 콤플렉스도 가지고 있다.

아버지는 이중적인 태도를 곧잘 취한다. 그 이유는 '아들, 딸들이 나를 닮아 주었으면'
하고 생각하면서도, '나를 닮지 않아 주었으면' 하는 생각을 동시에 하기 때문이다.
아버지에 대한 인상은 나이에 따라 달라진다. 그러나 그대가 지금 몇 살이든지,
아버지에 대한 현재의 생각이 최종적이라고 생각하지 말라.
 


일반적으로 나이에 따라 변하는 아버지의 인상은,


04세때--아빠는 무엇이나 할 수 있다.


07세때--아빠는 아는 것이 정말 많다.


08세때--아빠와 선생님 중 누가 더 높을까...?


14세때--우리 아버지요? 세대 차이가 나요.


25세때--아버지를 이해하지만, 기성세대는 갔습니다.


30세때--아버지의 의견도 일리가 있지요.


40세때--여보...! 우리가 이 일을 결정하기 전에 아버지의 의견을 들어봅시다.


50세때--아버님은 훌륭한 분이었어...


60세때--아버님께서 살아 계셨다면 꼭 조언을 들었을 텐데...



아버지란 돌아가신 뒤에도 두고두고 그 말씀이 생각나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돌아가신 후에야 보고 싶은 사람이며, 아버지는 결코 무관심한 사람이 아니다.
아버지가 무관심한 것처럼 보이는 것은, 체면과 자존심과 미안함 같은 것이 어우러져서
그 마음을 쉽게 나타내지 못하기 때문이다.
아버지의 웃음은 어머니 웃음의 2배쯤 농도가 진하다 그러나 울음은 열 배쯤 될 것이다.

아들 딸들은 아버지의 수입이 적은 것이나 아버지의 지위가 높지 못한 것에 대해 불만이
있지만, 아버지는 그런 마음에 속으로만 운다.
아버지는 가정에서 어른인 체를 해야 하지만 친한 친구나 맘이 통하는 사람을 만나면
소년이 된다.


아버지는 어머니 앞에서는 기도도 안 하지만, 혼자 차를 운전하면서는 큰소리로
기도도 하고 주문을 외기도 하는 사람이다.


어머니의 가슴은 봄과 여름을 왔다갔다하지만, 아버지의 가슴은 가을과 겨울을 오고간다.


          아버지...! 뒷동산의 바위 같은 이름이다.

         시골마을의 느티나무 같은 크나 큰 이름이다.

 

 

서양화가가 그려본 현장 크로키사진

 

 

 

 

 


자유게시판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6 유족회제주지부 서울, 대전현충원 참배.. 김상순 2012-11-19 1289
234 해군기지 건설촉구 범도민 대회 및 해군 창설 67주년 .. 김상순 2012-11-13 720
233 보훈업무에 수고하시는 님에게 행운을...<가시연꽃>.. 김상순 2012-11-08 808
232 보훈 복지 보건 소방 관련하여 제보를 받습니다... 정혁인 2012-11-02 791
231 점자명함갖기캠페인 1 홍선영 2012-09-14 1642
아버지 란 이름 김상순 2012-06-15 2328
229 한손으로 치는 박수 김상순 2012-06-15 2250
228 도내 충혼묘지 순례참배 및 추모행사 실시.. 김상순 2012-05-31 2441
227 제주시, 애월읍충혼묘지 지킴이 봉사활동.. 김상순 2012-05-09 2804
226 제57회 애월읍 전몰군경 위령제 김상순 2012-05-09 2583
초기화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
콘텐츠 상단으로

맞춤메뉴 설정

메뉴바로가기

제주특별자치도청 및 도청 산하 홈페이지들의 메뉴 바로가기를 설정합니다.
로그인을 하지 않으면 최대 10개까지 메뉴를 지정하실 수 있습니다.

      저장하기 설정 초기화 설정 초기화

      맞춤메뉴 닫기

      맞춤알림 설정

      알림설정하기

      제주특별자치도청 및 도청 산하 홈페이지들의 정보 알림을 설정합니다.
      선택하신 메뉴에 정보가 업데이트되면 알림톡, 문자(SMS)으로 안내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1. 카카오톡을 이용하시는 회원님의 경우 알림톡 서비스가 기본적으로 제공됩니다.
      2. 카카오톡 미설치, 알림톡 차단 회원님은 문자(SMS)를 통해 안내가 전송됩니다.

      로그인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비회원 로그인

      맞춤알림 닫기

      추천정보

      지금, 제주, 추천정보

      pick!

      게시물 (최근 7일 기준)

      최신등록 및 업데이트 메뉴

      추천정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