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양수산국

알림마당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주특별자치도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제주특별자치도 보도자료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06년 7월 이전 자료보기

 

[정례] <26일 0시 이후 보도 가능>해녀들의 바당밭과 우영팟, 해녀건축을 들여다보다

해녀박물관 문화갤러리 ‘바당과 땅 사이, 해녀건축’전

해양수산국 기본이미지 1 해양수산국 기본이미지 1

■ 제주특별자치도 해녀박물관은 올해 문화갤러리 네 번째 전시로 제주 출신의 건축가가 해녀 작업장을 찾아다니며 생업과 환경을 기록한 ‘바당과 땅 사이, 해녀건축’전을 선보이고 있다.

 

■ 이번 전시는 강준호 건축가(미국 하버드대학교 디자인대학원 건축학 석사 졸업)가 고향을 찾아 해녀들을 따라다니면서 그들의 문화를 기억하고 새로운 가능성을 찾기 위해 물질과 건축을 기록한 작품 40여 점이 해녀박물관 2층 로비에서 7월 10일까지 전시된다.

 

❍ 작가는 해녀들의 문화유산을 기록하기 위해 성산·하도 지역의 원형이 남아있는 불턱, 삼양·신촌 등에서 현재 사용하는 해녀탈의장의 도면을 그렸다. 또한 해녀들의 반농반어, 톳 수확 풍경, 우영팟의 자원 등을 이해하기 쉽게 그려 바당과 땅 사이 해녀들의 건축을 표현했다.

 

❍ 이번 작업을 통해 바닷가의 생태계를 해치지 않으면서 해녀들이 안전하게 다닐 수 있는 친환경적인 길을 만드는 건축을 결과물로 제안하기도 했다.

 

■ 좌임철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해녀들의 삶과 일터에서 바다와 땅을 연결하는 제주해녀문화를 기록한 작품들로, 해녀문화유산을 보존·전승하는 전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26일 0시 이후 보도 가능>해녀들의 바당밭과 우영팟, 해녀건축을 들여다보다
<26일 0시 이후 보도 가능>해녀들의 바당밭과 우영팟, 해녀건축을 들여다보다
<26일 0시 이후 보도 가능>해녀들의 바당밭과 우영팟, 해녀건축을 들여다보다
공공누리 1유형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목록으로

인기 뉴스

최근 7일 기준 인기뉴스

 

담당부서
해양수산국 수산정책과
담당자
한솔
연락처
064-710-3292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
콘텐츠 상단으로

맞춤메뉴 설정

메뉴바로가기

제주특별자치도청 및 도청 산하 홈페이지들의 메뉴 바로가기를 설정합니다.
로그인을 하지 않으면 최대 10개까지 메뉴를 지정하실 수 있습니다.

      저장하기 설정 초기화 설정 초기화

      맞춤메뉴 닫기

      맞춤알림 설정

      알림설정하기

      제주특별자치도청 및 도청 산하 홈페이지들의 정보 알림을 설정합니다.
      선택하신 메뉴에 정보가 업데이트되면 알림톡, 문자(SMS)으로 안내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1. 카카오톡을 이용하시는 회원님의 경우 알림톡 서비스가 기본적으로 제공됩니다.
      2. 카카오톡 미설치, 알림톡 차단 회원님은 문자(SMS)를 통해 안내가 전송됩니다.

      로그인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비회원 로그인

      맞춤알림 닫기

      추천정보

      지금, 제주, 추천정보

      pick!

      게시물 (최근 7일 기준)

      최신등록 및 업데이트 메뉴

      추천정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