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네비메뉴
메인메뉴 가기
본문바로 가기

제주의항일운동

법정사항일운동

법정사 항일운동

1918년 법정사 항일운동은 1918년 6월경 김연일(金蓮日), 강창규(姜昌奎), 방동화(房東華) 3인이 제주 산천단에서 형제의 의를 맺으면서 비롯되었다. 이 후 이들은 제주도 중문지역의 법정사를 중심으로 반일의식을 고취시켜 나가다가 선도교(혹은 태을교, 보천교의 전신)의 제주 대표격인 박주석(朴周錫)과 함께 운동을 구체화 해 나갔다. 이들은 10월 4 ~ 5일 김연일 스님 등 30여인에 의해 무장항일거사 계획을 추진하였으며, “제주에 거주하는 일본관리를 소탕하고 일본인을 추방하자”는 격문(檄文)을 만들어 각 마을 13개리(里) 구장을 통해 배포토록 하였다.

또한 10월 6 ~ 7일 이틀에 걸친 항일 항쟁에 참여한 자는 약 700명(일정기록 400명)에 이르렀으며, 일본 경찰관의 연락은 두절하기 위하여 전선(電線)을 절단하였다. 특히, 10월 7일 김연일부대는 제주경찰서 중문주재소를 습격하여 주재소장 요시하라(吉原)를 포박하고 주재소를 방화․전소 시켰다.

이 운동으로 총 66명이 검찰에 송치되어 재판 전에 2명이 옥사하였고, 재판에서 31명이 징역형, 15명이 벌금형, 18명이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징역형을 받은 자 중에서 3명은 감옥에서 옥사하였다. 일본 경찰은 이 사건의 파급을 우려하여 운동의 주도세력을 혹세무민(惑世誣民)의 유사(類似) 종교 단체로 규정하여 탄압하였다.

이 운동은 3·1운동 이전 일제에 항거한 단일 투쟁으로는 최대 규모였다는 점에서 그 의의는 매우 크다. 특히 이 항쟁은 단순한 종교적 차원의 운동이 아니라 일제의 경제적 침탈에 대한 제주도민의 항일투쟁이며 국권 회복 운동이었다.

 

대표적 검찰송치자

참여자 김연일 강창규 박주석 방동화 김상언 김상만 양남구 장임호 최태유 이윤평
본적 경북 영일 안덕 사계 한림 금악 서귀 대포 제주 외도 서귀 도순 서귀 서홍 함북 출생 서귀 서홍 서귀 도순
나이 48세 40세 55세 32세 48세 56세 29세 63세 45세 32세
형량 징역 10년 징역 8년 징역 7년 징역 6년 징역 4년 징역 4년 징역 4년 징역 4년 징역 4년 징역 1년

top

 

담당부서
보훈청 항일기념관
담당자
송민경
연락처
064-710-7793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

맞춤메뉴 설정

메뉴바로가기

제주특별자치도청 및 도청 산하 홈페이지들의 메뉴 바로가기를 설정합니다.
로그인 하지 않은 상태에서는 10개까지만 추가 가능합니다.
* 로그인을 하시면 각 메뉴 페이지에서 바로 메뉴바로가기를 추가 하실 수 있습니다.

      저장하기 설정 초기화 설정 초기화

      맞춤메뉴 닫기

      맞춤알림 설정

      알림설정하기

      제주특별자치도청 및 도청 산하 홈페이지들의 정보 알림을 설정합니다.
      선택하신 메뉴에 정보가 업데이트되면 알림톡, 문자(SMS)으로 안내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1. 카카오톡을 이용하시는 회원님의 경우 알림톡 서비스가 기본적으로 제공됩니다.
      2. 카카오톡 미설치, 알림톡 차단 회원님은 문자(SMS)를 통해 안내가 전송됩니다.

      로그인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비회원 로그인

      맞춤알림 닫기

      추천정보

      지금, 제주, 추천정보

      pick!

      게시물 (최근 7일 기준)

      최신등록 및 업데이트 메뉴

      추천정보 닫기

      오늘의 방송일정을 확인하세요.

      2020. 07. 05

       

      오늘의 생중계 일정이 없습니다

      생방송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