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 (Covid-19) 감염증 현황 :

코로나상황실 바로가기

확진

격리해제
(완치)

사망

검사진행자수

자가격리
(확진자접촉)

자가격리
(해외입국)

백신1차
(접종자수)

백신2차
(접종자수)

평화가 깃들인 그곳

제주역사와 평화 평화를 갈망한 제주인의 삶 평화역사 교육의 장 동북아시아 평화의 중심지

 

이중섭미술관

예술혼을 사르다 40세의 젊은 나이에 요절한 천재화가 이중섭

불 같은 예술혼을 사르다 40세의 젊은 나이에 요절한 천재화가 이중섭(1926∼1956 서양화가)을 기리기 위해 피난당시 거주했던 초가를 중심으로 조성된 거리.

이중섭 화가는 전통의 아름다움과 현대적 감각이 잘 조화된 독창적인 작품세계로 한국근대미술의 여명기를 연 인물로서 암울한 시대와 불우한 환경, 비극적 삶 속에서도 한국미술사에 빛나는 발자취를 남겼다.

이중섭은 서귀포에서 1951년 1월부터 12월까지 머물렀는데 1평 남짓한 방에 네식구가 함께 살면서 '서귀포의 환상', '게와 어린이', '섶섬이 보이는 풍경' 등 불후의 명작을 남겼다.

 

이중섭거리에 들어서면 피난생활 거주했던 집이 원형 그대로 복원되어 있으며, 「대향전시실」에는 생전에 그렸던 그림 사본 17점이 걸려 있다. 이곳에서는 해마다 10월이면 이중섭의 사망주기를 맞아 그의 예술혼을 기리는 '이중섭예술제'가 열린다.

호는 대향(大鄕). 평양 출생. 일본 문화학원 미술과를 졸업하였다.45년 귀국하여 원산 사범학교 교원으로 있다가 6· 25전쟁 때 월남, 종군화가로 활약하였고, 신사실파(新寫實派) 동인에 참여, 부산· 제주· 통영 등지를 전전하며 담뱃갑 은종이를 화폭 대신에 쓰기도 하였다. 담뱃갑 은박지에 예리한 송곳으로 긁어서 그린 선화(線畵)는 표현의 새로운 영역으로 평가되고 있다.

그는 개인적 삶의 고뇌를 생생하게 표현함으로써 한 시대의 아픔을 진솔하게 보여주었으며, 서양미술의 어법을 완벽하게 소화하여 개성적인 조형을 창조함으로써 우리나라 근대미술의 한 전형을 이루었다. 작품으로 〈소〉,〈흰소〉, 〈투계〉, 〈아이들과 물고기와 게〉 등이 있다.

홈페이지 바로가기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
콘텐츠 상단으로

맞춤메뉴 설정

메뉴바로가기

제주특별자치도청 및 도청 산하 홈페이지들의 메뉴 바로가기를 설정합니다.
로그인 하지 않은 상태에서는 10개까지만 추가 가능합니다.
* 로그인을 하시면 각 메뉴 페이지에서 바로 메뉴바로가기를 추가 하실 수 있습니다.

      저장하기 설정 초기화 설정 초기화

      맞춤메뉴 닫기

      맞춤알림 설정

      알림설정하기

      제주특별자치도청 및 도청 산하 홈페이지들의 정보 알림을 설정합니다.
      선택하신 메뉴에 정보가 업데이트되면 알림톡, 문자(SMS)으로 안내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1. 카카오톡을 이용하시는 회원님의 경우 알림톡 서비스가 기본적으로 제공됩니다.
      2. 카카오톡 미설치, 알림톡 차단 회원님은 문자(SMS)를 통해 안내가 전송됩니다.

      로그인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비회원 로그인

      맞춤알림 닫기

      추천정보

      지금, 제주, 추천정보

      pick!

      게시물 (최근 7일 기준)

      최신등록 및 업데이트 메뉴

      추천정보 닫기

      오늘의 방송일정을 확인하세요.

      2021. 06. 20

       

      오늘의 생중계 일정이 없습니다

      생방송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