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3회 제주비엔날레 > 행사소개

투어리즘

《움직이는 달, 다가서는 땅》 Flowing Moon, Embracing Land

기간 2022.11.16―2023.02.12 (89일간) 장소 제주도립미술관 등 참여작가 16개국 54명/팀예술감독 박남희 주최 제주특별자치도 주관 제주도립미술관

제3회 제주비엔날레의 주제는 ‘움직이는 달, 다가서는 땅(Flowing Moon, Embracing Land)’으로 인류세 등 새로운 지질학적 시기의 논의가 확장하는 가운데 대안적 아이디어를 예술적으로 살펴보는 데서 출발하였다.

이번 전시의 주제인 ‘움직이는 달, 다가서는 땅’은 자연공동체로서의 인류의 생존을 위한 삶의 태도와 예술적 실천에 관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

‘움직이는 달(Flowing Moon)’은 자연의 시간과 변화의 속성을 포착한 것으로, 쉼 없이 흐르며 객체들을 잇게 한 순환의 메커니즘을 나타낸다. 인공지능의 시대에 불어닥친 전염병으로부터 인류가 과학기술의 연대와 더불어 전지구적 공생을 위한 자연 질서 회복을 강조하며, 이를 ‘움직이는, 흐르는 달’로 구체화하였다.

‘다가서는 땅(Embracing Land)’은 자연에서 호흡하는 객체들의 생기있는 관계적 겸손함을 함의한다. 자연의 일부로서 인류는 물질이 역사와 신화를 만들고, 또 다른 행성으로 이어짐을 마주하며, 물리적 지층이자 시대적 공간, 역사적 장소로서 땅의 몸짓에 주목해야 한다. 고른 숨소리와 유연한 걸음으로 이어지는 생동하는 물질의 행위이자 지평을 ‘다가서는 땅’으로 의미화하였다.

이러한 개념 아래 비엔날레 전시는 자연, 인간, 신화, 우주 등을 동등한 객체로 보고 그 사이 만남과 떨림, 소통과 공존의 경험을 권한다. 발이 땅을 딛고 걷는 일과 숨을 크게 들이켜 호흡하는 일과 같이, 달의 흐르는 시간과 땅의 호응하는 순간들이 자연공동체 인류의 찰나와 영겁의 대안임을 말하는 것이다.

 

담당부서
제주도립미술관
담당자
이가혜
연락처
064-710-4276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