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브페이지 컨텐츠

영상뉴스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 바른미래당, 정책협의회(2019.08.16.)

등록일 : 2019-08-16 | 관련부서 : 자치도>공보관>공보관>홍보콘텐츠

제주특별자치도(원희룡 도지사)와 바른미래당(손학규 대표, 제주도당위원장 장성철)은 정책협의회를 갖고 4·3특별법 개정 등 현안을 해결하는 데 상호 협력키로 했다.

 

제주도와 바른미래당은 16일 오전 제주도청 삼다홀에서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정책협의회는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전성태 행정부지사, 김승철 소통혁신정책관, 조상범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 강영돈 관광국장, 조동근 해양수산국장, 이우철 농축산식품국장, 김명옥 특별자치도추진단장 등이 배석했다.

 

바른미래당에서는 손학규 대표를 비롯해 박병호 최고위원, 채이배 정책위원장, 장성철 도당위원장, 장진영 대표비서실장, 이종철 대변인, 이행자 사무부총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원희룡 도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정당 차원에서 먼저 정책협의를 제안한 곳은 바른미래당이 처음”이라며 “제주 4.3 특별법 개정안 발의 등에 바른미래당이 앞장 서 노력해 준 점을 도민들도 높게 평가하고 있다”고 감사의 뜻을 밝혔다.

 

원 지사는 회의를 통해 제주특별법 및 제주 4.3 특별법의 국회 계류와 해상운송비의 국비확보 난항 등을 이야기 하며, “내년도 예산심의와 각종 현안의 국회 논의 과정에서 심도 있는 심의를 통해 제주도의 뜻이 반영될 수 있도록 큰 힘을 실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손학규 대표는 “앞선 7월 2일 제주지역 당원 간담회에서 도청과의 정책협의회를 약속했고, 이를 지키기 위해 왔다”며, “적극적인 국비확보 지원과 제2공항, 신항만 건설 등 제주도의 주요 현안들에 대해서도 함께 논의하고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협의회에서 제주특별자치도는 국회 계류 중인 제주특별법 개정안 및 4.3특별법의 통과를 위한 바른미래당의 적극 협조를 요청했다.

 

주요 현안사업인 제2공항 건설 및 제주 신항만 개발과 관련된 추진 상황 등이 공유되었고, 농산물 해상운송비 지원 등 2020년 국비예산에 꼭 반영되어야 할 사업들에 대한 설명과 함께 도와 바른미래당 간의 협력이 논의되었다.

 

이 밖에도 한일어업협정으로 인해 곤란을 겪고 있는 어가에 대한 지원책 마련과, 골프장 이용객에 대한 개별소비세 감면 추진, 노르웨이산 연어 무관세 수입으로 인한 광어 양식 사업장의 애로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이날 정책협의회는 제주 주요 현안에 대한 중앙정당의 긴밀한 이해와 협력을 도모하고 2020년도 국비사업을 정부 예산에 최종 반영하는 중요한 시기에 제주에 대한 지원을 확장하는 계기가 되었다.

 

제주특별자치도와 바른미래당은 제주 주요현안에 대한 도민의 목소리를 정부에 제대로 전달하기 위해 앞으로도 꾸준히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제주도는 앞으로도 중앙정부와 국회에 지역현안을 더욱 적극적으로 알리고 지원을 요청할 것이며, 정당들과의 소통도 꾸준히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바른미래당은 이날 정책협의회에 이어 현장 최고위원회 회의를 열고, 오후에는 전기버스 차고지 및 전기차 폐배터리 산업화센터 등도 방문할 계획이다.

 

내용 더보기

닫기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