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브페이지 컨텐츠

영상뉴스 보기

원 지사,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방문(2019.09.10.)

등록일 : 2019-09-10 | 관련부서 : 자치도>공보관>공보관>홍보콘텐츠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제주도 최대 현안인 쓰레기 처리난 해소를 위해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를 찾아 준공을 앞둔 대규모 소각시설 등을 점검하고 지역주민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원 지사는 10일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소재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공사현장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주요 시설을 점검했다.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는 총 사업비 2,070억원(쓰레기 매립시설 601억원, 소각시설 1,469억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사업으로 지난 3월말 매립시설 준공에 이어 오는 11월 30일 소각시설 준공을 앞두고 있다.

 

이날 공사현장을 방문한 원 지사는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주민지원협의체(동복리 7명, 북촌리 5명)와의 간담회를 개최했다.

 

소각시설 시공사인 ㈜GS건설 이유정 현장소장은 공사 진행상황 설명을 통해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는 대기오염물질 방지시설을 국내 다른 곳보다 2~3개 더 많은 5단계로 설치했다”면서, “국내 소각장 중 대기오염이 가장 적다고 확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원희룡 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주민들이 걱정하는 환경오염이나 건강 문제는 최고의 기술로 잘 대비하고 환경오염에 대한 감시와 관리도 철저히 해 나겠다”고 밝혔다.

 

특히, 원 지사는 “동복리와 북촌리 주민들이 제주도민 전체를 위해 큰 역할을 해주셨다”면서 “이에 대한 지원과 함께 마을발전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고 오늘 협력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 가감 없이 많이 경청하고 가겠다”고 말했다.

 

간담회에서 주민대표들은 ▲ 감시요원 및 주민 고용 증원 ▲ 쓰레기매립장 아닌‘환경자원순환센터’명칭 사용 및 홍보 ▲사후 환경영항조사 철저 ▲대기오염물질 측정수치 실시간 주민들에게 공개시스템 ▲미세먼지 대책 강화 ▲편익시설 조기 확충 ▲소각시설 주민설명회 ▲기금 운영방안 마련 ▲곶자왈 편입문제 해결 ▲양돈장 악취 문제 해소 ▲ 음식물쓰레기 감량 정책 추진 ▲ 분리수거 철저 등을 요청 또는 제안했다.

 

이에 대해 원희룡 도지사는 환경자원순환센터 건립 및 운영에 따른 애로사항과 주민 건의사항을 듣고 도정의 적극적인 노력을 약속했다.

 

원 지사는 “제주도민 전체를 위해 큰 결단을 내려주신데 거듭 감사드린다”며 “주민들 애로·건의사항을 충실히 검토해 주민들과 협의해가면서 문제를 풀어나가겠다”고 말했다.

 

특히 원 지사는 “앞으로 최고의 기술로 잘 대비해서 주민들이 걱정하는 오염, 건강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도정에서는 지역 주민들의 이야기를 경청하고 협력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진솔하게 대화해 가겠다”고 말했다.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소각시설(2018년 기준으로 사업장을 폐기물을 제외한 제주지역 가연성 생활폐기물 1일 발생량은 332톤)은 9월 중 시운전(3개월간)을 위한 가연성 폐기물 반입을 추진하며, 1일 5백톤 규모 용량을 처리하게 되며 12월 1일 당초 목표대로 운영 개시가 이뤄지면 도내 생활 쓰레기 처리 문제 해결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원희룡 지사는 추석명절을 앞두고 10일부터 12일까지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를 시작으로 양로원 자원봉사, 전통시장 상인들을 격려하는 등 지역 현안·민생 현장을 찾아 도민과의 밀착 현장소통을 진행한다.

내용 더보기

닫기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