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브페이지 컨텐츠

영상뉴스 보기

원 지사, 아프리카 돼지열병 차단 현장 점검(2019.09.18.)

등록일 : 2019-09-19 | 관련부서 : 자치도>공보관>공보관>홍보콘텐츠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대응 '비상사태' 돌입 담화문을 발표한 후 도내 방역 현장을 직접 방문해 아프리카돼지열병 원천 차단의지를 피력했다.

 

원 지사는 18일 오후 제주시 애월읍 상가리 소재 거점소독(통제초소) 시설을 찾아 직접 방역시설 정상가동 여부를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 자리에서 원 지사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을 위해 철저하고 선제적인 대비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해야 한다"며 "방역 사각지대가 생기지 않도록 예비비를 아낌없이 투입하라"고 지시했다.

 

예산과 인력 부족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준비할 것을 당부한 원희룡 지사는 "양돈 종사자들과의 소통을 통해 행정에서 놓친 게 있는지도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주의 청정한 양돈 산업을 지키기 위한 철저한 예방조치가 필요하고, 이를 위해 수의사 등 관련 전문가들이 쓴 소리를 하더라도 경청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원 지사는 현장 방문을 마친 후 관계 부서장들이 참석하는 긴급 대책회의를 도청 본관 2층 백록홀에서 주재했다.

 

긴급 대책회의에서 원 지사는 생각지도 못한 부분에 시각지대가 있을 수 있다"며 "천두 이하 영세한 농가나, 일부 사람이 돼지에게 직접 먹이를 주는 체험형 테마파크 등에서도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내일(19일)로 예정된 유관기관 회의에서도 소독 시설의 가동, 교육, 점검 등 농축협이나 생산 단체 등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대응방안을 강구할 것"을 주문하며 "경각심을 갖고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종식될 때까지 인력과 예산 등 차단 방역에 매진해달라"고 당부했다.

 

제주도는 19일 오전 8시에는 이를 확대해 유관기관들이 참석하는 긴급 대책회의를 도청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는 어제 경기도 파주에 이어 오늘 경기도 연천지역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함에 따라 아프리카돼지열병 위기경보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격상시켰다.

 

이에 따라 19일 오전 6시 30분까지 전국 6309곳 돼지 농장과 도축장, 사료공장, 출입차량 등에 대해 '일시이동중지명령'이 발령됐다.

 

제주도는 공항과 항만을 통해 불법 축산물이 도내로 유입되지 않도록 자치경찰 등 방역인력을 추가로 배치하고, 도내 모든 양돈농가의 철저하게 방역하는 등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차단에 총력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내용 더보기

닫기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