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브페이지 컨텐츠

영상뉴스 보기

아프리카 돼지열병 대응 유관기관 대책회의(2019.09.19.)

등록일 : 2019-09-19 | 관련부서 : 자치도>공보관>공보관>홍보콘텐츠

제주특별자치도는 19일 오전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방역협의회를 제주도청 본관 2층 삼다홀에서 개최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주재로 오전 8시 30분부터 약 2시간동안 진행된 이날 회의는 농·축협, 생산자협회, 학계, 수의사회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아프리카 돼지열병 차단 방역의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민관산학이 머리를 맞댔다.

 

이 자리에 참석한 기관 단체들은 아프리카 돼지열병 완벽 차단을 위해서는 초동 조치에 대한 적극적 대응과 사각지대의 소독·검역 강화, 행정과 농가 및 관련 기관의 자발적 협조 노력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이 모아졌다.

 

곽성규 제주특별자치도수의사회 부회장은 “파주 발생농장인 경우 농장주가 직접 부검을 진행한 뒤 신고를 하고 확진 판정을 받았던 케이스”라며 “임상 증상이 나타나거나 폐사 동반 요인이 있을 경우 동물위생시험소에 신고를 빨리 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하고 신고 접수 후 방역단이 나와 시료채취, 확진 등을 할 수 있도록 부검 시설, 인력, 장비 등을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에 이우철 농축산식품국장은 “제주도의 경우 농가 폐사 신고 시 바로 동물위생시험소가 1차 진단을 하고 있다”며 “의심 상황이 발생할 경우 바로 신고할 수 있도록 축산농가에 협조를 당부하고 농가에서 조기 진단을 수 할 수 있도록 관련 증상에 대한 리플렛을 제작해 안내하겠다”고 답변했다.

 

곽성규 부회장은 “소독약을 섞어쓰거나 방치하는 사례들도 있다”며 “행정과 농축협 등에서 보급하는 소독약품에 대한 약품지도와 안내가 필요하다”는 제안도 했다.

 

원희룡 지사는 “비상 상황인 만큼 제주도내 공수의사 등을 활용해 농장별로 응급 지도를 강화할 뿐만 아니라 농가에 보급되고 있는 약품의 관리와 행동지침 등에 대해 농가에서는 정확하게 따르기만 하면 될 수 있도록 매뉴얼을 작성하고, 그에 따른 지도감독도 강화 하겠다”고 밝혔다.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소독 및 방역강화도 거론됐다. 변대근 농협중앙회제주본부장은 “농장주를 중심으로 외부활동 자제 노력이 필요할 뿐만 아니라 소독 강화가 제일 중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김용관 서귀포축협조합장은 “사전신고제가 있긴 하지만 해외여행을 다녀올 경우 축산종사자만 소독을 하고 있는 실정인데, 동행한 일행에 대한 검역본부와 함께 휴대품 검사 및 소독 강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강승호 제주축협조합장은 “양돈 농가의 외부 야생동물의 유입을 차단하는 방법과 돈사를 오가는 차량 이동 과정에서 배설물을 비롯한 오염원 전파를 원천 봉쇄하는 것도 방법”이라 조언했다.

 

이에 원희룡 지사는 “비상상황인 만큼 단 한두에서도 발생하면 안 되는 경각심을 갖고, 도·행정시 관련 부서들과 영세한 곳은 지원하는 방법을 강구하고 민관이 함께 검역을 강화할 것”을 지시했다.

 

또한 이날 회의에서는 ▲항만 검역 강화 ▲도외반출 금지 ▲ 축산관계자 및 양돈 근무자 모임 및 행사 금지 ▲농장입구 통제 및 소독 등의 논의되기도 했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는 회의에 언급된 내용을 중심으로 기관단체별 역할을 분담하고 방역 체계를 강화할 방침이다.

 

앞으로도 도내 278개 양돈농가에 대해 농장 단위 차단 방역(입구 차단, 내외부 소독 등)을 강화하는 한편 도행정시 합동으로 현장 방역점검반을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내용 더보기

닫기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