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 (Covid-19) 감염증 현황 :

코로나상황실 바로가기

확진

격리해제
(완치)

사망

검사진행자수

자가격리
(확진자접촉)

64

자가격리
(해외입국)

566

도정뉴스

보도자료

[수시] 20일 제주도, 화물연대와 시멘트 업계 간 첫 대화 물꼬 튼다

제주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 파업 조속한 해결 도모

도-BCT운전자-시멘트업계 대타협기구 구성 협의 이후 첫 회의

교통항공국 기본이미지 1 교통항공국 기본이미지 1

■ 제주도가 화물연대와 시멘트 업계 간 첫 대화의 물꼬를 튼다.

 

■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20일 오후 2시 제주건설회관에서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 파업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도와 화물연대, 시멘트 업계가 참여하는 대화의 자리를 마련한다고 밝혔다.

 

❍ 제주도는 지난 15일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와 BCT 노조 측 대표자간 면담을 통해 도-BCT운전자-시멘트업계가 참여하는 대타협기구 구성을 협의한 후 실무협의를 통해 이 같은 회의를 마련했다.

 

❍ 화물연대에서는 최상우 화물연대 제주지부 BCT분회장, 시멘트업계에서 김영민 한국시멘트협회 이사 등이 함께 자리할 것으로 예상된다.

 

■ 문경진 제주특별자치도 교통항공국장은 “제주도는 이번 도지사와 화물연대 BCT 운전자의 대화 마련 이전에도 여러 차례 시멘트업체 및 국토교통부 방문 건의 등 제주특별자치도에서 지속적으로 중재노력을 이어왔다”고 설명했다.

 

❍ 문경진 교통항공국장은 “파업 사태 장기화로 시멘트 원료가 공급이 되지 않아 레미콘 생산이 전면 중단되고 건설 공사 중단 속출 등 도내 건설 경기에 미치는 파장이 큰 상황”이라며, BCT파업 조기 해결을 위한 중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 한편 화물연대 BCT 운전자들은 올해부터 시행되는 국토부 고시 안전운임제가 단거리 운송을 하는 도서지역의 여건이 반영되지 않았다며 제주현실에 맞는 요금인상을 요구하며 지난 4월 10일부터 파업을 이어가고 있다.

 

❍ 반면, 시멘트업계는 정부 안전운임제에 맞게 운송 운임을 지급하고 있으며, 제주지역 운송운임 인상은 제주만의 문제가 아닌 시멘트업계 전체의 문제라는 입장을 유지해 왔다.

 

 

문의처| 064-710-2461 / 교통정책과

조회| 356

작성일| 2020-05-18 13:51:52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목록으로

인기 뉴스

최근 7일 기준 인기뉴스

 

담당부서
공보관
담당자
이보미
연락처
064-710-2783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
콘텐츠 상단으로

맞춤메뉴 설정

메뉴바로가기

제주특별자치도청 및 도청 산하 홈페이지들의 메뉴 바로가기를 설정합니다.
로그인 하지 않은 상태에서는 10개까지만 추가 가능합니다.
* 로그인을 하시면 각 메뉴 페이지에서 바로 메뉴바로가기를 추가 하실 수 있습니다.

      저장하기 설정 초기화 설정 초기화

      맞춤메뉴 닫기

      맞춤알림 설정

      알림설정하기

      제주특별자치도청 및 도청 산하 홈페이지들의 정보 알림을 설정합니다.
      선택하신 메뉴에 정보가 업데이트되면 알림톡, 문자(SMS)으로 안내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1. 카카오톡을 이용하시는 회원님의 경우 알림톡 서비스가 기본적으로 제공됩니다.
      2. 카카오톡 미설치, 알림톡 차단 회원님은 문자(SMS)를 통해 안내가 전송됩니다.

      로그인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비회원 로그인

      맞춤알림 닫기

      추천정보

      지금, 제주, 추천정보

      pick!

      게시물 (최근 7일 기준)

      최신등록 및 업데이트 메뉴

      추천정보 닫기

      오늘의 방송일정을 확인하세요.

      2020. 07. 09

       

      오늘의 생중계 일정이 없습니다

      생방송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