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의류제품 소비자분쟁, 절반 이상이 사업자 책임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의류제품 소비자분쟁, 절반 이상이 사업자 책임
작성일 2018-06-15 09:38:45 조회 1,239 회
작성자 경제일자리정책과

                                                                                                       [출처: 한국소비자원]

의류제품 소비자분쟁, 절반 이상이 사업자 책임

- 제조·판매업자 책임 46.6%, 세탁업자 책임 10.7% -

- 소비자 책임 18.0%, 책임소재를 정하기 어려운 경우 24.7% -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2018년 3월까지 구입한 의류에 하자가 있거나 세탁 후 손상 등을 이유로 섬유제품심의위원회*에 접수된 건은 총 6,231건이다.

* 한국소비자원은 의류·피혁제품 및 세탁 관련 소비자분쟁에 대한 객관적 책임소재 규명을 위해 내·외부전문가로 구성된 섬유제품심의위원회에서 심의를 하고 있음.

제조·판매업자 책임(품질하자) 46.6%, 세탁업자 책임(세탁과실) 10.7% 차지

6,231건에 대한 심의결과, 제조·판매업자 및 세탁업자 등 ‘사업자 책임’은 3,571건(57.3%)이었고, 취급부주의 등 ‘소비자 책임’ 또는 ‘책임소재를 정하기 어려운 경우’도 2,660건(42.7%)으로 나타나 소비자의 주의가 필요했다.

구체적으로는 제품의 품질미흡이나 보관상 문제 등 ‘제조·판매업자 책임’이 2,905건(46.6%)으로 가장 많았고, 하자가 경미하거나 내용연수 경과 등으로 ‘책임소재를 정하기 어려운 경우’가 1,541건(24.7%), 취급부주의 등 ‘소비자 책임 1,119건(18.0%), 세탁업자의 ‘세탁과실’ 666건(10.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 책임소재별 현황 ]

책임소재 건수(건) 비율(%)
사업자 제조·판매업자 2,905 46.6
세탁업자 666 10.7
소비자 1,119 18.0
기타* 1,541 24.7
6,231 100.0

* ‘하자가 허용수준 이내’로 불량 등으로 보기하기 어렵거나, ‘내용연수가 경과’하여 ’자연손상‘된 경우 등

품질하자는 ‘제조 불량’이, 세탁과실은 ‘세탁방법 부적합’이 가장 많아

품질하자(2,905건) 유형으로는 ‘제조 불량(1,207건, 41.6%)’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내구성 불량(852건, 29.3%)’, ‘염색성 불량(677건, 23.3%)’, ‘내세탁성 불량(169건, 5.8%)’ 등의 순이었다.

세탁과실(666건)의 유형으로는 ‘세탁방법 부적합(361건, 54.2%)’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오점제거 미흡(62건, 9.3%)’ 및 ‘수선 불량(62건, 9.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소비자 책임은 ‘취급부주의’로 인한 경우가 대부분

소비자 책임(1,119건)은 소비자가 세탁 시 제품에 표기된 세탁방법 등 표시사항을 준수하지 않았거나 착용 중 찢김·터짐 등 ‘취급부주의(893건, 79.8%)’로 인한 경우가 대부분이었고, 나머지 226건(20.2%)은 착용 중 생긴 ‘외부 오염’에 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의류제품 관련 소비자피해 예방을 위해 ▲제품에 부착된 품질표시 및 취급 시 주의사항을 꼼꼼히 확인·준수할 것 ▲세탁 의뢰 시에는 제품의 상태를 확인하고 인수증을 꼭 받아둘 것 ▲완성된 세탁물은 가능한 즉시 회수하여 하자유무를 바로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피해발생 문의처
서울지원 섬유식품팀
여춘엽 팀장 (02-3460-3021) / 전재범 부장 (02-3460-3024)
첨부 #1 180614_의류제품+소비자분쟁_보도자료.pdf (284 KBytes) 바로보기

소비자 뉴스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7 온라인 해외구매 소비자불만 큰 폭으로 증가..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2-19 1219
2015 2017년 연간 소비자상담 동향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2-13 1323
2014 유아용 일회용 기저귀의 흡수성능, 제품에 따라 차이 ..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2-13 1325
2013 테이크아웃 원두커피, 카페인 함량 정보제공 필요..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2-13 1395
2012 고속도로 주행 광역버스 안전띠 착용률 매우 낮아..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2-05 1414
2011 고층건물에 설치된 노인요양시설, 긴급피난 어려워..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2-05 1495
2010 공유숙박 플랫폼 계약 취소시, 위약금 주의..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2-05 1513
2008 스키장 이용시 안전모 등 보호장구 착용 필요..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2-05 1271
2007 자동심장충격기 관련 의무교육·설치 확대 필요..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2-05 1375
2006 해외 직구 시 리콜제품 여부 확인 필요.. 2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1-29 1310
2005 향초·인센스 스틱 사용시 실내 공기 오염 우려 있어..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1-29 1275
2004 아파트 어린이놀이터 모래 위생관리 강화 시급..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1-29 1378
2003 취업컨설팅 서비스, 계약 관련 소비자불만 많아 개선 ..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1-29 1222
2002 고무풍선 입으로 불거나 빨면 안돼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1-24 1246
2001 무선(스틱형)청소기, 청소성능, 사용시간 등 품질 차..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1-22 1213
초기화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