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국내 천연비누 천연성분 함량, 해외 인증기준에 못 미쳐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국내 천연비누 천연성분 함량, 해외 인증기준에 못 미쳐
작성일 2018-08-20 09:18:30 조회 828 회
작성자 경제일자리정책과

                                                                          [출처: 한국소비자원]

국내 천연비누 천연성분 함량, 해외 인증기준에 못 미쳐

- 주요국 천연화장품 인증기준 고려한 국내 규정 마련 시급 -

최근 화학성분의 안전성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면서 피부에 자극을 줄 수 있는 세안용품 대용으로 천연비누가 인기를 끌고 있다.

소비자는 천연비누의 원료 대부분이 천연성분이므로 부작용이 없고 피부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지만,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오픈마켓 판매 천연비누 24개 제품의 천연성분 함량 등을 조사한 결과, 전 제품이 주요국 천연화장품 인증기준에 크게 못 미쳐 관련 규정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제품 천연성분 함량 확인 어렵고, 해외 천연화장품 인증기준에도 미달해

조사대상 천연비누 24개 중 8개는 ‘천연‘이라는 용어를, 20개는 천연 원재료명을 제품명에 사용했고, 7개 제품은 천연성분의 효능·효과를 광고하고 있었으나, 천연성분 함량을 표시한 제품은 없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이 각 제조사에 천연성분 함량 관련 자료를 요청한 결과, 제품의 성분 및 함량에 대한 명확한 자료를 제출한 업체는 2개에 불과했다. 6개 업체는 기존 비누베이스(제품의 60~90% 차지)에 일부 천연성분을 첨가하는 방식으로 제품을 제조하고 있었으나 비누베이스 성분에 대해서는 확인이 불가능하다고 답변했다. 나머지 16개 업체는 자료가 불충분하거나 회신하지 않았다.

현재 국내에는 천연화장품 인증기준이 없어 주요국의 천연화장품 인증기준을 준용해 분석한 결과, 조사대상 전 제품이 해당 기준에 부적합했다.

· 주요국 천연화장품 인증기준

- The NPA Natural Seal(미국) : 수분을 제외하고 제품의 95% 이상 천연성분 사용 등

- ECOCERT(프랑스) : 제품의 95% 이상 천연성분 사용, 5% 이상 유기농 원료 함유 등

- BDIH(독일) : 자연 유래 원료만을 사용, 합성 색소·향료·방부제 사용 금지 등

천연비누는 현재 공산품에 해당하나, 올해 말 「화장품법 시행규칙」 개정을 통해 2019년 말부터 화장품으로 전환될 예정임을 감안하여 해외 천연화장품 인증기준을 준용함. 우리나라는 천연화장품 인증제도 도입을 포함한 「화장품법」(2019.3.14. 시행)이 올해 3월 공포되어 세부 내용이 시행규칙, 고시 등에 반영될 예정임.

조사대상 24개 중 23개(95.8%) 제품은 표시기준 위반

천연비누(화장비누)는 올해 말 「화장품법 시행규칙」 개정을 통해 2019년 말부터 화장품으로 전환될 예정이나, 현재는 공산품으로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에 따라 안전기준준수대상생활용품에 해당되어 품명·중량·주의사항 등 11개 항목을 제품에 표시해야 한다.

그러나 해당 표시사항을 모두 준수한 제품은 24개 중 1개 제품에 불과했다. ‘품명(화장비누)’과 ‘제조국’을 표시하지 않은 제품이 각각 21개(87.5%)로 가장 많았고, ‘주의사항’을 제대로 표시하지 않은 제품도 18개(75.0%)에 달하는 등 제품표시 관리·감독 강화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유해성분인 포름알데히드·디옥산, 보존료인 파라벤 6종(메틸파라벤·에틸파라벤·프로필파라벤·부틸파라벤·이소프로필파라벤·이소부틸파라벤)과 유리알칼리는 전 제품에서 불검출됐다.

* 천연비누(화장비누)는 현재 공산품에 해당하여 유리알칼리는 안전기준준수대상생활용품의 안전기준에 따라 검사하고, 포름알데히드, 디옥산, 파라벤 6종에 대해서는 유통화장품 관리항목 및 사용제한원료의 기준에 따라 시험검사함.

한국소비자원은 관련 업체에 ▲제품의 필수 표시사항 준수를 권고했고, 해당 업체는 이를 수용하여 개선하기로 했다. 또한, 국가기술표준원에 ▲천연비누의 제품표시 관리·감독 강화를,식품의약품안전처에는 자연주의 화장품 시장 규모가 확대되고 있고 한류열풍으로 해외에서도 한국 화장품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소비자 인식에 부합하고 주요국 기준과 조화를 이룰 수 있는 천연화장품 인증기준 마련을 요청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피해발생 문의처
안전감시국 식의약안전팀
김제란 팀 장 (043-880-5841) / 박동은 조사관 (043-880-5847)
첨부 #1 180815_천연비누 안전실태_보도자료.pdf (376 KBytes) 바로보기

소비자 뉴스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42 스키장 소비자만족도, ‘이용시설 및 부대서비스’ 높.. 1 경제정책과 2018-12-19 905
2141 지하철, 장애인 이용 시 안전사고 위험 높아.. 1 경제정책과 2018-12-19 779
2140 어린이, 초콜릿 과다 섭취 주의 1 경제정책과 2018-12-19 808
2139 2018년 11월 소비자상담 동향 1 경제정책과 2018-12-17 702
2138 신발 해외직구 시 국내 판매가격과 꼼꼼히 비교해야.. 1 경제정책과 2018-12-14 756
2137 헤나 염모 · 문신 전, 반드시 패치테스트 해야.. 1 경제정책과 2018-12-12 730
2136 전동킥보드, KC마크 확인하고 최고속도 25km/h 이하 .. 1 경제정책과 2018-12-12 680
2135 다소비 가공식품 2018년 11월 가격동향 1 경제정책과 2018-12-10 724
2134 커피전문점 알레르기 유발 식품 주의 필요.. 1 경제정책과 2018-12-07 763
2133 일부 차량용 핸들커버에서 유해물질 검출.. 1 경제정책과 2018-12-07 630
2132 세차 중 차량 손상돼도 입증 어려워 보상받기 곤란.. 1 경제정책과 2018-12-05 793
2131 어묵, 나트륨 함량 높아 섭취량 조절이 바람직.. 1 경제정책과 2018-12-05 600
2130 절임배추, 위생 및 표시 관리·감독 강화 필요.. 1 경제정책과 2018-12-03 640
2129 불법 주방용 오물분쇄기 온라인 유통 많아.. 1 경제정책과 2018-11-30 699
2128 일부 김서림 방지제에서 안전기준 초과하는 유해물질 .. 1 경제정책과 2018-11-30 626
초기화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