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의류제품 소비자분쟁, 절반 이상이 사업자 책임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의류제품 소비자분쟁, 절반 이상이 사업자 책임
작성일 2018-06-15 09:38:45 조회 1,203 회
작성자 경제일자리정책과

                                                                                                       [출처: 한국소비자원]

의류제품 소비자분쟁, 절반 이상이 사업자 책임

- 제조·판매업자 책임 46.6%, 세탁업자 책임 10.7% -

- 소비자 책임 18.0%, 책임소재를 정하기 어려운 경우 24.7% -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2018년 3월까지 구입한 의류에 하자가 있거나 세탁 후 손상 등을 이유로 섬유제품심의위원회*에 접수된 건은 총 6,231건이다.

* 한국소비자원은 의류·피혁제품 및 세탁 관련 소비자분쟁에 대한 객관적 책임소재 규명을 위해 내·외부전문가로 구성된 섬유제품심의위원회에서 심의를 하고 있음.

제조·판매업자 책임(품질하자) 46.6%, 세탁업자 책임(세탁과실) 10.7% 차지

6,231건에 대한 심의결과, 제조·판매업자 및 세탁업자 등 ‘사업자 책임’은 3,571건(57.3%)이었고, 취급부주의 등 ‘소비자 책임’ 또는 ‘책임소재를 정하기 어려운 경우’도 2,660건(42.7%)으로 나타나 소비자의 주의가 필요했다.

구체적으로는 제품의 품질미흡이나 보관상 문제 등 ‘제조·판매업자 책임’이 2,905건(46.6%)으로 가장 많았고, 하자가 경미하거나 내용연수 경과 등으로 ‘책임소재를 정하기 어려운 경우’가 1,541건(24.7%), 취급부주의 등 ‘소비자 책임 1,119건(18.0%), 세탁업자의 ‘세탁과실’ 666건(10.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 책임소재별 현황 ]

책임소재 건수(건) 비율(%)
사업자 제조·판매업자 2,905 46.6
세탁업자 666 10.7
소비자 1,119 18.0
기타* 1,541 24.7
6,231 100.0

* ‘하자가 허용수준 이내’로 불량 등으로 보기하기 어렵거나, ‘내용연수가 경과’하여 ’자연손상‘된 경우 등

품질하자는 ‘제조 불량’이, 세탁과실은 ‘세탁방법 부적합’이 가장 많아

품질하자(2,905건) 유형으로는 ‘제조 불량(1,207건, 41.6%)’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내구성 불량(852건, 29.3%)’, ‘염색성 불량(677건, 23.3%)’, ‘내세탁성 불량(169건, 5.8%)’ 등의 순이었다.

세탁과실(666건)의 유형으로는 ‘세탁방법 부적합(361건, 54.2%)’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오점제거 미흡(62건, 9.3%)’ 및 ‘수선 불량(62건, 9.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소비자 책임은 ‘취급부주의’로 인한 경우가 대부분

소비자 책임(1,119건)은 소비자가 세탁 시 제품에 표기된 세탁방법 등 표시사항을 준수하지 않았거나 착용 중 찢김·터짐 등 ‘취급부주의(893건, 79.8%)’로 인한 경우가 대부분이었고, 나머지 226건(20.2%)은 착용 중 생긴 ‘외부 오염’에 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의류제품 관련 소비자피해 예방을 위해 ▲제품에 부착된 품질표시 및 취급 시 주의사항을 꼼꼼히 확인·준수할 것 ▲세탁 의뢰 시에는 제품의 상태를 확인하고 인수증을 꼭 받아둘 것 ▲완성된 세탁물은 가능한 즉시 회수하여 하자유무를 바로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피해발생 문의처
서울지원 섬유식품팀
여춘엽 팀장 (02-3460-3021) / 전재범 부장 (02-3460-3024)
첨부 #1 180614_의류제품+소비자분쟁_보도자료.pdf (284 KBytes) 바로보기

소비자 뉴스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57 초등학생 사용 리코더 위생상태 불량! 관리강화 필요..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7-20 1086
2056 건전지, 가격 대비 성능 제품별 최대 7.3배 차이 있어..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7-18 1054
2055 렌터카 소비자피해, 수리비 등 사고 관련 배상 과다 ..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7-18 1093
2054 게장 및 젓갈, 위생·안전 관리 강화 필요..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7-18 934
2052 어린이 매트 일부제품, 휘발성 유기화합물 방출량 안..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7-11 992
2051 웹툰·웹소설 이용 시 결제취소 등 환불 관련 소비자불..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7-11 1002
2050 ㈜리큅, 전기믹서 칼날부 부품 자발적 무상 교환..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7-02 996
2049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 라돈 검출 대진침대 매트리스..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6-26 964
2048 선글라스 해외직구 시 유명 브랜드 사칭 소비자피해 ..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6-26 940
2047 2018년 5월 소비자상담 동향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6-26 960
의류제품 소비자분쟁, 절반 이상이 사업자 책임..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6-15 1203
2045 해외직구 소비자피해 사례 및 상담 매뉴얼 배포..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6-15 1186
2044 1인 가구 다소비 간편식품, 전년대비 즉석카레·라면 ..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6-04 1252
2043 무좀약 등, 안약으로 오인해 눈에 넣는 사고 주의..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5-31 1343
2042 주식투자정보서비스, 계약해지 시 위약금 과다청구 등..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5-31 1036
초기화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