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일부 저축은행 온라인 대출광고 감시강화 필요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일부 저축은행 온라인 대출광고 감시강화 필요
작성일 2018-08-20 09:19:49 조회 852 회
작성자 경제일자리정책과

                                                                                                   [출처: 한국소비자원]

일부 저축은행 온라인 대출광고 감시강화 필요

- 의무표시사항을 미이행하거나 부당한 표현을 사용하는 경우 많아 -

최근 서민들의 저축은행 이용이 증가하면서 일부 저축은행의 대출상품 부당광고로 인해 소비자피해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과 한국인터넷광고재단(이사장 신현윤)이 서민들이 이용하는 저축은행(79개)의 인터넷·모바일매체 광고 실태를 조사했다.

[ 조사개요 ]

o 조사대상 : 저축은행(79개)의 인터넷·모바일 매체 대출상품 광고(3,336개)

o 조사기간 : ’18. 3. 12. ~’18. 4. 13.

o 조사기준 : 「상호저축은행법」, 저축은행중앙회 「광고심의규정」 등

일부 저축은행, 대출상품 선택정보(의무표시사항) 제대로 표시하지 않아

대출상품 광고 실태조사 결과, 「상호저축은행법」의 규정에 위반되는 부당성 우려가 있는 광고사례는 222건으로 나타났다. 유형별로 보면, ‘광고 의무표시* 미이행’이 153건(68.9%)로 가장 많았고, ‘거짓·과장광고 표현’ 34건(15.3%), 누구나 신청 가능 등 ‘대출자격 오해 유발 표현’ 19건(8.6%) 등의 순이었다.

* (광고 의무표시 사항) ①이자율의 범위, ②이자부과시기, ③부대비용 등

[ 부당성 우려 광고 유형 ]

구 분 건수(비율)
광고 의무표시 미이행 153(68.9)
거짓·과장광고 표현 34(15.3) 67 (30.2)
대출자격 오해 유발 표현 19(8.6)
객관적 근거없는 최상급 표현 14(6.3)
기타 2(0.9)
222(100.0)

이자부과시기, 이자율의 범위, 부대비용 등은 소비자가 대출 상품을 선택하는데 있어 중요한 정보이기 때문에 「상호저축은행법」이나 저축은행중앙회 「저축은행광고심의규정」 등에서 의무표시 사항으로 규정돼 있으나, 일부 저축은행들은 이를 제대로 준수하지 않고 있었다.

‘이자부과시기’를 표시하지 않는 경우가 62개(27.9%), ‘이자율의 범위’ 미표시는 31개(14.0%), ‘심의필’ 미표시는 31개(14.0%), ‘부대비용’ 미표시는 29개(13.0%)로 나타났다.

거짓·과장 등 부당한 표현을 사용하는 광고 많아

「상호저축은행법」 등에서는 소비자를 속이거나 소비자로 하여금 잘못 알게 할 우려가 있는 광고행위를 금지하고 있으나 일부 저축은행에서 거짓·과장 등 부당한 표현을 사용해 광고하는 경우(30.2%, 67건)가 있었다.

조사대상 광고 가운데 무서류, 무수수료 등 ‘사실과 다른 거짓·과장 표현’이 34건(15.3%), 누구나 쉽게, 누구나 신청 가능, 어떤 직업상황에서도 OK 등 ‘대출자격이 누구에게나 적용되는 것으로 오해를 유발하는 표현’이 19건(8.6%), 업계 최저, 최대 한도 등 ‘객관적 근거없이 배타적 표현을 사용’한 경우가 14건(6.3%)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저축은행 대출상품 광고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부당성이 우려되는 광고표현에 대해 저축은행 사업자의 자율시정을 권고하는 한편, 관계기관에 인터넷·모바일 매체 대출상품 광고에 대한 자율심의제도 개선 및 법위반 광고에 대한 단속 강화를 건의할 예정이다.

앞으로도 한국소비자원과 한국인터넷광고재단은 소비자에게 불합리한 거래환경을 개선하고, 합리적인 소비생활을 돕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피해발생 문의처
시장조사국 약관광고팀
한성준 팀장 (043-880-5711) / 이상식 부장 (043-880-5693)
첨부 #1 180817_저축은행 대출상품 광고실태_보도자료.pdf (483 KBytes) 바로보기

소비자 뉴스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81 카트체험장 안전관리 미흡하고 사고위험 높아..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24 894
2080 방송·통신 결합상품 가입 시 중요정보 제대로 전달 안..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20 825
일부 저축은행 온라인 대출광고 감시강화 필요..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20 852
2078 국내 천연비누 천연성분 함량, 해외 인증기준에 못 미..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20 818
2077 대학 내 이동로, 보도·차도 미분리 및 과속 등으로 교..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20 815
2076 다소비 가공식품 2018년 7월 가격동향 조사..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13 940
2075 2018년 7월 소비자상담 동향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10 844
2074 시트형 안마기, 제품 대부분 내구성이 우수하고 안전..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10 883
2073 워터파크 수질 결합잔류염소 과다, 기준 도입 필요..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10 916
2072 해수욕장 5곳 중 1곳, 안전요원·동력 구조장비가 없어..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10 895
2071 호텔 예약 사이트 만족도, '객실정보의 정확성'높고 '..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06 1023
2070 원터치 팝업텐트, 필요한 기능을 고려해 선택해야..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06 888
2069 보험계약대출 가산금리, 생명보험 금리확정형 상품이 ..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03 939
2068 시중 유통 빵류, 당류 저감화 필요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03 852
2067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 투명치과의원 선납 진료비 집..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03 923
초기화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