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제주 한달살기 숙박 소비자피해 주의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제주 한달살기 숙박 소비자피해 주의
작성일 2018-12-26 09:24:59 조회 1,550 회
작성자 경제정책과

                                                     [출처: 한국소비자원]

제주 한달살기 숙박 소비자피해 주의

- 업종 신고없이 운영하는 제주 한달살기 숙박업체 많아 -

최근 제주에서 내 집처럼 생활하면서 여유롭게 여행을 즐기는 제주 한달살기가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업종 신고 없이 영업하는 한달살기* 장기숙박 업체가 늘어나고 이로 인한 소비자불만ㆍ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 제주 한달살기는 제주도에서 약 한 달 내외의 기간 동안 체류하면서 여가, 체험, 휴식뿐만 아니라 업무까지 복합적으로 수행하는 것을 말하며, 이를 위해 한 달 내외의 기간동안 장기체류형 손님에게 숙박시설을 제공하는 것을 제주 한달살기 숙박이라고 함.(김소윤 외, 체류형 농촌관광의 특성과 성공요인 연구 : 제주 한달살기를 사례로, 한국관광산업학회, 2016)

** 최근 3년 9개월간(2015. 1.∼2018. 9.) 1372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제주 한달살기 관련 소비자상담은 총 48건으로, 2015년 6건, 2016년 13건, 2017년 14건, 2018년 9월 15건임.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 제주여행소비자권익증진센터가 2018. 10. 16.∼31. 인터넷 홈페이지를 갖춘 제주 한달살기 장기숙박 업체를 조사한 결과, 조사대상 50개 업체 중 30개(60.0%)가 관련 법률에 따른 신고 없이 영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기숙박의 경우 별도 규제하는 법률이 없으나 숙박 영업을 하기 위해서는 「공중위생관리법」의 숙박업, 「제주특별자치도법」의 휴양펜션업, 「농어촌정비법」의 농어촌민박업 등 관련 법률에 따라 사업자 등록ㆍ신고를 해야 한다.

제주 한달살기 숙박업체 소비자정보 제공 미흡

조사대상 50개 중 41개 업체는 자체 홈페이지에 숙박요금을 표시하고 있었으나, 나머지 9개(18.0%)는 표시하고 있지 않았다.

또한 홈페이지에 계약서를 작성한다고 표시한 업체는 10개(20.0%)로, 40개(80.0%) 업체는 작성 여부에 대해 표시하지 않아 소비자정보 제공이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약취소 시 자체 환급규정, 「소비자분쟁해결기준」보다 위약금 많이 부과

35개(70.0%) 업체가 홈페이지 내 계약 취소 시 환급규정을 표시하고 있었으나, 소비자 귀책사유로 취소 시 「소비자분쟁해결기준(숙박업)」에 따른 위약금 부과기준을 준수하는 업체는 1개(2.0%)에 불과했다. 사업자 귀책사유로 취소 시 환급규정은 조사대상 업체 모두가 표시조차 하지 않고 있었다.

특히, 태풍, 폭설 등 기후변화 및 천재지변에 따른 취소 시 환급규정을 표시한 곳은 50개 업체 중 14개(28.0%)였고, 이 중 「소비자분쟁해결기준」을 준수하는 업체는 7개(14.0%)에 불과했다.

숙박업체가 숙박업 등록 등 관련 법규를 준수하지 않고 운영될 경우 소비자분쟁, 안전, 위생 등의 문제가 야기될 수 있고 관광 이미지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제주특별자치도에 업종 미신고 제주 한달살기 장기숙박업체를 대상으로 계도와 단속 실시,「소비자분쟁해결기준」준수 유도를 건의할 예정이다.

또한 소비자에게는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이용계약 전에 숙박업체가 시ㆍ군ㆍ구에 신고하였는지, 정상으로 영업하고 있는지 확인할 것 ▲계약 후 홈페이지 등에 표시된 정보를 출력하여 분쟁 발생에 대비할 것 ▲취소 시 환급조건 등 규정을 꼼꼼히 확인 후 계약할 것을 당부했다.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피해발생 문의처
제주여행소비자권익증진센터
오흥욱 센터장 (064-747-1511) / 박범규 부 장 (064-747-1512)
첨부 #1 181226__제주 한달살기 숙박 소비자피해 주의.pdf (316 KBytes) 바로보기

소비자 뉴스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90 영유아, 어린이치즈 영양성분 제품별로 확인하고 선택.. 경제정책과 2021-06-08 4
2289 유명 패션 브랜드 '아미(ami)'사칭 해외 온라인 쇼핑.. 경제정책과 2021-05-31 19
2288 대부분의 스터티카페 이용자, 키오스크 결제 시 약관 .. 경제정책과 2021-05-31 17
2287 2020년, 60대 이상 고령소비자 상담 전년대비 15.5% .. 경제정책과 2021-05-14 14
2286 일렉트로포스사 차량용 블랙박스 보조배터리 사용하지.. 경제정책과 2021-05-10 14
2285 다이어트 앱, 부당 약관 및 과장 광고로 소비자피해 .. 경제정책과 2021-05-03 46
2284 2020년 국제거래 소비자상담 전년 대비 11.4% 증가했.. 경제정책과 2021-04-26 60
2283 2021년 사기피해 방지의 달 국제 캠페인 홍보.. 2 경제정책과 2021-04-20 73
2282 전자상거래 구입 에어컨, 설치 관련 소비자불만 많아.. 경제정책과 2021-04-16 76
2281 대장암과 갑상선암 관련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사례.. 경제정책과 2021-04-09 65
2280 스마트 도오록, 보안성, 배터리 효율성에서 제품별로 .. 경제정책과 2021-04-02 70
2279 2020년 섬유제품, 세탁서비스 소비자분쟁 동향 분석.. 경제정책과 2021-03-26 63
2278 자동차 재생에어백, 운전자 안전 위협해요.. 경제정책과 2021-03-22 54
2277 주방용 세제의 세척성능 및 경제성, 제품별로 차이 있.. 경제정책과 2021-03-12 51
2276 스마트학습지, 중도해지 위약금에 대한 소비자불만 많.. 경제정책과 2021-03-11 51
초기화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